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5850 추천 수 33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매일 오후, 아이들은 학교를 마치고는 거인의 정원에 가서 놀곤 했다.

부드러운 초록 잔디가 깔린 그 정원은 크고 멋졌다. 잔디의 여기 저기에는 별처럼 아름다운 꽃이 있었다. 봄철에는 분홍빛과 진주빛의 우아한 꽃망울로 가득차고 가을에는 탐스러운 열매를 맺는 열두개의 복숭아 나무도 그 정원에 있었다. 나무위의 새들은 너무나도 즐겁게 재잘거려서, 아이들은 때때로 하던 놀이를 멈추고는 새 소리를 듣곤 했다. "우리는 참 행복해!" 아이들은 서로서로 외쳤다.

어느날 거인이 돌아왔다. 그는 친구인 Cornish(영국 콘웰주의) ogre(돼지랑 비슷하게 생긴 큰 괴물)를 만나러 갔었고, 거기서 7년동안이나 보냈었다. 그 친구랑 대화를 7년 동안이나 계속 해오다가, 대화할 거리가 다 떨어지자, 그는 자기의 성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그가 돌아왔을때, 그는 아이들이 정원에서 놀고 있는 것을 보았다.

여기서 뭐들 하고 있는 거야? 그는 아주 거친 목소리로 외쳤다. 그러자, 아이들은 다들 달아나 버렸다.

'내 정원은 내 혼자만의 정원이야.' 거인은 말했다. ' 누구든지 그 사실을 알건데 말야, 나를 빼고는 어느 누구도 여기서 놀 수 없게 할거야' 그래서 그는 정원의 주변에 높은 담을 쌓았고, 표지판을 설치했다.

[[침입자는 법으로 처단할 것이다.]]

그는 아주 이기적인 거인이었다.

불쌍한 아이들은 이제 아무데도 놀 데가 없었다. 그들은 길에서 놀려고도 했다. 그러나 길은 너무 지저분했고, 돌멩이가 가득 있었다. 그들은 그곳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들은 학교를 마치고는 높은 담 주변을 돌아다니면서 그 안의 아름다운 정원을 이야기하곤 했다. "우리는 얼마나 행복했던가' 그들은 서로서로 말했다.

곧 봄이 찾아왔다. 나라 전체가 작은 꽃망울과 새들로 가득찼다. 그러나 이기적인 거인의 정원에는 오로지 겨울뿐이었다. 새들은 아이들이 없는 그 곳에서 노래 부르고 싶어하지 않았고, 나무들도 꽃피우는 것을 잊어버렸다. 잔디에서 한 아름다운 꽃이 잠시 고개를 내밀었지만, 표지판을 보고 나서는 아이들이 없다는 것을 알고는 도로 땅으로 들어가서는 잠들어 버렸다. 기뻐한 것들은 오직 눈과 서리였다. "봄이 이 정원을 잊어버렸어" 그들은 외쳤다. "이제 우리는 일년 내내 여기서 살 수 있어" 눈은 그녀의 크고 하얀 외투로 잔디를 덮어버렸고, 서리는 모든 나무를 은 빛으로 칠해버렸다. 그리고 나서 그들은 북풍을 같이 살자고 초대했다. 두꺼운 털옷을 입은 북풍은 곧 와서는 정원안을 하루종일 돌아다니면서 으르릉거리고, 굴똑을 불어 넘어 뜨렸다. "정말 멋진데" 그는 말했다. "싸락눈도 초청해야지" 싸락눈도 곧 와서는 , 매일 세시간씩 성의 지붕위에 내렸고, 급기야 지붕의 서까래가 다 부서질 지경에까지 만들고는, 정원안을 있는 힘껏 달렸다. 그는 회색옷을 입었고, 그의 숨결은 얼음같았다.

