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어제  지_보이스를 중심으로 한 친구사이와  LGBT 활동가들, 다른 시민 단체 활동가들, 시민들이 모여서

멋진 작품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어느 지_보이스 단원은  " 우리가 이런 일을 하게 될 줄을 상상도 못했다"  며

눈앞에서 벌어지는 광경을 믿기 어려워 했습니다.

 

 

사실 조금 홍보가 늦은감이 있었기에 과연 100인이 넘을까 반신반의 했습니다.

아마 친구사이 회원들, 지_보이스 단원들 중심으로 60명정도 되지 않을까

그렇게 예상을  했었는데 이 프로젝트에 마음을 모아준 기획단들과 사무국의

노력으로 믿기어려울 정도로 많은 분들이 참여를 해 주셨습니다.

 

연출자로서 처음 데뷔를 치룬 굿타임

 

저도 대중들 앞에서 사회 보는 것이 처음 이여서 데뷔를 치르는 기분이었구요

 

금요일 날 저녁에 밤 늦게 남아서 토요일 날 진행할 실무 리스트 만들고

 

낙타도 많이 수고를 해 주었습니다.

 

기즈베는 음으로 양으로 뒤에서 지원을 많이 해 주었구요

 

 

토요일 날 정기모임 때문에 사무실에 갔더니

 

사무실 앞 거리에 화단이 만들어 졌습니다.

 

게릴라 가드닝이 다시 시작될 수 있지 않을까

 

이 아름다운 꽃밭에 물을 주는 운동......돌아가보면서 해 보면 어떨까 하는 기대가 들었습니다.

 

주말을 보냈으니 꽃밭이 무사할까 걱정도 됩니다.

 

 

 

저는 이 프로젝트를 지지해 준 시민들에게 무엇보다  감사를 드립니다.

 

그러나 부족한 진행이었지만 긍정의 힘으로 프로젝트의 결과를 보게 해 준 것은

 

회원 여러분과 지_보이스 단원들 이었습니다.

 

코러스보이, 노르마, 샌더, 굿타임, 영준, 변천, 구, 갱, 케빈, 낙타, 기즈베, 조한, 미로, 미르, 소준문 감독, 갈라, 마님

 

모두 모두 고맙습니다.

 

 

이쁜이 언니는 당일 날 몸이 많이 아퍼서 참가하지를 못했어요

 

언니 빨리 나으셔요 ^^

 

이 프로젝트를 누구보다 좋아하던 언니의 에너지를 생각하면 안타까울 뿐 이예요

 

 

 

고생했다 라는  문자에

 

제 평생 잊지 못할 순간인 것 같다.는  아직은 친구사이 회원이 아닌 분의 답 문자가 흐뭇하게 만들었습니다.

 

 

 

모두 모두에게 감사하고 감사하고 또 감사한 어제 하루를 함께 해 준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를 드립니다.

 

기로로 2013-04-29 오후 22:09

고맙습니다!

궁시렁 2013-04-29 오후 22:39

저도 너무 감사하고 따뜻한 하루를 지_보이스와 함께 보낼 수 있었습니다. 지_보이스 울타리를 떠난 제 스스로가 못나보이고 어색하게 느껴지기도 한 시간이기도 했지만, 그만큼 잠시 떨어져 있다가 같이 모여 지_보이스와 함께 한 시간들이 더 소중하고 감사하게 느껴졌습니다...저 또한 앞으로 무슨 일이든 도울 일 있으면 언제든지 마음대로 갖다 써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재경언니의 품격있는 사회와 이렇게 매번 가슴히 뭉클해지도록 남겨주시는 따뜻한 후기 글들도 너무 감사드려요. 마음이나마 늘 함께 하겠습니다. 지_보이스 모든 단원분들께...congratulations!!

고슴도치_233987 2013-04-30 오전 01:13

고생하셨어요
생각보더 촬영이 길어서 지쳐있었던 제가 찔리네요
부르고 나니까 영상은 어떨까 기대되네요 ㅎㅎ
가슴벅찬 하루였어요

샴프린스 2013-04-30 오전 02:17

김밥이 너무 맛있었어요.

damaged..? 2013-04-30 오전 09:21

친구 사이랑 지보이스뿐 아니라
어느 단체도 해본 적이 없는 큰 행사라
걱정도 되고 어려울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여러 사람이 모여서 화음을 맞추니
감개무량하고 참 고마웠어요.
준비하시느라 고생하신 모든 분,
(제 멋대로) 뽀뽀 + 포옹 날리고 싶네요~ *^@^*
근데 배가 무거워서 허리가 아팠다는... ㅠㅁㅠ orz

크리스:D 2013-04-30 오후 12:24

집안일로 고향가느라 참가하지 못해 너무 아쉬웠어요!! ㅠ_ㅠ
그나마 위드형이 보내주신 기사와 재경형의 후기 덕분에 마치 현장에 있었던 것처럼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이번 행사 참여하신 모든분들께 감사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나중에 기회된다면 꼭 함께 하겠습니다!
2608 수영모임 공지 +1
2607 [장소변경] 12월 10일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 ... +3
2606 아마도 내 전생은? +4
2605 사랑하는 게이토끼 님만 보세요 +2
2604 나의 아름다운 세탁소
2603 한국, '음란 마귀'의 나라로 찍히다...?! +1
2602 수영모임 공지
2601 '귀국' +3
2600 제 남자친구는 인성..^^ +10
2599 지난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의 차돌바우의 다사다... +22
2598 지상에서 가장 슬픈 게이의 노래 +1
2597 이게 10년 걸린 몸매라네요..ㅠㅠ +8
2596 마님! 임성한작가와 결탁??
2595 어머님께의 커밍아웃..... +17
2594 코러스 반주자 구해요~~
2593 호빠 선수를 찾습니다 +3
2592 내일 부산에서 '김신 판결' 고등법원 파기환송심... +2
2591 10월엔 독서로 게이의 품격을 UP!
2590 친구사이 회원지원팀과 함께 하는 생활밀착형 지...
2589 ★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1분학기, 1월 5일 시작...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