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13.12.22 07:18

입맞춤 운동????

조회 수 1260 추천 수 3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운동이라고 이야기하기도 너무 거창하고. 

그냥 이래 저래 고민하고 있는 것에 대한 끼적임.


지난 월요일 오후에 미뤄뒀던 민방위 4년차 교육을 위해 시흥시 정왕까지 갔었더랬다.

세번째 시간은 심폐소생술 실습시간.


교육을 담당하는 나름 30대 초로 보이는 훈남 소방관이 이해하기 쉽도록 잘 설명하면서


인공호흡 시 마우스 투 마우스가 가장 어렵다는 것. 그래서 잘 해야하는데. 

어렵다고 설명하는 이유 중에 처음 보는 사람의 입에 입을 댄다는 것이 쉽지 않아서라고. 

그 사람이 에이즈 환자일지, 결핵환자 일지 알지 못하는 것 아니냐 하는 이야기를 이 사람이 했었다.

문제가 많은 발언 아닌가? 교육생들은  별반응이 없었지만 말이다. 


교육 끝나면서 질문이 있냐를 물었을 때 지적을 하려다 귀차니즘에 말았다. 나중에 소방서에 직접 전화를 하는 

것이 맞을 것 같아서. 뭐 아직 하진 않았지만. 


이 사람과 사람의 입맞춤을 인사로 하는 나라들은 어느 정도일까?


에어 키스라는 형식적인, 요식적인 방식도 있겠지만.


입맞춤 이라는 인사는 상대방에게 큰 친근감을 표현하는 방식이 아닐 수 없다. 

입맞춤 하면서 상대방의 손이나 어깨에 살짝 닿는 스킨십 등.


입맞춤을 하기위해서는 상당히 가까운 거리로 다가설 수 밖에 없고, 그리고 상대방과 잘 맞추기 위해 높낮이 등을

신경쓸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입맞춤 인사는 적극적인 호감을 표현하는 것 같다.


이런 입맞춤을 적극적으로 하는 인사를 우리 성소수자의 문화 중 하나로 가져가면 어떨까?


뭐가 어떤들 그들은 우릴 보고 문란한다고 하겠지만. 입과 입이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마음을 열어 표현하려고 한다는

적극적인 마음, 상대방에 대한 호감, 그리고 안녕하기 바라는 마음을 표현하는 것. 우리 서로 그 동안 잘 지내고 있구나.

잘 지내야 한다는 마음을 전달하는 메시지. 그래서 입맞춤 하는 것. 


상대방을 위한 최고의 인사의 방식 중 하나가 아닐까.

아니 인사 하나 만이라도 잘 한다면 그러는 것이 맞을 것 같다. 

그런데 우리는 좀 더 나와 상대방이 교감하고 느낄 수 있는 인사를 하면 어떨까? 

쇼잉의 효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우리는 계속 그런 방식이 필요하니까.


너무 에로틱한 키스로 생각해도 상관 없다.


인사를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상대방의 온기를 느끼고 그것을 교감할 수만 있다면 좋겠다는 거..^^


뭐 너무 이상적으로 보이겠지만...


에이키스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는 영상 하나.


뭐, 에이키스 정도도 ^^


나는 입맞춤을 선호하지만..^^






 




?
  • profile
    고슴도치_233987 2013.12.22 22:01
    너무 차가운 세상이잖아요
    저도 그 운동에 동참할게요
  • profile
    박재경 2013.12.23 00:05
    ㅋㅋㅋ 수미야 ~~~

    소방관 열나 무식하다.
    문제점이 보일 때 바로 지적하는 것
    " 왜 그 말이 사실이라고 생각하는지, 어디서 근거한 것인지 " 반문하는 것

    동성애 혐오에 대항할 수 있는 간단하면서 효과적인 방법 이랍니다.

    기즈베는 민간인이 되는구나 이제 ㅎㅎㅎ
    사소하지만 의미있는 운동일 수 있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05 2013년 연말정산 기부금영수증 발급 안내 file 낙타 2014.01.10 6356
11704 낼 서울시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 개정안 입법예고... 계덕이 2014.01.09 1110
11703 길 끝에 서면 모두가 아름답다 ojexittlan 2014.01.09 883
11702 [긴급] 지금 교육감이 서울시학생인권조례 속 성... 3 file 낙타 2014.01.09 1467
11701 성소수자 시국선언 - 일년이면 충분하다. 혐오와 ... 2 file 오리 2014.01.08 1098
11700 성경은 살인 도구가 아니다 3 지나가는고양이 2014.01.07 1070
11699 1월 17일 책읽당 - 나와 너의 사회과학 라떼 2014.01.04 1057
11698 펌)발병해서 죽는 에이즈 감염자보다 자살로 생을... ㅗㅎㄹ 2014.01.04 1173
11697 25일에 HIV 감염 커밍아웃 파티가 있네요~ 4 차돌바우 2014.01.03 1130
11696 2013 친구사이 해피빈 모금 완료! 다시 한번 감사... 7 file 낙타 2014.01.02 1130
11695 우간다 무세베니 대통령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더... 1 file 아라미스 2014.01.02 1424
11694 2013년 결산 6 namypooh 2014.01.01 1049
11693 특별 번개! 왁킹이의 댄스 교실 ~_~ 6 왁킹 2013.12.31 1601
11692 학생인권의 원칙을 누구 맘대로 훼손하는가? 5 file 종순이 2013.12.31 1122
11691 2014 겨울 퀴어 아카데미 강의들을 소개합니다. ^^ 1 kscrc 2013.12.31 1341
11690 인도 동성성교 금지법안 반대 청원 서명중입니다!! 5 종순이 2013.12.31 1182
11689 새해 첫 책읽당(1월 3일) - 은유로서의 질병 1 라떼 2013.12.29 1026
11688 반이모가 내일 모인다. 종순이 2013.12.28 1013
11687 성소수자 가족 여러분, 안녕들하십니까? file 종순이 2013.12.27 1231
11686 반이모(철도 민영화에 반대하는 이쁜이들의 모임)... 7 디오 2013.12.27 1502
Board Pagination Prev 1 ...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