"왜이리 봄이 늦게 오는지 모르겠네?' 창가에 앉아서 차갑고 하얀 정원을 바라보면서 이기적인 거인은 말했다."날씨가 바뀌었으면 좋겠는걸"

그러나 봄은 오지 않았고, 여름도 역시 안왔다. 가을은 모든 정원에 금빛 과일을 안겨 주었지만, 거인의 정원에는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그는 너무 이기적이야" 가을은 말했다. 그래서 그 곳은 언제나 겨울이었고, 북풍과 싸락눈과 서리 그리고 눈은 나무들 사이에서 춤을 추었다.

어느날 아침 잠에서 깨어 침대에 누워 있을때, 그는 아름다운 음악을 들었다. 그 음악은 그의 귀에 너무나 아름다워서 그는 임금님의 악단이 지나가는 거라고 생각했다. 사실 창문 밖에는 오직 린넷 새의 노래소리밖에 없었지만, 그가 정원에서 새소리를 들은지 너무 오래간만이라서, 그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을 듣고 있는 것 처럼 생각했다. 그때, 그의 머리위에서 불어닥치던 싸락눈은 멈추었고, 북풍은 으르릉거리는 것을 중지했다. 부드럽고 포근함을 주는 향기가 그에게 다가왔다. "드디어 봄이 왔구나" 거인은 말했다. 그리고는 침대에서 뛰쳐나가서 밖을 바라보았다.

그는 무엇을 봤는가?

그는 가장 아름다운 광경을 보았다. 벽의 조그마한 구멍을 통해 아이들이 들어와서는 나무의 가지 위에 앉아있었다. 그가 볼 수 있는 모든 나무에는 아이들이 있었다. 나무는 아이들이 다시 돌아온 것이 너무 기뻐서 스스로 꽃이 피웠고, 아이들의 머리 위로 그들의 가지를 부드럽게 흔들었다. 새들이 주변을 맴돌면서 기쁨에 겨워 지저귀었고, 꽃들은 초록 잔디에서 나와서 위를 올려다보며 웃고 있었다. 그것은 아주 아름다운 광경이었다. 그러나, 오직 한곳 만이 아직 겨울이었다. 그곳은 정원의 가장 멀리 떨어진 구석이었고, 그 곳에는 조그마한 아이가 서 있었다. 그는 너무나 키가 작아서 나무의 가지에 올라갈 수 없었다. 그래서 그는 그저 몹시 울면서 나무 주위를 매돌고만 있었다. 그 불쌍한 나무는 여전히 서리와 눈으로 뒤 덮여 있었고 북풍은 그 위에서 사납게 불고 있었다. "올라오렴, 어린 아이야" 나무는 말했다. 그리고는 그 가지를 구부려 최대한 낮추려 했다. 그러나 아이는 너무나 조그마했다.

그가 그 광경을 보았을때 거인의 마음에서 완고함이 차츰 누그러뜨려졌다. "내가 얼마나 이기적이었는가?' 그는 말했다. "이제 왜 봄이 여기에 오지않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아. 저 불쌍하고 조그마한 아이를 나무의 꼭대기에 올려 놓아야지. 그리고, 정원의 벽을 다 허물어야지. 이제 내 정원은 아이들이 영원토록 놀 수 있는 놀이동산이 될거야" 그는 그가 그동안 해왔던 것에 아주 후회를 했다.

그래서 그는 계단을 내려와서 집의 정문을 조용히 열고는 정원으로 나갔다. 그러나, 아이들은 그를 보고는 너무 놀래서 다들 도망가버렸다. 그래서 정원은 다시 겨울이 되었다. 오직 한 아이만 도망가지 않았는데, 그 아이는 너무 슬픈 까닭에 눈물이 앞을 가려서 거인이 오는 것을 보지 못했다. 거인은 그 아이의 뒤에 서서 그 아이를 얌전히 손에 앉히고는 들어 올려서 나무 위에 올렸다. 그러자, 나무는 바로 꽃이 피어 올랐고, 새들은 그 나무에 와서 노래를 불렀다. 그 아이는 두팔을 뻗쳐서 거인의 목에 감아서는 거인에게 키스를 했다. 거인이 더이상 사악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된 다른 아이들은 다시 돌아왔고, 정원은 다시 봄이 되었다. "아이들아, 이제 이 정원은 네것이야" 거인은 말했다. 그리고는 큰 도끼를 가지고 와서 벽을 허물었다. 정오에 시장을 보려가는 사람들은 그들이 보아온 것 중에 가장 아름다운 정원에서 거인이 아이들과 노는 것을 보았다.

