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2011.02.07 13:34

서울, 2011 겨울

조회 수 4116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제가 공식적이지 않은 일로 게시판에 글을 쓰는건 처음인 것같네요.
오늘 종로에서 술자리가 끝나고, 잠이 깨버린지라
혼자 새벽 두시에 청계천변을 앞뒤로 박수치며 파워워킹하다
한기를 느끼고 앉을 수 있는 곳을 찾아와서 책을 읽었습니다.
김승옥의 <서울, 1964 겨울>이란 책이었고 단편집이라 금새 다 읽어버렸네요
소설의 배경도 종로이고, 계절도 맞아떨어진지라 신기합니다.
우리가 사는 도시에 대한 이야기를 개인적인 감정에서 풀어냈어요.
전 친구사이에 나와서 열심히 노력한다고 생각은 하지만,
일신의 영달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위인인지라.
이 소설이 더 와닿은 것 같네요.
우린, 전 어디에 있는 걸까요?
이 도시는 뭔가요?
라디오는 항상 똑같은 노래만 틀고,
옳고 그름의 개념 따윈 지겨워요.




"절망이란 단순히 감정상의 문제가 아니다. 모든 논리가 꺾이고 지성이 힘을 잃고 최악의 감정, 예컨데 증오조차 사라져버리는 저 마구 쓰리기만 한 감촉의 시간. 도회를 떠난다고 해도 이미 갈 곳은 없고 죽음으로써도 해결될 것 같아 보이지 않아서 불더미 속에 싸이기나 한 듯이 안절부절못하는 사나이여. 유희의 기록이라도 하라."

"경계하면서 사랑하는체, 시기하면서 친한 체, 기뻐하면서 슬퍼해주는체, 저는 너그럽습니다,  라고 표시하기 위하여 웃으려는 저 입술의 비뚤어져가는 저 선이여. 모나리자 같은 선생님, 만수무강하십쇼."

"웃기 잘하던
그 청년이 죽으면
세상도 조금은 쓸쓸해지겠지."

"가엽다. 가엽다. 가엽다. 가엽다. 가엽다. 가엽다. 가엽다. 이젠 됐나. 김군?"


 
첫 차가 다니기 시작했네요.
이 도시도 점점 활기를 찾겠네요.
모두들 즐거운 한주의 시작되시길.
  • ?
    관리자 2011.02.08 01:53
    어머~~ 미카야!!
    술을 안깨었도, 성 정체성은 찾아야지! 사나이며, 김군이며 다 모레니?
    글구 청계천에서 길녀 뛰기에는 좀 그렇지 않니? 남산이면 몰라도 ㅋㅋㅋㅋ
  • profile
    박재경 2011.02.08 01:54
    위 댓글은 재경임
  • ?
    허정열 2011.02.08 04:22
    압~!ㅋㅋㅋㅋ
  • profile
    라떼처럼 2011.02.08 06:30
    쏘주한잔할까?ㅋㅋ 런웨이에서 파워워킹 함께 할끼니?ㅋㅋ
  • ?
    미카 2011.02.08 19:50
    남산까진 걸어가기 너무 멀어서요ㅋㅋㅋㅋㅋㅋ
    김군은 김박군ㅋㅋ
  • profile
    라떼처럼 2011.02.08 21:24
    ㄴ 내가 가여워????????ㅋㅋㅋㅋㅋㅋㅋㅋ
  • ?
    미카 2011.02.08 22:48
    ㄴ저자가 가엽다 한거지 내가 아님ㅋㅋㅋㅋㅋㅋ
  • ?
    까나리아 2011.02.09 01:55
    어쩐지 좀 초췌해 보이더라..이제 청계천에서 길녀를..ㅎㅎ..그 시간에 널 종로 거리에서 본 건 첨인데 반갑긴 하더라..ㅎㅎ..
  • ?
    마르스 2011.02.09 09:50
    ㅋㅋ 미카! 멋진걸?
    후훗..색다른 발견!ㅋㅋㅋ
  • ?
    미카 2011.02.11 03:37
    파워워킹 같이해요~~ㅋㅋ
  • ?
    사자 2011.02.11 10:22
    모든 논리가 꺾이고, 지성이 힘을 잃는다라는 말이.. 뭔가 가슴에 사묻히는 듯한... / 미카 형 게시판에서 보니까 반갑다는~ 뭔가 형의 (저에대한)낯가림이 사라지신거 같아서 좋다는~ 친해져요~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32
61 책읽당필독서> 게이컬처홀릭!! 4 file 코러스보이 2011.02.11 3383
60 <성적 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 정리 (pdf) 2 file 정숙조신 2011.02.11 3649
» 서울, 2011 겨울 11 미카 2011.02.07 4116
58 2월의 책읽당 모임 공지 2 file 라떼처럼 2011.02.04 3567
57 모두들 메리설날 :) 2 라떼처럼 2011.02.02 3670
56 책읽당의 미카님 생일 축하드려요. 6 이쁜이 2011.01.28 4789
55 힘내라 책읽당 6 Charlie-찰리 2011.01.27 4012
54 총재님 감축드려요. 4 늦봄 2011.01.27 3919
53 성소수자 도서 목록 최신판(2011년 1월 현재) 8 file damaged..? 2011.01.26 3615
52 압축 파일 따로 올려요 3 file damaged..? 2011.01.27 3454
51 2~3월의 책읽당 모임안내 7 라떼처럼 2011.01.24 3442
50 설레여라 얍~ 5 늦봄 2011.01.23 4002
49 오늘 모임 9 사자 2011.01.22 3514
48 책읽당 회계 보고(2011년 1월) 2 file 라떼처럼 2011.01.19 3629
47 1월 21일 책읽당 모임공지 4 라떼처럼 2011.01.18 3453
46 안녕하세요 책읽기 모임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입니다. 6 Zot 2011.01.13 3653
45 안녕하세요 10 사자 2011.01.10 4832
44 <성적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제1장 발제 니지にじ 2011.01.08 3060
43 참고> 북트윗2기 운영진모집 1 코러스보이 2011.01.07 3951
42 1월 7일 책읽당 모임 공지 1 라떼처럼 2011.01.04 3811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