자유게시판

title_Free
차별금지법제정을 지지하는 릴레이 인터뷰_김여진씨의 영상 메세지입니다^^
함께 해주셔서 반갑고 정말 힘납니다.
차별이 가고 인권과 평등이 숨쉬는 세계를 위해 오늘도 한발짝 나아가요^^




까나리아 2011-03-09 오후 20:37

내가 배우로서 인정하는 배우 중의 한 분..대장금에서 장금이가 의녀로 클 수 있게 많은 가르침을 준 수의녀로 나오기 전부터 관심가졌던 분인데 역시..

코러스보이 2011-03-10 오전 08:33

와우~~ 여진 언니 멋져요!!

질문 2011-06-22 오전 07:31

인종, 나이, 성별, 장애인 차별 금지 운동을 하면서, 답변할때 그가 "게이"임에 차별 받을때 같이 싸워주겠다고 그의 성 정체성을 굳이 끄집어 내서 답한건.. 그를 한 개인으로 안 보고 차별 받아야하는 "게이"라는 편견의 시선으로 보고 있었단 뜻인가요? 궁금하네요. 그리고 그 글을 그에게만 멘션으로 보낸게 아니고, 김여진씨의 모든 팔로워들이 보고 공격할 수 있게 올린 것..
그의 트윗에 기분 나쁠 수 있는 건 너무나 당연하고, 답 할 수 있지만.. 왜 꼭! 굳이, 그의 성 정체성을 꼬집어서 답변을 해야 했는지....남자가 아닌 한 "게이"가 당신을 싫어해서 기분이 나빴나요? 그 부분을 굳이 짚고 넘어가지 않아도 됐는데..
덕분에 트위터와 온라인엔 그를 공격하는 내용들을 보니 오로지 "게이"라는 이유로, 각종 게이를 비하, 비난하는 저질스럽고 추악한 입에 담기도 더러운 게이임을 들먹거리는 성차별적 욕설과 언어폭력들이 난무했네요. 뿌듯하신가요?
전 이제 이분이 차별 금지법 운동한다는 거 못 믿겠어요...

전 당신이 같이 싸워주겠다는 게이도,레즈비언도,장애인도,노동자도 아닌데.. 만약 제가 김여진씨 안 좋아한다고 올리면, 저한텐 뭘 빌미로 공격하실 껀가요? 아님, 모든 이들이 무조건 당신을 좋아해야만 하는 건가요.. 이 정도 일을 벌리고 운동을 하셨을 땐, 본인을 싫어할 수도.. 좋아할 수도 있다는 건 아셨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남들은 그에게 한 당신 답변을 보고 우르르 달려가 게이 비난하며 "더러운 게이 변태" 라고 그에게 공격했지만, 제 눈엔 당신 답변이 더 유치해 보였어요. 어떤 대통령도,정치인도, 연예인도.. 임금도 벼슬도, 개개인이 싫음 싫다고 온라인에 별 쌍욕 다하는데.. 그가 당신을 밥집 아줌마라 했다며.. 그래? 내가 밥집 아줌마? 그럼 넌 게이, 하지만 난 성인군자니 차별 받는 널 도와주마..라는 식의 답변.. 참 유치 찬란해 보였어요. 초딩 싸움도 아니고.. 푸근하고 편한 옆집 밥집 아줌마라고 받아 들이면 멋졌을 텐데 욕으로 받아들이시고 기분 나쁘니 비꽈서 그의 성정체성을 들먹였으니..이미 당신 눈엔 밥집 아줌마와 게이에 대한 차별이 아주 가득한 듯.

차별금지 운동은 이분이 아니라 제가 해야겠네요. 김여진씨가 굳이 그가 "차별받을" 게이임을 끄집어 내기 이전에 제 눈엔 그분이 그냥 한 개인으로 보였지, 게이로 보이진 않았었거든요.

단무지 2011-07-25 오후 17:16

그렇지요. 별다른 뜻은 없었어도 누군가는 상처를 받기도 하던데요. 참으로 말은 하면 할수록 어렵단 생각이 듭니다. 김여진씨를 주의깊게 보고있지만 시시비비는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그런데요. 저는 결혼 19년차 아줌마에요. 님이 `게이`라는 말에 상처 받은것처럼 저같은 일부의 아줌마는 황대표의 표현에 상처받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아줌마는 비하의 의미로 사용될때가 있습니다. 아줌마들은 공감을 하실겁니다. 더군다나 `밥집아줌마`라는 표현은 웃기에 걸리는 부분이 있습니다. 서있는 자리에 따라 받아들이는게 다르지요. 삶은 현실입니다. 동화가 아니지요. 힘들어도 열심히 웃으면 복이온다는데요. 우리 같이 웃어볼까요!!!!!!!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224 내 친구의 송년 파티는 어디서 하는가? +1 관리자 2004-12-17 3198
223 오늘도 어김없이.. +1 내의녀 시연 2003-11-15 3206
222 카프카, 절규와 속삭임, Gay 모던보이 2005-03-28 3212
221 커밍아웃 인터뷰5 : 전재우, 셀 위 댄스 +2 꽃사슴 2003-10-08 3221
220 인생은 쌍방과실 +6 기즈베 2010-07-31 3223
219 사람을 찾습니다. +2 지보이스 2009-07-07 3226
218 공부 잘하시는 트랜스젠더분들은 서울대학교보다 ... [1987년]최원석 2014-04-03 3228
217 힐 방북 이후의 정세전망과 대응방향 진보돌이 2007-07-02 3230
216 [퀴어방송] 6화 업로드되었어용 리타 2013-04-10 3230
215 2005년 3월 정기모임 안내. +1 차돌바우 2005-03-22 3237
» 차별금지법제정지지 릴레이 인터뷰 배우 김여진 +4 기즈베 2011-03-09 3242
213 우리 스머프 놀이해요. +8 꽃사슴 2003-10-28 3245
212 게이가 알아야 할 다섯 가지 몸 이야기 +3 관리자 2005-04-22 3252
211 근로 기준준법을 준수하라~~~~~~!!! +3 차돌바우 2003-10-06 3260
210 2014 LGBT 인권포럼 '응답하라 LGBT , 153에서 LT... 종순이 2014-02-06 3271
209 히치콕의 '로프'와 호모섹슈얼에 관한 짧은 메모 모던보이 2004-11-29 3273
208 심야시사회 '올나이트! 인디스토리데이' "동백꽃"... +46 차돌바우 2005-09-06 3274
207 현재 어플이나 이반 사이트 이용하시는 분들의 주... 혐오신고 2015-12-10 3274
206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 신청기간 일주일 연... +2 기즈베 2012-06-21 3279
205 6강 "스크린을 뚫고 나온 게이들" +3 관리자 2003-10-08 3287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