그들은 하루종일 놀고는 저녁이 다 되어서야 거인에게 와서 작별인사를 했다.

"근데, 그 조그마한 아이는 어딨니?" 거인은 물었다. "내가 나무에 올렸던 아이 말야" 거인은 그 아이가 키스해준 덕택에 그 아이를 가장 사랑했다.

"잘 모르겠는데요" 아이들은 대답했다. "그 아이는 어디론가 갔어요"

"그 아이에게 내일은 꼭 여기 오라고 해 줄래?" 거인은 부탁했다. 그러나 아이들은 그 아이가 어디에 사는지도 모른다고 했고, 그 전에도 만난적이 없다고 했다. 그래서 거인은 무척 슬펐다.

매일 오후 학교를 마치면 아이들은 거인과 함께 놀았다. 그러나 거인이 사랑했던 그 아이는 한번도 나타나지 않았다. 거인은 모든 아이들에게 매우 친절했다. 그러나 여전히 그는 첫 조그마한 친구가 그리워서 아이들에게 가끔씩 이야기 하곤 했다. "그 아이를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몇년이 흘러, 거인은 늙어서 쇠약해졌다. 그는 더이상 놀 수가 없어서, 그냥 큰 팔걸이 의자에 앉아서 아이들이 노는 것을 지켜보곤했다. 그는 정원을 보고는 감탄하여 말했다 "나는 정말 아름 다운 꽃을 많이 가지고 있어. 그러나 아이들이 그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이야"

어느 겨울 아침, 그는 옷을 입으면서 창문 밖을 바라보았다. 그는 이제 겨울을 싫어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단지 봄이 잠자고 있고, 꽃이 휴식을 취하는 중으로 그는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갑자기 그는 놀래서 눈을 비비였다. 그리고는 유심히 바깥을 쳐다보았다.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광경이었다. 정원의 가장 먼 구석의 나무가 사랑스러운 순백의 꽃 송이로 가득차 있는 것이 아닌가? 가지는 온통 금빛이었고, 은빛 열매가 주렁주렁 매달려있었다. 그 아래에는 그가 그토록 사랑했던 조그마한 아이가 서 있었다.

기쁨에 겨워서 거인은 계단을 내려가서 정원으로 뛰쳐 나갔다. 그는 급히 잔디를 가로질러서 그 아이 가까이 다가갔다. 그러나, 그 아이에게 가까이 다가가면서 그의 얼굴은 분노로 빨개졌다. 그리고 말했다. "어느 자식이 널 이렇게 상처를 입혔지?" 그가 화를 낸 이유는 그 아이의 양손 바닥과 양발의 각각에 못자국이 선명하게 찍혀 있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어느 누가 감히 널 이렇게 했어?" 거인은 울부짖었다. "빨리 말해라. 내 큰 칼로 그 녀석을 단번에 베어 버릴테니"

"아니에요" 그 아이는 말했다 "이것은 사랑의 상처인 걸요"

"넌 누구지?" 거인은 말했다. 갑자기 신비한 경외감이 그에게 다가왔다. 그는 그 조그마한 아이의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그러자, 아이는 거인을 향해 미소짓고는 말했다. "당신은 저를 당신의 정원에서 놀게 해주었지요? 오늘 당신은 나와 함께 나의 정원에 같이 갑시다. 그곳은 천국이랍니다"

다음날 오후 아이들이 왔을때, 아이들은 하얀 꽃송이로 가득찬 나무 아래서 거인이 죽어 있는 것을 보았다.


