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씨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인이다. 그는 지난 8월 온라인 채팅 사이트에서 만난 남성에게 자신이 HIV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돈을 받고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10월14일 경찰에 체포됐다. 이 사실은 <부산일보>가 10월19일 ‘에이즈 보균 20대 여, 부산 전역서 성매매’라는 기사로 보도하면서 사회에 ‘에이즈 광풍’을 불러일으켰다. 이 기사가 나온 10월19일 하루 동안 포털 사이트에는 모두 253건의 ‘부산 에이즈녀’ 기사가 쏟아졌다. 종합일간지, 지상파 방송사는 물론 종합편성채널, 각종 온라인 매체까지 너나 할 것 없이 김씨의 피의 사실을 흘리고,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자극적인 내용을 담은 기사를 보도했다. 기사에 인터넷 이용자들이 여러 댓글을 달자, 이번엔 ‘에이즈로 돈 벌고… 세상에’ ‘돈 주고 죽음을 샀다’ 같은 누리꾼들의 반응을 제목으로 단 기사들이 재생산됐다. 김지영씨가 2010년 2월 HIV 감염 확진을 받은 뒤 그해 9월에도 온라인 채팅 사이트를 통해 성매매를 하다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적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언론 보도와 기사에 달리는 댓글의 비난 수위는 더 높아졌다. 기사 제목에 ‘충격’ ‘발칵’ ‘비상’ ‘일파만파’ 같은 단어가 넘실댔다. 보도가 나오고 하루 뒤인 10월20일, 성소수자 인권단체와 HIV 감염인 인권단체 9곳이 모여 만든 ‘HIV/AIDS 인권활동가 네트워크’와 ‘장애여성공감’은 ‘우리는 가십거리가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긴급 성명을 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이 여성을 악마로 만드는 언론의 태도는 에이즈 예방은커녕 불안감만 가중시킬 뿐”이라며 “인권에 기반한 에이즈 예방 정책 로드맵을 수립하고 현재의 복지 시스템에서 소외된 사람에 대한 지원 정책을 강화하는 것이 에이즈를 예방하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산에서 활동하는 성매매피해여성지원센터 ‘살림’과 한국여성의전화, 부산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장애인연대,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등 41개 여성단체들도 연대해 “성매매 여성과 에이즈 문제를 연결한 보도 태도가 도를 넘어서서 성매매 여성에 대한 편견과 낙인, 혐오를 양산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 기사보기:https://goo.gl/FDUcf3 ▶ 여러분의 '좋아요'와 '공유하기'는 친구사이의 힘이 됩니다

친구사이에 의해 게시 됨 2017-11-13T06:28:50+00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78 성소수자 자살예방지킴이 양성교육 무지개지킴이 ... 친구사이 2017.11.17 16
13777 트랜스젠더 뽀이 트리차다라는 분 진짜 예쁘네요.;;; 1 file 퀴어 2017.11.15 46
13776 2004년 등장한 항바이러스 치료제 트루바다(... 친구사이 2017.11.15 25
13775 울산광역시 남구 롯데백화점 근처에서 호모포비아... 1 퀴어 2017.11.14 47
13774 #레드파티 친구사이도 함께 합니다! 12월 ... 친구사이 2017.11.14 31
13773 하지만 진짜란 무엇인가? 여성을 진짜로 만드는... 친구사이 2017.11.14 24
13772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12일(현지시간) 성 소... 친구사이 2017.11.14 19
» 김씨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인이다... 친구사이 2017.11.14 19
13770 질문으로 시작해보겠다. 성정체성과 성지향성은 ... 친구사이 2017.11.12 30
13769 퀴어 라이브 두번 째. 퀴어 라이브 in 광... 친구사이 2017.11.11 55
13768 케빈 스페이시는 내면화된 동성애 혐오 때문에 ... 친구사이 2017.11.09 36
13767 15년 전에도 에이즈는 치료 가능한 만성질환이... 친구사이 2017.11.09 31
13766 시민단체가 국립재활원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 친구사이 2017.11.07 25
13765 그는 "전국 곳곳에서 인권조례가 진행되면서 엄... 친구사이 2017.11.06 13
13764 [88호] 10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내가 사랑한 속옷 소식지 2017.11.04 251
13763 울산지역 처음으로 성소수자를 위한 문화행사가 ... 친구사이 2017.11.05 27
13762 [2] 퀴어라이브 in 울산 후기 file 퀴어 2017.11.04 84
13761 [1] 퀴어라이브 in 울산 후기 file 퀴어 2017.11.04 79
13760 복소수 이슈 상품이 된 시설 장애인 따웅 2017.11.03 17
13759 복소수 이슈 "섹스보다 케이크가 달콤" 따웅 2017.11.03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0 Next
/ 690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