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제가 반주를 하고 싶긴한데요..
다만 마음에 걸리는 게 있다면..
그걸 함으로 인해서 커밍아웃을 하게 되진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아직 저의 성 정체성에 대해서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는 입장이어서..
게다가 소모임 계시판에도 썼지만..
제가 금요일에는 아주 늦게 밖에 시간이 안돼서..
한사람의 시간을 맞추기 위해서
여러 사람을 희생시키는 건 원치 않습니다..
하지만..가능하다면 제가 함께 하고 싶습니다..
.......
그리고 위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전 아직도 저의 성 정체성에 대해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일인지라..
답답함을 풀고 싶은데..
말할 곳이 여기 밖에 없네요..
이 글을 쓰는 동안에도 전..
이반과 일반이라는..
그 사이에서 어디로 갈 지 몰라서..
고민하며 서성이고 있습니다..
.......
너무 말이 많았죠? 죄송합니다..
이 곳에서나마 마음의 휴식을 얻고 싶습니다..
그 마음을 이해해주시길..

관리자 2003-11-21 오전 06:09

아, 반주하실 분이 나타나 정말 반갑습니다. 함께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프랑크푸르트 님, 커밍아웃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 저희 친구사이를 통해 그간 수많은 사람들이 스쳐 지나가고 지금도 남아서 함께 있지만 본인이 원하지 않는다면 그럴 경우는 거의 '제로'라고 보시면 됩니다. 커밍아웃 인터뷰, 친구사이 대표님을 비롯한 몇 명의 커밍아웃하신 분들은 본인들이 원해서 그리 한 것입니다.

만일 누군가 '아웃팅'을 할 경우라면 설령 그 사람이 동성애자라고 해도 저희는 그것을 제지하느라 총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아직 성 정체성에 대해 이런저런 고민을 하시기 때문에 커밍아웃 문제로 예민하게 생각하시고 있음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어요. 정체성에 대한 고민 뿐만 아니라 화음도 함께 나누고 이야기할 수 있는 모임이 코러스 모임이라고 생각됩니다. ^^

힘 내시고, 좋은 만남이 되기를 바랍니다.


13868 게이가 키운 고양이가 1억 8천만원! +4
13867 코러스 반주자 구해요~~
» 저..코러스 때문에.. +1
13865 예고 사진 : 커밍아웃 인터뷰8, 황재준 +4
13864 사진 몇 장 : 필리핀의 엘레지, 한상궁과 금영이 +4
13863 게임/땅따먹기 +1
13862 제안입니다 +4
13861 ISA KNOX 신제품 출시! 이자녹수~ +4
13860 늦은 밤의 잡소리 +5
13859 내 사랑 마닐라 +6
13858 김치 담궈놨다. +5
13857 네이버 지식인 중 '자신의 가족이 동성애자라면 ...
13856 프리다 칼로Frida Kahlo +2
13855 서울퀴어아카이브 12월 프로그램-다큐멘터리전 +1
13854 반전평화공동회의준비위에서 온 메일입니다.
13853 그냥 심심할때 즐길수있는 게임싸이트요
13852 심심하다.. 오래간만에 느끼는 허탈함이여.. +1
13851 당분간 잠수좀 하겠습니다. +2
13850 겨울이 깊어가니.. 월동 준비들 하시남...? +1
13849 [re] 이주노동자 강제추방 항의 집회에 함께해요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