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23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활동스케치 #5]

익선동 야간개장 참관기

 

 

L1007647.jpg

 

2019년 5월 18일,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익선동 야간개장이 개최되었습니다. 올해의 야간개장 역시 GLOW SEOUL이 주최하였고, GLOW SEOUL이 관리하는 익선동의 11개 매장에서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이 날은 공교롭게도 이 곳 종로3가에서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을 주축으로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아이다호) 대행진이 있던 바로 다음 날인 동시에, 전주퀴어문화축제 개최일의 바로 전날이기도 했습니다.

 

올해 익선동 야간개장이 작년과 달랐던 점은, 첫째로 작년에도 기획단의 한 주축으로 공연무대 세팅 및 진행 일체를 맡아주었던 모임(MOI:M) 측이, 올해 야간개장에서는 행사 전반의 기획과 실무를 담당하는 주관 단체로 활약해주었다는 점입니다. 둘째로, 올해는 작년과 달리 별도의 입장권과 입장부스를 운영하지 않고, 청소년을 제외한 모든 부스의 일반인 출입이 허용되었습니다. 인권단체가 아닌 곳에서 주최하는 게이커뮤니티의 행사에서 이같은 조치는 좀처럼 보기 드문 일입니다.

 

L1007520.jpg

 

행사 당일 세느장 앞에는 야외무대와 포토월이 설치되었고, 행사 시작 시간인 오후 11시부터 게이를 비롯한 성소수자와 일반인들이 메인스테이지 앞에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더불어 부스행사가 열리는 GLOW SEOUL 업장의 모든 입구에 무지개색 '익선동 야간개장' 깃발이 설치되었습니다.

 

L1007522.jpg

 

행사장 입구에는 위와 같은 안내문이 게시되었습니다. 작년 야간개장에서 입장부스에 들르던 일반인 모두에게 "성소수자의 인권 증진에 찬성하십니까?"라고 묻던 절차는, 올해 저렇게 "호모포비아 입장 불가"의 문구로 대체되었습니다.

 

menu.jpg

 

당일 배부된 익선동 야간개장 행사 지도입니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보다 풍성하고 다채로운 행사들이 기획되었습니다. 

 

L1007594.jpg

 

L1007593.jpg

 

세느장 앞 메인스테이지의 모습입니다. 모여든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으며, 질서 관리를 위해 무대가 진행되는 내내 스탭들이 구슬땀을 쏟았습니다.

 

60349475_1286142331538208_6078666041502728192_o.jpg

 

메인스테이지의 공연 시간표입니다. 드랙퀸 공연과 게이 댄스팀, 보컬 그룹들의 공연이 번갈아 진행되었습니다.

 

L1007665.jpg

 

이 날 메인스테이지의 사회를 맡아주신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차세빈님입니다. 이태원의 게이클럽인 KING과 HIM을 운영하고 계시기도 합니다. 

 

L1007507.jpg

 

L1007707.jpg

 

세느장 1층에서는 작년의 '종로이반전' 전시를 개정·증보한 '종로이반전 ver.1.2' 전시가 마련되었습니다. '보갈', '이반', '게이', '종로3가의 어제와 오늘', '지역에 대한 권리'로 이어지는 구성은 작년과 대동소이하지만, 올해는 FLAG PAPER에서 발간한 <FLAG> 1-4호를 참고하여, 2017년 익선동을 비롯한 종로3가의 게이업소 분포 규모를 추가하는 등의 보완이 있었습니다.

 

L1007510.jpg

 

세느장 1층에서 판매된, 이번 익선동 야간개장을 맞아 특별히 준비된 레인보우 까눌레입니다.

 

L1007587.jpg

 

세느장은 본래 여관으로 사용된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카페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곳 2층에서는 작년에 이어 게이와 레즈비언이 공동 운영하는, 국내 최초 LGBT 섹스토이샵 큐토박스(QTOBOX)의 부스가 자리잡았습니다. 큐토박스에서 판매하는 섹스 토이들과 세느장 카페에 비치된 침대의 조화가 이색적입니다. 

 

L1007589.jpg

 

세느장 3층에는 '책없는 북콘서트'가 개최되었습니다. "어른의 사랑? 어쩌면 깨야 하는 징크스일지도 몰라"라는 주제와, "내가 하고 싶은 것, 할 수 있는 것 그리고 내가 정해야 하는 것"이라는 주제로, 게이의 연애에 대한 소소한 경험과 감상을 나누는 자리였습니다.