꽃사슴 덧붙임

우리 어렸을 때 이와 비슷한 내용의 동화가 교과서에 실려 있었죠. 다들 기억하실 겁니다. 하지만 오스카 와일드의 동화집 '행복한 왕자'에 실려 있는 이 [이기적인 거인]에서는 두 가지 중요한 서브 텍스트가 숨어 있습니다.

1. 소년애 : 이 동화의 거인은 '파르메니데스'의 소크라테스처럼 소년의 유혹에 빠지지만 그는 결국, 나중에 더글라스에게 배신당한 오스카 와일드의 인생을 예고하듯이 그렇게 하얀 꽃송이 가득찬 나무 아래서 죽게 됩니다. 오스카 와일드는 소년들을 무척 좋아했으며, 앙드레 지드와 함께 아랍권 소년들이 있는 매음굴을 어슬렁거리기도 했습니다. (이는 비판받아 마땅한 구석이 있지요)

2. 오스카 와일드의 동화집 '행복한 왕자'는 그의 다른 작품인 '살로메',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처럼 행복을 꿈꾸다 배반 당한 연약한 자아들을 연민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세기말의 이 천재적인 댄디스트는 행복을 붙잡을 수 없었다고 생각한 모양입니다. 사실 그는 대중들을 믿지 않았습니다.

[행복한 왕자], 재밌고 유익한 동화집입니다. 겨울이 오기전 동화집 하나 사서 보세요.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3-10-04 21:50)

?
  • ?
    케로로 2013.07.15 03:48
    잘 봤습니다 ^^
  • ?
    광야 2003.10.01 17:28
    -,,-;;; .. 왜..나한텐.. 모든 글자가.. ㅁㅁㅁㅁㅁㅁ,, 으로 보일까나.??
  • ?
    민정호 2003.10.01 19:25
    나도 그래... 인코딩해도 소용없네...ㅠㅠ
  • ?
    장금이 2003.10.02 03:08
    다른 분들도 안 보이시나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84 거대한 벙개, 반이모와 함께! 6 꽃사슴 2003.09.25 6745
14283 sold out 4 2003.09.28 4877
14282 오늘도 출근 ㅠ.ㅠ 6 차돌바우 2003.09.28 5422
14281 사랑.. 그거 맘대로 않되는 가 보네요.. 3 광야 2003.09.28 6590
14280 모처럼 참석한 월례회의 5 음성총각 2003.09.29 5158
14279 반이모 : 국화꽃을 귓등에 꽂고 4 잔금이 2003.09.29 5379
14278 챠밍스쿨 다섯번째. 5 file 날아가기 2003.09.30 5304
» 오스카 와일드 동화 한 편, [이기적인 거인] 4 꽃사슴 2003.09.30 5850
14276 9월 친구사이 월례 회의 회의록(2003.09.27) 3 핑크로봇 2003.10.01 4688
14275 [초대] 10월 4일!! 동성애자인권포럼의 첫 시작... 1 동성애자인권연대 2003.10.02 4816
14274 마피아 게이 3 꽃사슴 2003.10.02 6385
14273 사진 4장 : 반이모, 꽃을 들다 9 꽃사슴 2003.10.02 6806
14272 현대미술사학회 심포지움 - 현대미술에서의 동성애 1 여름맞이살빼기에돌입 2003.10.02 5297
14271 챠밍스쿨 야유회는 억새밭으로...? 7 2003.10.02 6550
14270 저는 레벨이 8 이네요.? 6 황무지 2003.10.03 5203
14269 홈페이지 개편 중!!!! 1 꽃사슴 2003.10.04 4997
14268 음.. 깔끔해 졌네요 ^^ 차돌바우 2003.10.04 4445
14267 묻지마 관광, 함께 떠나boa요 2 꽃사슴 2003.10.05 5336
14266 오염되고 싶어 7 꽃사슴 2003.10.05 4490
14265 뭘 보니? 꽃사슴 2003.10.06 36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