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가족모임

LGBT Family Gathering

자녀가 동성애자라는 사실과 다른 동성애자를 이해하는 것은 다른 것 같아요.
동성애자인 자녀에게 묻기 곤란했던 것을 질문할 수 있어서 좋아요
부모로서 자녀를 받아들이기 위해서 노력하는데 아이의 형제들이 무심할 때 배신감을 느껴요
- 성소수자 가족모임 참석자들

모임에 관심이 있거나 참석을 원하시는 경우 사무국으로 문의를 해 주십시오.
전화 번호 : 02-745-7942
팩스 : 02-744-7916
메일 : chingu@chingusai.net

아래 글은 성소수자 가족모임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가족 한 분이 성소수자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입니다. 이 분은 남성 동성애자 분의 누님입니다.

 

 

 

동생에게.

 

오랜만에 편지를 쓰려니 어떻게 써야 할지 막힌다 ^^

그래… 밥은 먹고 다니니?? haha

네가 나에게 커밍아웃을 한 게 언제인지 생각해보려는데 기억이 안 나더라.

언제부터였는지 지난 일기장을 열어 봤는데, 웃음이 나왔어.

2008년 일기에 네가 나에게 커밍아웃을 한 날을 절대 잊을 수 없을 거라고, 우리 가족의 삶이 끝날 거라고 심각하게 적혀 있는데, 이제는 무뎌지고 무뎌지나보다.

 

무뎌진다는 것이 덮고서 더 이상 생각을 꺼내지 않는 것이 아니라 널 인정하고, 너와 같은 동성애자들에 대해 알게 되고, 다른 사람들에 대해 모르고 있던 걸 차츰 깨닫게 되면서, 그 때 당시 절대 잊을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충격적 사건도 웃으면서 얘기할 수 있는 추억이 된 거 같아.

 

너의 고백을 처음 들었을 땐 누가 내 뒤통수를 심하게 때린 거같았어.

처음 겪어보는 일이고, 누구에게 물어볼 수도 없고, 누군가가 가르쳐준 적도 알려준 적도 없으니까 황당했어.

네가 미친 게 아닐까, 정신 병원에 가서 격리 치료를 시켜야 하나 생각했단다 ^^;;

붕괴된 멘탈을 추스르고 조금이라도 배운 인간(?)답게 학교 도서관에 갔었어~ haha

동성애에 대한 책과 논문을 찾아 읽으면서 지금 내게 벌어진 황당한 사건(?)을 내 딴엔 정리해보겠다고 책을 폈지.

지금 생각해보면 내 평생에 그렇게 집중해 몇 권의 책을 읽었다는 게 불가사의하다. Haha

 

동성애가 성 도착증이 아니고 정신병도 아니라는 걸 알게 되면서 두 가지 마음이 들더라.

‘아~ 내 동생이 미친 건 아니구나. 근데 병이 아니니 고칠 수가 없구나…’

안도감과 안타까운 마음이 동시에 들었어

‘병이 아니라 다행인데, 차라리 병이면 비정상적인 것을 고치면 되는데… 얘를 어쩌나…’

1주일 동안 생각하고 생각해 내린 결론은 네가 내 동생이고 우리 가족이라는 건 변하지 않는 사실이라는 거였어.

누구의 아들, 누구의 동생이란 타이틀에 ‘동성애자’라는 타이틀이 하나 더 붙은 것뿐이라고. 동성애가 정신병도 아니고 사회, 윤리든 종교든 어떤 것으로도 동성애자란 이유로 널 정죄할 수 없다는 거야.

 

이런 결론이 널 이상한 사람이 아니라 다시 내 동생으로 볼 수 있게 했지만, 머리로 내린 결론이 마음과 행동으론 잘 이어지지 않더라.

너의 요청으로 가족 모임에 참석했을 때 거부감이 들었어.

‘내가 이렇게까지 이해했음 됐지, 왜 직접 만나기까지 해야 하는 거야?’

머리에서 마음으로 가는 거리 다음으로 마음에서 발로 가는 거리가 가장 멀다는 말이 맞더라.

첫 모임 때 혼자 얼마나 긴장했는지 몰라.

내가 모르는 다른 세계에 대해 안다는 게 두려웠고, 굳이 이성애자인 내가 알 필요가 있을까 생각했어.

그런데 나가서 보니 생각지도 못한 걸 알게 되더라.

너와 같은 사람이 많고 나와 같은 가족이 있다는 거, 소수이지만 보편적인 일이라는 걸 알게 되었어.