 

L1007598.jpg

 

세느장 루프탑에서 내려다본 메인스테이지 앞 인파의 모습입니다.

 

L1007525.jpg

 

작년에 이어 올해도 살라댕방콕 앞길에 무지개길이 펼쳐졌습니다. 이날 이곳에는 작년에 문을 닫은, 많은 게이커뮤니티 사람들의 추억이 담겨 있는 게이 주점 'The 나인'의 사장님과 당시 직원들이 그 때 그 시절의 술안주를 선보이는 '돌아와요 넘버나인'이 선보였습니다.

 

L1007624.jpg

 

'The 나인'의 대표 안주로 인기를 몰았던 치킨을 오랜만에 만나보는 자리였습니다. 

 

L1007535.jpg

 

더섬머에서는 모임 측에서 2015년부터 진행해온, 참가자들의 신청을 받아 무대를 꾸리는 '오픈마이크'가 개최되었습니다. 이날도 여느 때처럼 출중한 노래실력을 뽐내는 참가자들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L1007635.jpg

 

익동정육점에서는 게이 만화작가들이 작품 관련 굿즈를 비롯하여 창작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선보이는 '퀴어 만화의 밤'이 마련되었습니다.

 

L1007524.jpg

 

항문섹스의 낙인에 시달리는 게이커뮤니티에게, 섹스어필과 성적 활력은 커뮤니티의 중요한 자원인 동시에 자긍심의 동력이 되기도 합니다. 게이 섹스의 퀴어함을 다루는 이 행사에 일찍부터 사람들이 모여들었습니다.

 

L1007565.jpg

 

드로잉 연습과 미술 치료 등 미술과 관련된 여러 활동을 해온 그림(GREAM) 모임의 부스입니다. 열두달에 마련된 부스 안에서 관련 굿즈를 구경하고 드로잉 체험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모습입니다.

 

L1007518.jpg

 

동남아에서는 신청을 통해 백호당, 안개상점, XNX, boy x boy, NPNC by Seohakwon 등 5개의 업체들이 자신들이 제작한 물품을 선보이고 판매하는 '익선동 야시장'이 열렸습니다. 

 

L1007539.jpg

 

L1007541.jpg

 

만화가게에서는 커밍아웃한 게이 커플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채널 김철수'의 두 분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주셨습니다. 구독자수 13만명을 자랑하는 유명 게이 유튜버분들로, 이 곳 역시 개장 시간인 11시부터 장내를 가득 채운 사람들로 북적였고, 행사 마감시간인 3시에 임박해서까지 많은 분들이 자리를 지켜주셨습니다. 

 

L1007713.jpg

 

1920에서는 서울드랙퍼레이드에서 진행하는 드랙하우스가 개최되었습니다. 드랙아티스트 사진 전시와 더불어, 드랙아티스트들이 직접 참가자들에게 드랙 메이크업을 해주는 행사가 눈길을 끌었으며, 특히 이 부스에는 일반인들의 참가가 활발했습니다. 서울드랙퍼레이드의 Heezy Yang님이 참가자에게 메이크업을 해주는 모습입니다.

 

L1007705.jpg

 

L1007619.jpg

 

끝으로 심플도쿄에서는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가 2017년부터 진행해왔던, 게이 업소에서 HIV 감염인들이 행사장 내에서 커밍아웃하고 자신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키싱에이즈살롱'의 시즌3가 개최되었습니다. 개장 직후 열린 "안에 싸도 돼요? : PL과 MSM, 섹스의 범죄화"라는 제목의 토크쇼에서는, 감염인이 콘돔없이 성관계를 할 경우 소위 '에이즈예방법' 19조의 전파매개금지조항에 저촉되는 현 상황에 대한 문제를 환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HIV/AIDS 관련 의학기술의 발전으로, 약물에 의해 바이러스가 억제된 상태의 감염인의 경우 콘돔없이 섹스를 해도 바이러스 전파의 위험이 없다는 U=U(Undetectable=Untransmittable) 원칙이 과학적으로 증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잔존하는 감염인에 대한 낙인의 문제, 더불어 게이커뮤니티 안팎에 존재하는 감염인의 성적 권리에 대해 이야기나누는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토크쇼가 종료된 후에는 PrEP(노출전예방약제)에 대한 상담 테이블도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야간개장6.JPG

