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53660 추천 수 3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지금의 내 나이, 어느새 서른을 훌쩍 넘었다.
애인과 헤어진 지 1년이 다 되어 가는데 아직 애인도 생기지 않는다.
몇 달 전 내가 호감이 갔던 사람은 몇 번 재미있게 데이트를 한 후
내가 연락하면 미지근한 반응을 보여서 연락을 할 수 없이 끊었다.

내가 이른바 게이들이 주로 찾는다는 사우나를 알게 된 것은
몇 년이 지났다. 하지만 설명하기 힘든 어떤 이유로 인해서
그 동안 그곳에 가는 것만큼은 애써 피해왔었다.

그 기간 동안에 나는 애인도 여러 명 사귀었고
애인이 없을 때는 번개를 해서 일회적인 만남을 갖곤 했다.
번개를 할 때마다, 느끼는 게 과연 번개와 사우나 같은 곳에서 크루징을
하는 게 무엇이 다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유를 각설하고 나는 섹스상대를 쉽사리 찾기 위해
이반들이 주로 들른다는 사우나에 가보았다.
당시 시간이 새벽을 한참 넘긴 후여서
탕 안에는 조용한 적막함만이 감돌았다.

그 동안 나름대로 게이들과 다양한 이유로 만났다고 생각해서
행여나 아는 사람을 만난다면 부담스러울 것이라는 부담감을 안고 들어섰다.
그런데 웬걸 들어가자마자 화장실에서 나온 사람은
내가 몇 년 전 이반시티 집단 술번개에서 만난 분이었다.

그 분은 나를 보지 못한 것 같았고,
동시에 둘 다 비슷한 이유로 온 것일 텐데
굳이 창피해야 할 이유가 없다는 자기합리화를 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탕으로 들어가서 간단히 몸을 씻었다.
탕에서는 조용한 것을 빼면 별다른 차이점은 느낄 수 없었다.
나는 몸을 닦은 후 슬쩍 바로 그 크루징이 이루어진다는 휴게실로 들어갔다.
심장이 뛰기 시작했고,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해서 느껴졌다.

그러나 내부는 알 수 없는 다양한 냄새로 악취가 진동했고
눅진하고 후텁지근한 공기 때문에 비 맞은 판자촌 집의 곰팡이 선 내부 같았다.
게다가 설상가상으로 하도 어두워서 시력이 극히 나쁜 나는
어느 것 하나 분간하기가 어려워서 마음에 드는 사람을
낚는다는 것은 어려워보였다.

조금씩 어둠에 익숙해지자 나는 마치 잠만을 자기 위해 들어온 것처럼
한산한 곳에 누워서 수건으로 중요한 부위를 가린 후 눈을 감았다.
더욱 어둠에 익숙해지다 보니까 사우나 휴게실 안은 바야흐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고 여기저기에서 섹스를 노골적으로 하는 사람들이 흔했다.

난 그 순간에도 역겹다는 생각과 흥분된다는 생각을 동시에 머금었다.
새벽 자정버스가 끊기기 전에 서둘러 나가려고 일어서려는 찰나에
누군가 내 몸을 예리하게 만지는 것이었다.

나는 주저앉았고 대충 섹스 비슷하게 끝냈다.
나는 조용히 그와 아침을 기다린 뒤
아침이 밝으면 밥이라도 함께 먹으며 헤어지려고 했는데
그는 다시 다른 사람을 찾아서 활발히 이동 중이었다.

새벽이 깊어질수록 사람들은 더욱 야성적으로 되어 갔고
사람들은 갈수록 많아지는 것 같았다.
이 게시판에 적을 수 없을 정도로 충격적인 것도 목격했지만,
어쨌든 자발적으로 간 사우나 여행은
아주 재미있지도 그렇다고 무의미하거나 지루하지만도 않았다.

지금 마음 같아서는 다시 갈 마음은 없지만
또 모른다. 나중에 조급하면 또 그곳으로 발길을 제촉할지.
  

      
?
  • ?
    dldfaf 2015.01.27 10:50
    이반마사지/ 게이마사지/ 동성마사지/ 남성마사지/ 24시간출장전문맛사지/01062626861
  • ?
    이반마사지 2015.04.22 06:50
    www.이반마사지.com 이젠 얼굴 보고 먹자.

