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별 기사

NEWSLETTER 연도별 기사
* 홈페이지에 가입 후 로그인하시면 기사 갈래별 태그 리스트가 활성화됩니다.
[168호][활동보고] 자긍심의 달, 다들 너무 애쓰셨습니다.
2024-07-03 오전 10:23:23
66 0
기간 6월 

 

 

자긍심의 달. 다들 너무 애쓰셨습니다.

 

 

자긍심의 달이 끝났습니다. 그 어느 때 못지않게 다양한 행사들이 있었습니다. 

 

6월 1일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시작이었습니다. 친구사이X큐사인 차량 행렬과 함께 신나게 케이팝 음악에 춤추며 팔레스타인의 해방을 외쳤고, 퀴어들의 산책모임은 첫 퀴퍼 행진을 잘 마쳤습니다. 6월 5일 언니네트워크와 함께 도합 50주년(언니네트워크 20년+친구사이 30년)을 기념하는 파티 ‘퀴어대환장파티’를 주최했습니다. 여러 퀴어들이 이렇게 같이 놀아본 것이 몇 년만인가 싶다는 후기들이 많았습니다. 6월 7일에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노스런던컬리지에잇스쿨 제주(North London Collegiate School Jeju) 초청으로 제가 강연을 진행했고, 8일에는 5년만에 열린 퀴어풍물패 ‘바람소리로담근술’ 공연에 초대받았습니다. 6월 12일에는 영국대사관에서 주최하는 프라이드먼스 행사에, 6월 15일에는 퀴어부부네트워킹파티에 참석했고, 6월 23~30일 사이 7일간 진행된 마포동네퀴어위크2024에 공동주관으로 참여했습니다. 

 

 

 

53803462956_865d1f93dc_k - Copy.jpg

 

▲ 06.20 팔레스타인 해방을 위한 퀴어 연대 선언 발표 기자회견에서 (사진제공: Studio R)

 

 

 

중요한 논의도 있었습니다. 5월 중 소수자난민인권네트워크에서 제안하여, 서울인권영화제,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인권행동 알이 같이 모여, 6월 자긍심의 달과 20일 난민의 날을 맞아 팔레스타인의 연대와 지지를 보내며 함께 뭐라도 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팔레스타인 퀴어의 생존과 해방을 염원하는 퀴어선언을 조직하기로 결정하고, 제안단체로서 개인과 단체의 참여를 조직하였습니다. 이 일과 관련해 6월 1일 서울퀴어문화축제 현장 무대에서는 발언으로, 행진에서는 팔레스타인 깃발을 휘날리며 구호를 외쳤고, 미국/영국/독일 대사관이 참여하는 부스 앞에서 규탄 행동도 벌였습니다. 그리고 6월 20일 세계난민의날을 맞아, 이스라엘 대사관 앞 기자회견을 통해 팔레스타인 연대 퀴어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선언에는 단체 89개, 개인 955명, 도합 1044명의 이름이 동참했습니다. 퀴어들이 꿈꾸는 해방은 누군가의 억압과 불평등에 눈감으면서 자유로워지고자 하는 것이 아닙니다.  수많은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걷는 행진길은, 한국 사회에 차별의 구조를 공고히 하려는 불평등한 정치에 맞서기 위해 싸우는 사람들과 함께 연대하는 길이었습니다. 그 연대의 길에 용기내어 참여해주신 분들과 다시 한번 “팔레스타인의 해방”을 외쳐 봅니다. 

 

교육팀 <벌거벗은 Q - 섹스 돌(아)보기> 시즌2 와 <휘말린 날들> X 친구사이 북토크도 성황리에 잘 마쳤습니다. 그리고 회원지원팀의 회원대상 프로그램 ‘잠시 쉬어가요, 요가’도 3주차에 걸쳐 잘 진행되었습니다. 자긍심의 달에 맞춰 기획된 프로그램은 아니기도 하지만, 6월에 진행되다보니  회원들의 관심도 더 높았다고 봅니다.

 

 

 

KakaoTalk_20240607_104009558_08 - Copy.jpg

 

06.07  노스런던컬리지에잇스쿨 제주 초청 강연 중 (사진제공: 노스런던컬리지에잇스쿨)

 

 

 

그렇지만 여전히 자긍심의 달을 보내는 마음이 뭔가 아쉽거나 편치않은 점은 분명하게 있습니다. 자긍심의 달이라 명명하면서, 그 뭔지 모를 자긍심을 위해 한달 안에 끌어올릴 수 있는 것이 무엇이어야 할지, 무엇을 전달하고자 하는지 계속 고민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우리가 얻고자 하는 자긍심이 정상성 규범에 저항하는 퀴어라는 말만으로 그치는 것 만이 아니라, 난잡하고 문란한 퀴어의 실천들을 세상 속으로 확장하는 운동으로서 해방의 목표를 두는 것이라면, 그리고 그로 인해 우리가 마주하는 사회 위기에 조금이라도 목소리 내고 싸우고자 한다면, 자긍심의 달에는 이제 조금 더 도전하는 논의와 행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추상적인 문장이지만, 이는 앞으로 있을 논의에서 더 구체화해보겠습니다. 자긍심의 달. 다들 너무 애쓰셨습니다.

 

 

 

lineorange.jpg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사무국장 / 이종걸

 

 

 

donation.png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검색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