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이쁘게 하고 나오세요. 농이고요, 몇 가지 생각들을 추렴해서 나오시면 좋겠습니다.

1. 하단의 비치해놓은 메모장들을 주욱 읽어보시면서 게이 웹진의 이름을 무엇으로 하는 게 좋을까?

2. 웹진에 꼭 이런 내용은 들어가는 게 어떨까?

3. 웹진의 형식은 어떤 게 좋을까?

4. 아울러 단순한 정보만 입력하는 게 아니라 게이 커뮤니티에 활발한 논의를 어떻게 이끌어낼 수 있을까?

하는 등등의 여러 의문점에 대해 생각을 좀 가다듬고 나오면 훨씬 효율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뭔가 형이상학적 회의가 아니라 허리하학적인 재밌는 토론이 되기를 바랍니다. 회의는 7시에 시작해서 8시 반, 혹은 9시까지 진행될 예정입니다. 간단한 뒷풀이도 있습니다. 부담 갖지 마시고 평소 내가 이런 글을 꼭 사람들과 함께 읽기를 원했어, 난 이런 것들을 사람들과 말하고 싶었어, 지금 게이 커뮤니티는 무언가가 부족해... 등등의 불평 가득한 상상력만 꽃단장한 머리에 이고 오시면 됩니다. ^^

친구사이 기존 회원 님들, 아울러 신입회원들 중 관심 있는 분들은 꼭 참석하셔서 '말보탬'의 순간을 함께 하셨으면 합니다. 특히 내년 사업들을 준비하는 분들은 꼭 참석하셔서 의견개진해주셨으면 합니다. 이따 뵙지요.

비가 오네요.





웹진 편집팀 첫모임에 놀러오세요!!
참가자격 : 없음. 누구나 가능합니다.
이메일 : gondola21@gondola21.com
지리를 모르시면 종로 3가역에서 02-745-7942번으로.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세요.

아래 메모장에 웹진의 이름을 지어주세요.  

The Verve | Sonnet
13908 oh, my love +1
13907 이명박 정부의 세금 비판~!! +20
13906 오늘밤 테레비젼에서 방영한, 베스트맨
13905 커밍아웃 인터뷰 6탄 공개! 박용, 뼈속까지 게이다 +2
13904 사진 두 장 : 천정남, 금영이&정절녀 +3
» 오늘 벙개에 나오실 때는
13902 어찌된 일인지 +1
13901 묻지마 게이 야유회 상 목록 +1
13900 게이 포르노, 일본 야구 선수의 비애
13899 11월 2일 영화 <라잇 온 미> 친구사이 번개!!! +2
13898 1월 31일 "세 이반의 인도 방랑기"를 확인하세요. +1
13897 연락하지 마세요. +1
13896 소대장과의 하룻밤 +3
13895 옛 애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1
13894 횡설수설...대표님 꼭! 보시길..^^; +1
13893 커밍아웃-케이블방송시작
13892 감사 : 어제 벙개에 오신 분들 +3
13891 퍼왔어요 ~ 마음을 노래하는 빅이슈 합창단 '더 ... +3
13890 챠밍스쿨 원장님 생일을 축하드립니다
13889 영향력 있는 캠페인 기획을 위한, <캠페인 기획에...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