    010-2100-6690
  • ?
    010-2251-1455 2017.02.27 01:13
    이반마사지 통합콜 [010-2251-1455] // 24시간 Call
  • ?
    010-2251-1455 2017.02.27 01:14
    이반마사지// [010-2251-1455] //이반마사지 24시간Call
  • ?
    이반마사지 2017.03.06 21:27
    이반마사지 통합콜 24시간 -010-2251-1455-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훈남들, 이반마사지 훈남들이 24시간 남자분들께 갑니다.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남자들,이반마사지 서비스,이반마사지 서비스콜
    -010-2251-1455-


    이반마사지 통합콜 24시간 -010-2251-1455-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훈남들, 이반마사지 훈남들이 24시간 남자분들께 갑니다.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남자들,이반마사지 서비스,이반마사지 서비스콜
    -010-2251-1455-

    이반마사지 통합콜 24시간 -010-2251-1455-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훈남들, 이반마사지 훈남들이 24시간 남자분들께 갑니다.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남자들,이반마사지 서비스,이반마사지 서비스콜
    -010-2251-1455-


    이반마사지 통합콜 24시간 -010-2251-1455-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훈남들, 이반마사지 훈남들이 24시간 남자분들께 갑니다. 이반마사지,이반마사지 남자들,이반마사지 서비스,이반마사지 서비스콜
    -010-2251-1455-
  • ?
    블랙아웃 2017.04.11 05:45
    깨끗하고 제대로 갖춰진 제대로된 이반마사지 샵을 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www.bkout.com
    개인샵 개인이반마사지 블랙아웃 입니다
  • ?
    블랙아웃 2017.10.27 05:37
    고품격 서울 이반마사지 개인마사지 트레이너 사이트 www.bkout.com

    지실되고 믿을수 있는 트레이너에게 제대로된 이반 마사지를 경험해보시기 바랍니다.

    www.bkout.com
  • ?
    이반마사지 개인관리사 2017.11.08 23:34
    깔끔한 인상의 현직 헬스트레이너 이반마사지 일대일 관리하는 아늑한 개인샵 2banmsg.blogspot.kr
  • ?
    이반마사지 현직 헬스트레이너의 일대일 개인샵 2banmsg.blogspot.kr
    재활마사지와 부드러운 아로마테라피로 뭉친곳을 확실하게 풀어드립니다
    2banmsg.blogspot.kr <<< 복사하셔서 주소창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 ?
    소중한남자 2004.07.25 22:54
    그 곳에선... 같이 아침을 먹으면서 담소를 나눌 사람을 찾기가 거의 힘들죠...^^
    S동에 휴게실은 그나마 냄새가 덜한 거 같네여...ㅡ,ㅡ
  • ?
    파랑 ^^;; 2004.07.26 08:04
    소중한 남자 / 다들 마음이 급해서 그렇겠죠. 어디에서 담소를 나눌 사람을 찾기 쉬울까요? ㅎㅎㅎㅎ 정말 궁금해서...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내가 처음 이반사우나에 간 날 11 maths 2004.07.25 53660
14266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을 위한 교사지침서 재발간!! 39 친구사이 2005.11.30 38035
14265 오 글로리홀(크루징 후기) 5 file 코러스보이 2010.02.21 34169
14264 섹스할때 남자들은 이런 생각을 한다. 노가리 2005.08.25 27327
14263 인디포럼과 친구사이가 함께하는 퀴어단편영화보... 278 file Timm 2009.05.26 21011
14262 이태원 미군 동성애자들의 천국 581 기즈베 2010.03.18 16442
14261 "끼" 와 "기갈" 의 차이점이 뭐죠? 6 날라리 2009.10.06 15929
14260 [이색지대 르포] 남성 출장 마사지의 세계 3 퀴어뉴스 2005.05.06 15518
14259 영화 <두결한장> 상영관 정보 5 기즈베 2012.06.20 14546
14258 에이즈 치료제 '푸제온'관련 로슈사 규탄성명에 ... 125 기즈베 2008.09.28 13881
14257 코리아 헤럴드 기사- Out of the closet and into... 77 이쁜이 2010.04.29 13422
14256 제가 초딩 6학년인데 게이인것같애여 20 서동우 2014.09.26 12995
14255 MBC 규탄 피켓만들기 금요 벙개! 2 가람 2005.07.19 12960
14254 술번개 방장 이야기 #1 3 계덕이 2015.01.03 12338
14253 사제 아동 성추행은 동성애와 연관 424 기즈베 2010.04.15 11907
14252 묻지마관광! 과연 그곳에선 무슨일이... 7 ugly2 2003.10.20 11634
14251 [펌]일반이 쓴 이반 구별법 3 박최강 2006.01.10 11314
14250 제 미니홈피에 올렸던 제 일기인데요~올려보아요.. 5 Mr.Choe 2011.04.24 11291
14249 재미있어서 26 물바람 2007.06.06 10198
14248 친구사이 cms 신청 게시판 테스트 7 관리자 2005.03.25 100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