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최근에 본 책 중에 어느 편집자가 한 말인데요,
좋은 책이란,
"열 번의 이사에도 살아남고 또 누군가의 손에 오래도록 펼쳐져 있는 책"
이라고 하더군요.
이사갈 때마다 책을 버리거나, 누군가에게 주거나, 어딘가에 기증하곤 했던 저로서는 책한테 미안하다는 맘이 들게하는 말입니다. 그 책들이 싫어서 버린 건 아닌데... 정말 아까웠지만... 책보다는 내가 더 소중하다는 생각에 혹은 충동적으로 버리곤 했는데 말이죠.^^ 앞으론 좀 더 아끼고 보듬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좋은 책이란 어떤 건가요??

마르스 2010-10-26 오전 08:21

앗...앗...앗....
저의 알콜도수가 지금 상당한데요?...ㅜㅜ...
엄청난 대리비에 집에 들어갈 수 없는 조건이라 조금은 슬픈....
그런데 그만 댓글을 열라 열심히 길게 달았는데....우웅...
잘못 눌러서 싹 날아갔어요..... 아악!!!!!!!!!!!!!!

마르스 2010-10-26 오전 08:25

(다시 달았던 댓글을 아까처럼은 아니겠지만 재연해보면!! 흠..)

제게 좋은 책은요?^^
(역시 노련한 코러스보이!~ 댓글을 유도하는 저 솜씨!ㅋ)

한번 손에 잡으면
순식간에 후루룩 읽히면서
그 내용이 선명하게 기억이 나면서도
또 오랜시간이 흐른 후에도 여전히 선명한 잔상을 남기는 책!! 이 아닐까 싶네요.ㅋ

저 역시 이사를 엄청 다닌 편인데요..
그때마다 남았던 책들은 뭔가 미련이 있는 넘들이었거든요..
뭔가 약간은 어려워서 한번에 다 읽지 못했다던가..
그런데 아시죠?
그런 넘들은 딱 그 상태에서 여전히 지금까지 남아있는 경우가 대부분!! ㅜㅜ

그래서 제게는 좋은 책은..
저와 함께 있던 시간은 정말 순식간인데..
누구한테 다시 건네주고 선물하고 싶은..
그렇지만 제게는 그 내용과 잔상이 아주 선명하게 남아있는! ㅋ
그래서 이사다닐 때마다 제 곁에는 늘 없는...
그런 넘들인것 같군요!^^

댓글을 날리고도 다시 이렇게 쓰는 원동력은
코러스보이에 대한 연정 5%
알콜 기운 95%! ㅋㅋㅋ
형님!! 보고파요!! ^^

코러스보이 2010-10-26 오후 20:47

저를 보고 싶으시면 이번 주말 워크샵에 참가하세요.^^
밤새도록 코러스보이와 함께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뜨거운 시간을 보낼수 있습니다.
책읽당 가입 안내 +1
325 10월 26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산 자들>
324 10월 12일 책읽당 6회 문집 발간회 + 낭독회 <그래야, 살아!>
323 9월 28일 책읽당 - 독서 모임 <경애의 마음>
322 9월 7일 책읽당 - 독서 모임 <나이 들수록 인생이 점점 재밌어지네요>
321 7월 20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순례자 매>
320 2월 9일 책읽당 - 독서 모임 <뉴로맨서>
319 4월 20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오늘의 인생>
318 3월 9일 책읽당 - 독서 모임 <헌법의 약속 : 모든 차별에 반대한다.>
317 5월 11일 책읽당 - 독서 모임 <내게 무해한 사람>
316 7월 6일 책읽당 - 독서 모임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315 5월 25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아무튼, 방콕>
314 3월 30일, 4월 6일 책읽당 - 샘이 나는 세미나 시즌6 <고전하는 해방, 해방하는 고전>
313 8월 10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첫사랑>
312 3월 10일 책읽당 독서모임 - 김현 외,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해>
311 4월 21일 책읽당 독서모임 - 인권기록활동네트워크 ‘소리’, <그래, 엄마야>
310 9월 29일 책읽당 - 정유정, <내 심장을 쏴라> 독서모임
309 2월 24일 책읽당 독서모임 - 강화길, <괜찮은 사람>
308 2018 책읽당 향후 일정 공지
307 6월 16일 책읽당 - 장 자끄 상뻬, <얼굴 빨개지는 아이> 독서모임
306 2019년 1월 5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어른이 되기는 글렀어>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