동성애자 본인과 동생애자를 가족으로 둔 부모님들의 얘기를 들으면서, 널 인정한다고 했지만 사실은 너의 삶을 온전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나를 발견하게 되었어.

새롭게 만들어질지 모르는 가족 관계에서나 교우 관계에서 동성애자인 널 감춰야 할 대상으로 생각했거든.

다수를 위해서 너 하나 희생해야 된다고 말이야.

참 사람이란 게 자기 중심적으로 인정하고 이해한다고 말하는 것같아.

 

모임과 G-Voice 공연을 통해 내가 느낀 건 ‘불쌍한 동생’에서 ‘부러운 사람’으로 널 보는 시각이 바뀌었다는 거야.

(그리 오래 산 거는 아니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다른 사람 눈을 더 의식하고 다른 사람들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날 감추고 살 때가 많은데,

당당히 나는 누구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누군가의 눈초리, 기대가 아니라 자신을 떳떳이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부럽더라.

‘동성애자라 불쌍한 동생’이 아니라 부럽고 ‘떳떳한 사람’으로 보이더라.

G-Voice 공연 때의 모습처럼 앞으로도 성 정체성뿐만 아니라 네 삶에서 떳떳하게 살아갔으면 좋겠다.

 

그 당시엔 너의 커밍아웃으로 세상이 끝날 거같고 엄마가 충격으로 병원에 실려 가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세상은 네가 커밍아웃을 하든 말든 흘러가고, 갈등은 있었지만 널 감싸 안으신 엄마를 보면서 엄마라는 존재는 정말 위대하다는 걸 알게 되었지 haha

우리 인생에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 전부인 거같지만, 지나보니 전부가 아니라 삶을 살아가는 과정인 거같다.

단 그 과정을 이해하는 데 너도 가족도 많은 시간이 걸렸고, 걸리고 있고, 걸릴 거야.

그래도 말이야, 혹여 이것이 힘들게 해도 인내하고 이겨냈으면 좋겠다.

너의 삶이 누군가에겐 부러움이고 용기가 된다는 걸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동생아, 힘들었던 것만큼 견고해진다고, 하루하루 열심히 살자. 항상 널 응원한다 ^^

댓글 '3'

damaged..? 2012-11-15 오후 21:05

가족에 대한 마음일수록 글로 나타내기 어려운데, 생각 깊고 따뜻한 편지 정말 고맙습니다.
특히 '‘불쌍한 동생'에서 '부러운 사람'으로라는 말씀에 가슴이 찡하네요.
앞으로 어떤 시련이 닥치더라도 글 쓰신 분, 동생분, 그리고 가족 여러분 모두 굳건히 이겨내실 거예요.
다른 게 틀린 건 아니라는 걸 알고 실천하기가 어려운 만큼, 가족 모임 여러분이 진정 존경스럽고 소중합니다.

sogood 2012-11-26 오전 07:00

감사합니다. damaged..? 님도 항상 힘내세요.^^

supportgay 2013-04-20 오전 06:44

이제 이글을 읽었네요
진실한 마음 너무 잘 표현되었네요
우리나라에서 동생이 또 성 소수자 들이 더 자유롭게 살수있도록 우리 힘써요
화이팅 입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성소수자 가족모임 소개 및 모임 문의
동성애자인 동생애게 보내는 가족의 편지 +1
46 성소수자 가족모임
45 성소수자 가족모임이 오는 6월 8일 제 13회 LGBT 영화제와 함께 합니다.
44 다음 미즈넷에 올라온 글 +1
43 가족모임 (2013.06.08 토) 후기 +1
42 가족 모임 참가자 여러분께 +1
41 자원 활동가 교육모임( 2013.06.07 금)
40 성소수자 가족모임 자원 활동가 교육모임
39 가족모임 여러분께 +1
38 성소수자 가족모임에 초대합니다. (19:30으로 시간변경) +1
37 당일 ppt (미완) +5
36 가족모임 자원활동가 회의( 2013.05.28)
35 여섯 번째, 2013년 성소수자 부모, 가족모임 속기록
34 성소수자와 눈 맞추기 워크숍 1.0
33 제 5차 자원활동가 교육모임( 가족모임 속기록)
32 성소수자 가족모임 자원활동가 교육 모임 안건지(2013.05.07 화)
31 2012. 09. 15(토) : 네 번째 성소수자 가족모임 속기록
» 동성애자 동생에게 보내는 가족의 편지 +3
29 피피티 완성본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