▲ 종로이반전 ver.1.2. '지역에 대한 권리' 전시물

 

 

 

얼마전 회사 투자 진행 중 내 기사나 활동등을 검색해본 투자사에서 갑작스레 투자철회를 결정한 적이 있어서 고민이 깊어진 적이 있었다. 많은 친구들이 내 사회적 커밍아웃에 대해 '너는 네 회사니까 그럴 수 있는거지' 라고 하지만 나라고 이게 항상 쉬운 건 아니다. 응원해주는 목소리는 멀지만 리스크는 가깝고도 직접적이다. 100명이 넘는 가족들을 책임져야 되는 입장에서는 더욱더 조심스러워진다.  [...]

 

작년 야간개장 때 익선동 상인회 방에 올라온 호들갑스러운 글들, '동성애자로 보이는 자들이 거리를 장악했어요. 이게 무슨 일이죠? 동네 평판 떨어지게 이런 행사 왜 하는 건가요?". 
종로3가의 주인은 누구일까. 부동산 소유주들일까, 이곳을 임차한 상인들일까, 새롭게 이곳을 찾게 된 관광객들일까. 아니면 우리들일까. (GLOW SEOUL 대표 Ryu Ethan)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익선동 야간개장은, 하나의 단위 사업장 규모를 넘어, 국내에서 게이가 구성원의 다수인 자본 스스로 게이커뮤니티 대상 사업을 주최한 최초의 사례입니다. 더불어 올해 행사의 주관을 맡은 모임 또한, 게이커뮤니티 내 친목모임에서 출발하여 공연·행사기획 및 실무역량을 갖춘 조직으로 발전된 보기 드문 경우입니다. 이 행사에 대해 저마다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겠지만, 규모나 주최 단위의 측면에서 이 행사가 이전까지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이벤트인 것만큼은 분명해보입니다. 

 

더불어 익선동 야간개장은 "게이만 퀴어인 것은 아니지만, 게이 또한 퀴어"라는 공감대 위에 서 있는 행사라 평가할 수 있습니다. 종로3가와 떼놓을 수 없는 게이커뮤니티의 퀴어한 역사를 환기하고, 오늘날 게이커뮤니티가 향유하는 문화적 풍요의 면면을 드러내는 컨텐츠가 행사장을 채우고 있습니다. 젠더감수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노골적인 성적 재현을 제약하지 않고, 게이커뮤니티의 성별 비순응 문화(소위 '끼순이', 드랙)를 드러내며, HIV/AIDS 문제를 회피하지 않고 그것에 직면하는 각 부스의 활동들은 그러한 노력들을 구체화한 시도로 와닿았습니다.

 

1990년대에 게이인권운동이 탄생하던 전후 시기부터, 익선동을 비롯한 종로3가는 업소와 단체, 친목과 당사자운동을 아우르는 '게이커뮤니티'의 상상과 실제가 만들어지던 공간입니다. 이날 익선동 야간개장에서 여지껏 종로에서 보지 못했던 많은 사람들, 특히 게이들의 얼굴이 눈에 띄었다는 증언이 유독 인상깊었던 이유는, 그러한 커뮤니티의 상상과 실제가 이 행사를 통해 지금 이 순간에도 만들어지고 있다는 기대 때문이었습니다. 한번 세상 밖으로 나온 행사는 그것이 해를 거듭해가면서 그 나름의 의미가 새로 구성되기 마련입니다. 당일 야간개장 행사장을 둘러보는 와중에, 다양한 논쟁점들을 내장하고 있는 행사가 어떤 새로운 의미를 획득해나갈지,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해보게 되었습니다. 

