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아직 겨울을 준비하지 못한 탓인지, 뚝 떨어진 기온이 적응이 되지 않네요.

내복을 입을지 말지 잠깐 망설어지는 요즈음 이네요.

이러다 11월에는 바로 내복을 꺼내어 입겠지요.

 

광화문 네거리를 지날 때는 속이 참 시끄러워 지네요.

이것이 민주주의의 현장이라는 당위와 눈에 힘이 들어가고, 째려보는 행동을 하게 되는 건

어찌할 수 없는 나의 모자람인가 봐요.

 

요즈음 이런 저런 개인적인 일들로,  나의 삶을 다시 한 번 살펴보게 되네요.

언제까지 경제활동을 할 수 있을지,  경제활동에서 물러났을 때 나의 삶은 어떠할지 등 등

누군가에게 '은퇴' 라는 생애주기가 먼 이야기일 수 있지만,  살아온 날들보다 이제 살아갈 날이

더 적을 나이라, 이 말이 참  묘하게 느껴지네요.

 

내가 해야 할 의무라는 것들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 있어요.

그런 것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은 것들이고, 스스로가 만들어 낸 거짓 신념들이겠지만,

어쩔 수 없이 당연하게 해야 할 일들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지점들도 분명히 있는 것 같아요.

그런 지점은 논리나 이유가 있기보다, 매우 감정적인 이끌림이자 직관으로 다가오는 것들 인 것 같네요.

 

며칠 전에 오랜만에 친구와 술 자리를 가졌어요.

고단한 삶에 대해서 한참을 서로 이야기를 나누다가, 지금 우리는 서로 다른 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대화를 나누던 중, " 어째서 세상 사람들은 나를 이용하려고만 할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언짢아졌어요. 그 순간 마음이 서로 멀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겠죠. 

 

그런데 희생이란 단어로  나의 삶에 대해서 말한다는 것은 억지스럽고, 착각인 것 같아요. 나 역시 그저 그런 삶의 태도로,

누군가를 이용한 적도 많았을 것이고, 마땅한 의무를 두고 먼 길로 도망친 적도 있었을 것이고, 욕심 많은 자본가라며

누군가를 비난하며, 동시에 그/녀들을 이용하려고 했던 적도 많았을 것 같기 때문이예요.

 

어쩌면 늘 그렇듯 시간을 보내고 나면, 이제 50대가 시작이 되겠지요. 

그 때는 정말 " 자신을 사랑하는 힘으로, 타인들을 사랑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 봐요.

그리고 그런 바람을 가지고 사는 나를 옆에서 지지해 줄, 몇 명의 지인들과 두런 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살아가겠지요.

종종 독기 가득찬 소리도 하고 말이죠.

 

앞으로 남은 계절, 빼곡한 스케줄을 또 소화를 해야 하니, 미리 생각들을 정리해 보았어요.

이소라 노래가 자꾸 흥얼 거려 지는, 멋진 계절입니다.

 

 

 

 

 

228 긍정의 힘
227 태풍으로 인해 일정이 변경된 부산퀴어문화축제 ...
226 D - day 4 기획공연 ‘폭풍공감’
225 10월 20일 책읽당 - 한승태, <고기로 태어나서...
224 혐오는 사랑을 이길 수 없습니다!
223 런던의 LGBTQ+ 노숙인을 위한 시민단체가 ... +1
222 부산퀴어문화축제 후기 +4
221 [2018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이벤트] 퀴어...
220 [인디포럼]인디포럼2018 월례비행 10월<송주원...
219 [모임] 문학상상 #11
218 [인디포럼] 인디포럼2018 독립영화 제작지원 공모...
217 오늘은 2018년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우...
216 2018 차별금지법제정 촉구를 위한 평등행진 ... +1
215 예쁜 사랑을 이어가는 10가지비법
214 11월 3일 책읽당 - 오창섭 외, <생활의 디자인...
213 생각하게 만드는 시계
212 APCOM의 주최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뛰어... +1
» 겨울이 오는 거리에서
210 KBS ‘엄경철의 심야토론’ 유감 10월 2...
209 [당신 옆에 이런 사람이 있습니까?]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