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서울 = 뉴스69) [단독] 2014년 친구사이 대표 선거가 파행을 빚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지에 따르면, 2014년 친구사이 대표 선거에 아무도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아 후보 등록기간을 연장했다. 이는 서로 자기가 더 이쁘다며 대표를 하겠다고 머리채를 잡아가며 대표 선거를 치렀던 친구사이 역사상 처음 발생한 사태이다.


친구사이 운영위는 이러한 사태에 곤혹스러워 하면서도 대표선거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호언장담을 하고 있다. 운영위의 한 관계자는 대표선거 흥행을 위한 계획된 이벤트라고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주장하였다가 파문이 확산되자 급히 수습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친구사이 현 대표 역시 시정연설에서 최근 사태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회피하면서 "무엇이든 운영위원회에서 여야가 충분히 논의해 합의점을 찾아준다면 존중하고 받아들이겠다"라고 하여 레임덕을 심화시켰다. 한편, 활동보다 친구사이 내부권력관계에만 관심을 두는 한 운영위원(한모씨, 변호사)연장 공고 이후에 오히려 물밑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면서 천마잠룡들이 본색을 서서히 드러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제일 먼저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은 오는 금요일에 예정된 책읽당의 3주년 행사이다. 책읽당의 복수 관계자들은 우리 이번 행사는 순수한 책읽당 창당 3주년 생일파티 행사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대표선거를 1주일 앞두고 열리는 행사가 책읽당 정권 창출을 위한 대규모 행사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친구사이 내부권력평론가 위모씨(회원관리팀장)지보이스 정권 7(2006~2012)이 종식된 지 1년밖에 안 됐다고 아쉬워하는 회원들을 중심으로 책읽당 정권을 기대하고 있다. 소모임 이름부터가 심상치 않지 않느냐. 게다가 1주년, 2주년 행사도 없었는데 유독 3주년만 챙기는 이유가 뭐냐. 잃어버린 7년을 넘어 새로운 3년은 비지보이스 정권이어야 한다는 의미”라면서 책읽당 총재인 라떼를 대표로 밀면서 선대위 발족식을 3주년 행사를 빙자하여 열려는 것이라는 솔깃한 해석을 내놓았다.


이미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회원도 있다. 지난 주 게이봉박두2 상영회에서 새끼손가락이라는 단편을 연출하여 이바닥 영화계에 파리하게 데뷔한 김모씨(무직)는 영화 편집을 빙자하여 장기간 숙고 끝에 상영회를 계기로 활발한 정치활동을 시작했다는 것이 중평이다. 김모씨의 대변인격인 최측근 기로모씨(역시 무직)이 영화 배우들이 제일 잘생기지 않았느냐, 우리가 대세이다라고 하면서 허무맹랑한 소리를 늘어놓았다. 이에 대해서 김모씨의 자금난을 이유로 출마설에 대해서 의문을 품는 목소리도 있다. 그의 또 다른 측근인 최모씨(마찬가지로 무직)“(김모씨가) 우리 제작진에게 밥 사주고 술 사주느라 돈을 다 쓴 것으로 안다. 나는 그것을 향응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오히려 이러한 발언은 영화 제작을 빙자하여 회원들에게 향응을 제공한 것이 아니냐는 강력한 추측을 낳으면서, 대표선거가 부정과 부패로 얼룩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한편, 최모씨의 실언을 전해들은 김감독은 "이 색기, 손가락을 분질러 버린다"라고 말해, 분개하는 와중에서도 지 영화 홍보에 열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입회원의 거센 도전도 예상된다. 크모씨(얘도 무직)는 평소 애초에 회원 가입을 할 때 친구사이 장악을 위해서 들어왔다. 대표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대기업도 때려치웠다라고 주장하고 다녀 이상한 애라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이번에는 꼭 출마하고야 말겠다는 회원이 있다는 관측도 있다. 지난 수년간 나모씨(지보이스 전 단장)는 오바마와 닮은 외모로 오바마가 미국 대통령으로 있는 한 계속해서 출마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 올해에도 출마하지 않겠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나모씨는 과거 "회원들이 하도 대표로 나가라, 나가라 해서 이름을 '나가미자'로 바꾸기까지 했었다"라고 주장했으나, 친구사이 역사에 정통하다고 주장하는 박모씨(친구사이 최초 3년 연임 대표 역임)"쟤가 제발 친구사이에서 나가줬으면 해서 나가미자라고 이름을 붙인 것이다라고 확인해 주면서 나가미자는 내가 대표를 했던 모습을 보며 감동해서 출마하려는 것이 아니냐라며 쓸 데 없는 말을 덧붙였다.

