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03.11.18 13:18

이게 다예요

조회 수 1674 추천 수 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유로코뮤니즘의 마지막 상징, 전 프랑스 대통령 미테랑.

'연인'으로 잘 알려진 프랑스 소설가 마그리트 뒤라스의 옛 애인은 레지스탕스였습니다. 독일군의 포로로 잡혀 있던 미테랑을 구출한 것도 뒤라스의 옛 연인이었습니다.

후에 미테랑과 뒤라스는 절친한 친구가 되었지요. 뒤라스의 연인들은 많았지만, 마지막 연인이 가장 눈에 띄는군요. 양 앙드레아Yann Andrea. 그는 게이였습니다. 뒤라스의 소설을 읽고 그녀에게 반한 나머지 바닷가에서 생의 마지막을 보내던 그녀를 찾아가 마지막 생을 함께 했습니다.

뒤라스에겐 죽기 전까지 쓴 미완성 필본이 있었습니다. '이게 다예요.' 몇 년 전 고종석 번역으로 한국에 출간되었지요.

이따금 내가 더이상 뭔가를 할 수 없다는 걸 깨달았을 때, 혼자 속으로 읊조리곤 합니다. '이게 다예요.' 너무 잔인하게 아름다운 표현입니다. 이게 다예요.

나는 그에게 해줄 수 있는 게, 그에게 말할 수 있는 게 가끔은 이것 뿐입니다.

그렇게 읊조리며 생의 마지막 호흡을 거두었던 뒤라스 아줌마는 역시 멋진 인간이었어요. '히로시마 내사랑'과 '모데라토 깡따빌레'를 어찌 잊을 수 있으며, 그렇게 생을 마감한 그녀를 어찌 잊겠어요. 닫혀버린 건지, 열어버린 건지 도무지 알 수 없는 그의 문 앞에 대고 말하고 싶어요. 최소한 내가 가질 수 있는 내 인격에 대한 예의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게 다예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05 '미스 태국' 알고보니 미스터? 한? 2003.11.15 3555
14004 김병현 사건에 대한 [기자의눈]과[독자의눈] 1 차돌바우 2003.11.15 4346
14003 오늘도 어김없이.. 1 내의녀 시연 2003.11.15 3184
14002 어찌된 일인지 1 관리자 2003.11.16 2784
14001 사람을 보면... 사람 생각이 난다. 황무지 2003.11.17 1136
14000 귀국, 담요 5 꽃사슴 2003.11.17 1241
13999 잘 다녀왔어요.. 3 금영이 2003.11.17 1281
13998 필리핀 에서 뭔 푸닥거리가 있었나요 늦가을에... 2003.11.17 1299
13997 고맙습니다. 잘 다녀왔습니다. 2 친구사이 2003.11.17 1470
13996 오늘 7시30분에 십주년 회의 있습니다. 1 친구사이 2003.11.17 1398
13995 KBS는 HIV 양성인 K씨를 두 번 죽이지 말라 인권모임 2003.11.17 1127
13994 외국인 노동자, 내 식성을 추방하지 말라 꽃사슴 2003.11.18 1484
13993 별빛도 새어 들오지 않는 이 밤에.... 3 핑크로봇 2003.11.18 1189
13992 연자필견 1 영로 2003.11.18 1178
» 이게 다예요 장금이 2003.11.18 1674
13990 [펌]럼스펠트와 조영길과의 회담내용(1급비밀) 1 차돌바우 2003.11.18 1688
13989 [펌] 완전한 사랑에 대하여 ming 2003.11.18 1201
13988 엑스존 항소심 3차공판 기일 확정 2003.11.18 1246
13987 오늘도 장금이 모임 있나요? 1 한?? 2003.11.18 1239
13986 10주년 기념행사준비모임 1차 회의 1 2003.11.18 1438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