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어제 회사에 볼 일 있어서 점심에 다녀 오는 길에..
지하철 역 치곤 꽤나 먼 장거리 역들을 스쳐 지나 보내며..
멍~ 하니.. 창밖을 보고 있었다.

혹시 아는 가.? ... 구파발부터 대화까지 가는 사이에 역들은 지하철 역이 아니다.
기차 역이다.

창밖으로 논밭이 지나가고 들판이 지나가고, 멀리 산봉우리가 보인다.
마지막 칸을 타서인지 .. 나까지 다해서 3명...
창밖으로 시선을 박고 창가에 턱을 대고 멍~ 히 있는 데.. 그 생각이 들었다.

심심하다....

내 지난 여름과 가을엔 2명의 남자가 있었다.
37과 34의 남자 둘..
하루에 한 번이라도 목소리를 듣고 싶다며 헤어진 이후에도 전화를 해대던 두 사람을...
친한 사람 정도의 의무감으로 만나다... 내가 지쳐 그만 두자 했었다.

노력했지만.. 사랑한다.. 는 말.. 하지 못했다.
목구멍 안으로 사과 반조각이라도 걸린 양 ..사랑한다.. 란 말이 나오질 않았다.
그래서.. 보냈다.

회사에서 걸려오는 전화 빼고 한가~ 해 진 핸드폰을 만지작 거리며..
심심하다... 생각 하는 데..
참~ 오래 간만 이군... 싶었다.

그래.. 오래 간만이다..
이제 다시 솔로의 외로움을 온 몸으로 느끼며.. 남자의 따뜻한 품이 그리워 몸부림을 치겠구나..
지나가는 멋진 아저씨를 비롯해 젊은 대학생들을 보면서.. 역시 남자가 좋군~~ ..
속으로 삻히며 애달아 죽으려고 하겠구나...

심심했다.. 그렇지만.. 오래간만에 느끼는 허탈감에... 기분이 묘~ 했다... ㅎㅎ

파김치 2003-11-22 오전 06:45

우린 언제쯤이면 현재의 생활에 만족하는 법을 배우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언제나 우린 현재와는 다른 세상만을 꿈꾸며 살게 되는 건 아닌지...
이제부턴 저도 만족을 배우며 살아보려합니다..
추운 날씨...그러나 마음만은 추워지지 않길 바랍니다.
13868 게이가 키운 고양이가 1억 8천만원! +4
13867 코러스 반주자 구해요~~
13866 저..코러스 때문에.. +1
13865 예고 사진 : 커밍아웃 인터뷰8, 황재준 +4
13864 사진 몇 장 : 필리핀의 엘레지, 한상궁과 금영이 +4
13863 게임/땅따먹기 +1
13862 제안입니다 +4
13861 ISA KNOX 신제품 출시! 이자녹수~ +4
13860 늦은 밤의 잡소리 +5
13859 내 사랑 마닐라 +6
13858 김치 담궈놨다. +5
13857 네이버 지식인 중 '자신의 가족이 동성애자라면 ...
13856 프리다 칼로Frida Kahlo +2
13855 서울퀴어아카이브 12월 프로그램-다큐멘터리전 +1
13854 반전평화공동회의준비위에서 온 메일입니다.
13853 그냥 심심할때 즐길수있는 게임싸이트요
» 심심하다.. 오래간만에 느끼는 허탈함이여.. +1
13851 당분간 잠수좀 하겠습니다. +2
13850 겨울이 깊어가니.. 월동 준비들 하시남...? +1
13849 [re] 이주노동자 강제추방 항의 집회에 함께해요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