 

어쨌거나 우여곡절 속에 친구사이 대표선거가 뜨겁게 막이 올랐다. 과연 누가 2014년 대권을 잡을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

 

<저작권자(c) 뉴스69. 무단전재-재배포금지.>는 개뿔.. 완죤 개허구임을 밝혀둡니다. ^^

ㅋㅋㅋㅋ 2013-11-21 오전 00:12

ㅋㅋㅋㅋㅋㅋ 아 너무 재밌네요 ㅋㅋㅋㅋ 흥미진진!!!

계덕이 2013-11-21 오전 00:38

ㅋㅋㅋㅋ 꺄악 너무 재밌다

박재경 2013-11-21 오전 02:08

김하나 통신이 돌아왔구먼 ㅋㅋㅋㅋ

최근 소식 하나 더 있어요

케모씨가 최근 사업상 필리핀 출장을 다녀왔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실제는 내년 구상을 위해서 해외 순방에 나선 것으로 " 카더라 통신" 이 보도를 했어요
해외 순방 중에도 페이스북 등에 출장 인 것 마냥 글을 올리면서도 낙모씨( 상근자)와 지속적인 전화 통화로
다른 후보자들 근황을 물었다고 합니다.

역시 친구사이 정기 총회 대표 선거는 막판에 ......

ㅋㅋㅋㅋ

황이 2013-11-21 오전 03:3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빵 빵 터지네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

크리스:D 2013-11-21 오전 07:37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대박ㅋㅋㅋㅋㅋㅋ 뉘신진 몰라도 빠삭하신듯ㅋㅋㅋ 근데 무직 왤케 많앜ㅋㅋㅋㅋㅋㅋㅋㅋ

고슴도치_233987 2013-11-21 오후 19:20

대표 후보 출마 기준은 뭐에요??

박재경 2013-11-21 오후 20:49

정회원이여야 하고 미모 기갈 .... 회원들의 사랑

고슴도치_233987 2013-11-21 오후 21:00

ㅠㅠ 정회원이고 매력적이지만
아직 기갈이 없어서 안되겠네요
'대표'라고 하면 매력적인거같아요 ♥

라떼 2013-11-21 오후 23:20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는 침묵의 형벌이나....ㅋㅋㅋㅋㅋㅋㅋ

케빈(Kevin) 2013-11-21 오후 23:32

ㅋㅋ 뮝미 ㅍㅎ 잼 있네 ㅋㅋ

진서기 2013-11-22 오전 00:24

박진감 넘치네요

위드 2013-11-22 오전 00:43

글 너무 잘쓰신다... 누구일까나 2014년을 이끌어 갈 친구사이 대표를 얼릉 알아서 줄(?)서야 하는데...

현식_234711 2013-11-22 오전 07:13

악!! 너무 웃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데이 2013-11-28 오전 01:20

어머머 김하나 기자님 다시 기자활동 시작하셨군용~~ㅋㅋㅋㅋ
2608 JUST 파튀 for 비온뒤무지개재단
2607 손잡고 같이 가자!!! +3
2606 영수형 만나러 가요 ^^ +2
2605 오늘 친구사이에 101만원을 기부하였습니다. +5
2604 [근조] 정모양 동생분의 명복을 빕니다. +12
2603 [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 랑] “성소수자와 종교” ...
2602 책읽당 강TOP북 10 투표! +3
2601 안녕하세요 정모양입니다. +17
2600 책읽당 세 번째 생일잔치에 초대합니다! +6
2599 백만년만에 돌아온 알뜰주부!! +2
2598 게이봉박두 2 - 세컨드라이프 예매 순항 중
2597 대법 "동성애영화 '친구사이?' 청소년불가 분류 ... +5
2596 [토론회] 성소수자 학생에게 가해지는 학교폭력 ...
2595 [사람찾기] 2013년 친구사이 송년회를 함께 준비...
2594 게이봉박두2 세컨드 라이프 현장 판매 공지 +1
2593 영등포구 "동성애 인권 현수막 철거 통보" 헤프닝 +1
2592 12월 1일 에이즈날 기념 첫 번째 후원파티 - Red... +1
2591 게이봉박두 2 - 세컨드 라이프 상영회 잘 마쳤습... +2
2590 <로빈슨 주교의 두가지 사랑> 변영주 감독, 진중... +1
» (서울 = 뉴스69) 친구사이 대표선거 등록연장 파문! +14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