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18.05.20 15:03

사랑에서 답을 찾다.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는 왕년에 친구사이 활동을 열심히 하던 이를 만나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친구와 통과한 시간들이 많기에 얼추 그 친구를 내가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대화를 나눌수록 그런 나의 생각은 오해이었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오래 묶혀 놓았던 일들이 수면위로 떠 오르자, 그 친구의 말하는 속도는 빨라졌고, 가끔씩 몸의 경련을 느끼며,

여전히 이 친구의 마음이 아프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무신경해서 미처 몰랐노라 고백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마음 속에서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일었습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해장국을 끊이고 밥을 짓습니다.

며칠 동안 묶혀 놓았던 재활용 쓰레기를 정리하고, 화장실 타일들 사이에 낀 먼지를 닦습니다.

생각난 김에 창틀이며, 씽크대며, 여기 저기에 얹혀있는 때를 닦아 냅니다.

어제와 다른 하늘이지만 파란 하늘이 나를 쳐다봅니다.

내 마음도 먼지를 닦아내면 맑아지는 것처럼 그랬으면 좋겠노라 혼자 말을 해 봅니다.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내 삶의 질문과 고민은 사랑입니다.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나에게서 떼어낼 수 없는 이유는 그것은 사랑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사랑을 늘 갈구했지만, 어쩌면 나는 한 번도 제대로 사랑을 해 본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모든 사람이 탐낼만한 멋지고, 아름다고, 귀하고, 소중한 것 들만 골라서, 나는 그렇게 사랑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리고 사랑했노라 고백을 하였습니다.

멋지고, 아름답고, 귀하고, 소중한 것이 닳고 달아서 볼품이 없어졌을 때, 그래서 사랑을 할 수가 없었을 때,

그때 나의 인간성이 드러납니다.

더 이상 소용이 없는 물건을 버리거나, 서랍장에 처박아 두고서 기억하지 못하는 것 처럼 지극히 일반적인 행동으로

말입니다.

 

 발단은 어제지만, 어제는 더 이상 나에게 존재하지 않는 시간입니다.

오늘의 나는 아침부터 집안 청소로 자기 돌보기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이 또한 더 이상 나에게 존재하지 않는 시간입니다.

지금 내 마음 속에서 해 묵은 감정들이 쾌쾌하게 올라 옵니다.

감정들의 근원들을 찾아 생각은 복잡해지고,  한겹 한겹 양파 껍질을 벗기듯 , 과거의 용서하지 못한

이야기들을 꺼내어, 숨으로 몰아 냅니다.

" 내 속의 영혼이 나에게 질문을 합니다."

" 사랑에서 질문을 하고 답을 찾으라고 말입니다."

 

모든이가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대상을 사랑을 했다고 해서, 사랑을 했노라 기억하는 것은 바람이 불면

휙 날라가버릴 기억입니다.

도저히 사랑할 수 없을 때, 원망과 분노로 꼴도 보기 싫을 때, 신은 나에게 " 자 ! 이제 네가 그토록

갈구하던 사랑을 할 기회가 찾아왔다. 자유롭게 사랑해라" 라며 질문을 던집니다.

신이 던진 질문이 나에게는 매우 큰 고통이고, 잔인한 처사라 불평합니다.

 

" 자! 지금이 네가 그토록 갈구하던 사랑을 할 기회가 찾아왔다."

" 과거는 존재하지 않으며, 미래도 아직 오지 않은 시간이며, 바로 지금 이 순간에"

 

내가 사랑했노라 기억하는 모든 이들을 불러 세워놓고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물론 그 중에는 이름과 얼굴을 기억 못하는 이들도 있을 겁니다.

내가 당신들을 떠난 이유가 당신 잘못이 아니라, " 정작 사랑이 필요할 때, 나는 도망치기 바빴습니다."

" 그리고 그것은 온전히 내 잘못이었고, 당신 탓이 아닙니다."

" 만약 오랫동안 당신 탓을 했었다면, 부디 용서하기를 바랍니다" 라고 말입니다.

 

 오늘도 마음을 따라 길을 걸어봤습니다.

새끼 손톱보다 작은 내 영혼을 만납니다.

 

 

 

 

 

?
  • profile
    종순이 2018.05.20 19:20
    얼마 전에가 그 것 또한 사랑이라고 형 해준 말이 기억나네요!!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사랑이란 것이.. 정작 어떨 때 필요한 것인지 우리는 정말 모르나봐요.
    언니.. 잘 돌보세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987 [모임] 문학상상 #8 file 슈라모쿠 2018.06.08 73
13986 6월 16일 책읽당 - 장 자끄 상뻬, <얼굴 빨개... 책읽당 2018.06.06 77
13985 ‘이번에도’… 선거마다 반복되는 성소수자 혐오 발... 리커 2018.06.03 72
13984 성범죄 피의자에게도 경찰단계부터 국선변호인 지... 이계덕 2018.06.01 58
13983 유별난 성소수자 가족공동체이야기 신(新)가족... 친구사이 2018.06.01 55
13982 5번 강간으로 고소당하고, 5번 무혐의나왔습니다. 1 이계덕 2018.05.31 349
13981 5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95호]: 가족구성권 소식지 2018.05.31 352
13980 <<지방선거 후보자의 혐오표현, 제보해주세요!... 친구사이 2018.05.30 34
13979 5. 28. ~ 30.혐오 없는 선거, 평등한... 친구사이 2018.05.28 43
13978 "친구사이"에 10만원을 후원하였습니다. 1 file 퀴어 2018.05.24 132
13977 6월 2일 책읽당 - 토닥토닥출판모임, <남북 청... 책읽당 2018.05.22 57
13976 5월 24일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위켄즈(Wee... 친구사이 2018.05.22 50
» 사랑에서 답을 찾다. 1 박재경 2018.05.20 116
13974 혐오 없는 선거, 평등한 우리동네 만들기 위한... 친구사이 2018.05.20 30
13973 5월 17일은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IDA... 친구사이 2018.05.18 39
13972 친구사이와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네트워크 - 가... 친구사이 2018.05.11 50
13971 내일 저녁 7시에는 게이봉박두 단편선 모음이 ... 친구사이 2018.05.11 68
13970 오늘부터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 Cinema... 친구사이 2018.05.11 41
13969 함께 영화를 만든다는 것: 「친구사이」의 경... 친구사이 2018.05.11 31
13968 지보이스 - G_Voice의 자작곡 '고백'의... 친구사이 2018.05.11 45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08 Next
/ 708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