 

 

 

 

teoul.png

 

 

donation.png

 

 


  1. [109호] 7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7월의 소식지 이달의 사진:: 2019년 친구사이 하반기 LT 7월 활동보고 나를 위한 힘을 기르는 시간들 7월의 활동스케치 [활동스케치 #1] HIV를 둘러싼 다양한 ‘ ’를 이야기하는 모임 : 6·7월 오픈테이블 후기 "오픈테이...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1 Views225
    Read More
  2. [109호][이달의 사진] 2019년 친구사이 하반기 LT

    2019년 7월 20~21일, 친구사이의 운영위원들은 2019년 하반기 단체의 활동방향과 계획을 수립·점검하는 LT를 1박 2일 일정으로 다녀왔다. 친구사이의 LT는 연 2회 진행되며, 매월 운영위원회에서 논의하기 힘든 단체 활동의 큰 줄기를 토론하는 일정으...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211
    Read More
  3. [109호][활동보고] 나를 위한 힘을 기르는 시간들

    나를 위한 힘을 기르는 시간들 20년 전 최고의 걸그룹 핑클이 완전체로 모인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이 화제입니다. 적어도 핑클의 음악과 함께 성장한 지금의 30~40대에게는 말이지요. 첫 회에서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어느덧 40대를 맞이한 ...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96
    Read More
  4. [109호][활동스케치 #1] HIV를 둘러싼 다양한 ‘ ’를 이야기하는 모임, 6·7월 오픈테이블 후기

    [활동스케치 #1] HIV를 둘러싼 다양한 ‘ ’를 이야기하는 모임 : 6·7월 오픈테이블 후기 2019년 6월 22일과 7월 13일 양일, HIV를 둘러싼 다양한 ‘ ’를 이야기하는 모임 6·7월 오픈테이블이 친구사이 사정전에서 개최되...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161
    Read More
  5. [109호][활동스케치 #2] 2019 교육팀 정례프로그램 <젠더감수성 감각 키우기>

        [활동스케치 #2] 2019 교육팀 정례프로그램 <젠더감수성 감각 키우기>     올해 친구사이 교육팀에서는 짝수 달 마지막 주 목요일 저녁마다 <젠더감수성 감각 키우기>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친구사이의 멤버십을 가진 ...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95
    Read More
  6. [109호][기획] <Seoul For All> #13 : 퀴어한 공간을 꿈꾸는 사람들 - ① 공간을 기록합니다.

      [109호][기획] <Seoul For All> #13 퀴어한 공간을 꿈꾸는 사람들 : ① 공간을 기록합니다.     # 성소수자 문화 구역(LGBTQ+ Cultural District)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미국의 대표적인 성소수자 친화도시, 샌프란시스코의 도시계획국에는 성소수자LGBTQ+ ...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410
    Read More
  7. [109호][소모임] 책읽당 읽은티 #6 - 기형도 30주기 시 전집,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소모임] 책읽당 읽은티 #6 기형도 30주기 시 전집,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읽은티"는 정기적으로 독서 모임을 갖는 친구사이 소모임 "책읽당"의 독서 모임 후기를 매월 친구사이 소식지에 기고하는 연재 기획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크리스님의 감상> ...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114
    Read More
  8. [109호][소모임] 이달의 지보이스 #5 : 숨고르며 오래 달리기

    [소모임] 이달의 지보이스 #5 : 숨고르며 오래 달리기 안녕하세요! 친구사이 소모임, 게이코러스 지보이스입니다. 장마, 무더위 와중이지만 즐거운 여름 보내고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지보이스는 9월 21일 저녁 소월아트홀에서 있을 2019년 정기공연을 준비하...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125
    Read More
  9. [109호][칼럼] 호모과장(진) EP2 : 호모포비아와 함께하는 수업

    호모과장(진) EP2 : 호모포비아와 함께하는 수업 벚꽃이 만개하던 4월, 일본에서 온 스즈키(가명)상은 걱정이 많았다. 그녀는 일주일에 두 번, 퇴근 후 우리 회사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는 나의 선생님이었다. 수업자료를 공유하는 목적으로 개설된 채팅방이지...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126
    Read More
  10. [109호] 2019년 6월 재정/후원 보고

        ※ 2019년 친구사이 6월 재정보고     *6월 수입   후원금 정기/후원회비: 8,163,939 일시후원: 420,400   정기사업 퀴어문화축제: 2,694,150   비정기사업 음원: 146 이자: 12,930   총계: 11,291,565     *6월 지출   운영비 임대료: 1,815,000 제세공과...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84
    Read More
  11. [109호][알림] '무지개돌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 프로그램 인증 획득

