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아~~  몇년만에 맞아보는
엄청나게 치열한 연말입니다.

하루하루 전쟁처럼 살고 있어요..

마지막 책읽기 모임과 송년회는 잘 하셨나요?
후기가 별로 올라오지 않는군요..
좀 뜸해지는 주기인가?ㅋㅋ

두번 모두 참석하지 못한 불쌍한 마르스는
하루하루를 진짜 전쟁처럼 살고 있어요..

지난 일요일 행사로 이제 8부능선을 넘었나 했더니,
무사히 치렀다는 안도감에 긴장이 풀렸는지
월요일부터 몸살감기가 깊숙이 들어와버렸답니다.
대충 약 안먹고 물리칠까 싶었는데,
도저히 그럴 상황이 아니군요..ㅜㅜ

이번 일요일 행사로 9부 능선을 넘어야 하고
또 그 중간중간에 자잘한 전투들을 치러야 하며...
그렇게 31일까지 깔끔하게 마쳐야
올해가 지나갈 것 같은데 말이죠..

음..
작정한 것들만 잘 되면
아주 깔끔하게 31일을 보내고
1월 1일 아침 일찍 동네 작은 산에 올랐다가
며칠동안 동면을 푹 취해볼까 싶습니다만..

요놈의 자잘한 전투들을 이겨야 할텐데 말이죠..
이제 일주일 정도밖에 남지 않은 올해가
제게는 여전히 한 달 정도 남아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모두들!!!
잘 지내시죠???

내년 첫모임, 1월 7일인가요?
ㅋ... 꼭 나갈텝니다..

10부능선까지 잘 넘고
마르스가 약간 초췌해지더라도
웃으면서 나올 수 있게 기도해주세요..^^

박재경 2010-12-24 오후 21:30

수고하고 항상 건강 잘 챙기세요

라떼처럼 2010-12-24 오후 22:06

ㅋㅋㅋ 1월 7일에 만나요오~ 즐거운 연말 보내삼요!

깜짝 2010-12-24 오후 22:36

마르스형 보고싶어요~ 1월7일 꼬~옥 나와 주세요~~~

허정열 2010-12-25 오전 05:22

요즘 왜 이렇게 모든게 어려운지..
저도그렇고..
즐거운 보다는 건강한 연말되시기를 바랍니다. ~!!
책읽당 가입 안내 +1
290 진화의 무지개 관련 - 두 가지 이야기 - APA 이놈들! +5
289 지난 모임에서 재경님이 언급한 성소수자 역사 관련 글이 이건가요? +6
288 종로의 기적을 같이 보자! +1
287 종로의 기적을 '혼자'서 보고 와서.. +4
286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285 제1탄~ +1
284 정말 참석하고 싶은데 +4
283 정기적 모임 일정이 있는지요? +3
282 전태일 평전 +4
281 일 시작 했어요 :-) +4
280 인간을 이해하는 아홉 가지 단어 6, 7장 발제
279 이번주..? +3
278 이번주 책을 읽다가... +3
277 이번 주 책읽당은 예정대로 진행됩니다 +1
276 이번 모임에서 같이 볼만한 참고자료 +2
275 이번 금요일 모임 자료 +1
274 음, 지방에 살고 있는 대학생이에요~ +4
273 우웅..^^.. 뭔가 방이 생기니 포근한 느낌? ㅋㅋㅋ +4
272 우웅...내일 저는 살짝 빠지겠어요!.ㅜㅜ +4
» 우오옥..ㅜㅜ..내년에도 살아있을까 몰겠군요.. +4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