    '무지개돌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 프로그램 인증 획득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이하'친구사이')에서 성소수자커뮤니티에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친구사이 성소수자자살예방프로젝트 마음연결(이하 '마음연결')이 개발한 성소...
    Date2019.07.31 Category2019년 7월 Reply0 Views87
    Read More
  12. [109호][알림] '무지개돌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 프로그램 인증 획득

    '무지개돌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 프로그램 인증 획득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이하'친구사이')에서 성소수자커뮤니티에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친구사이 성소수자자살예방프로젝트 마음연결(이하 '마음연결')이 개발한 성소...
    Date2019.07.31 Reply0 Views55
    Read More
  13. [108호] 6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6월의 소식지 이달의 사진:: PRIDE in 대구 -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 6월 활동보고 우리는 침묵하지 않아야 6월의 활동스케치 [활동스케치 #1] 제20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 "올해 친구사이의 서울퀴어퍼레이드 참가...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0 Views136
    Read More
  14. [108호][이달의 사진] PRIDE in 대구

    2019년 6월 29일,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 "퀴어해방 THE PRIDE"가 대구 중앙로 대중교통지구에서 개최되었다. 대구퀴어문화축제는 서울퀴어문화축제 다음으로 전국에서 2번째로 오래된 퀴어문화축제이며, 친구사이 또한 약간명의 회원들이 매년 행사에 참가...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1 Views189
    Read More
  15. [108호][활동보고] 우리는 침묵하지 않아야

        우리는 침묵하지 않아야       지난 6월 28일은 스톤월 항쟁이 50년 된 날이었습니다. ‘스톤월 인’에 습격한 경찰에 맞서 트랜스젠더, 게이, 레즈비언은 저항했고, 뉴욕을 중심으로 퍼져 성소수자들은 거리에 나와 존재를 드러냈습니다. 이 행동은 미국 곳...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0 Views125
    Read More
  16. [108호][활동스케치 #1] 제20회 서울퀴어퍼레이드 참가

    [활동스케치 #1] 제20회 서울퀴어퍼레이드 참가 올해 서울퀴어문화축제는 20회째를 맞습니다. 명실공히 퀴어들의 명절이 된 서울퀴어퍼레이드에 친구사이도 매년 참가해왔는데요, 지금부터 그 뜨거운 현장으로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어느새 친구사이의 전통...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0 Views235
    Read More
  17. [108호][활동스케치 #2]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참가

    [활동스케치 #2]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참가 친구사이는 2019년 6월 29일 개최된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참가를 6월 친구사이 정기모임으로 갈음하였습니다. 지역 퀴어문화축제 참가를 정기모임으로 대신한 것은 단체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그만큼 ...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0 Views241
    Read More
  18. [108호][소모임] 책읽당 읽은티 #5 - 글쓰기 모임 <숨기는 글쓰기의 곤란함>

    [소모임] 책읽당 읽은티 #5 - 글쓰기 모임, <숨기는 글쓰기의 곤란함>       "읽은티"는 정기적으로 독서 모임을 갖는 친구사이 소모임 "책읽당"의 독서 모임 후기를 매월 친구사이 소식지에 기고하는 연재 기획입니다. 이번 달은 6월 3주에 걸쳐 진행 된 글쓰...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3 Views328
    Read More
  19. [108호][소모임] 이달의 지보이스 #4 : 세계에서 아홉번째 프라이드를 외치다

    [소모임] 이달의 지보이스 #4 : 세계에서 아홉번째 프라이드를 외치다 (사진 : 허프포스트코리아) 안녕하세요! 친구사이 소모임, 게이코러스 지보이스입니다. 매년 6월은 '프라이드의 달'로 세계 LGBT 커뮤니티를 지지하는 달입니다. 올해 프라이드 ...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0 Views171
    Read More
  20. [108호] 2019년 5월 재정/후원 보고

      ※ 2019년 친구사이 5월 재정보고     *5월 수입   후원금 정기/후원회비: 8,122,762 일시후원: 831,300   정기사업 퀴어문화축제: 174,845   비정기사업 음원: 126 이자: 562   총계: 9,129,595      *5월 지출   운영비 임대료: 1,815,000 제세공과금: 777...
    Date2019.07.01 Category2019년 6월 Reply0 Views8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5 Next
/ 4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