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44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칼럼] 은둔 사이의 터울 #9

: 강제적 동성애

 

 

 

1. 

 

동성애자란 같은 성의 사람을 사랑하고 성적으로 이끌리는 이를 일컫는다. 따라서 가뜩이나 사회의 억압을 받는 동성애자에게 '연애'란 종종 지고의 가치가 된다. 게이인 내가 이렇게 핍박받고 사는 이유가 뭔가, 다 남자 좀 맘놓고 사귀려고 이러는 것이다. 그러나 그 연애의 중심이란 의외로 텅 비어있을 때가 많다. 동성애자라고 누구나 즐거운 연애를 누리고 있는 건 아니니까. 실은 그러지 못한 경우와 때가 더 많다. 

 

먼저 많은 수의 게이들은 그들의 연애와 섹스를 보통 온라인과 어플에서 먼저 시작한다. 비밀리에 가지고 있던 내 성적 지향의 비밀을 뚫어줄 통로를 발견했으니, 그곳을 통한 연애와 섹스의 욕망은 한층 간절해진다. 그런데 섹스면 몰라도, 그런 어플을 통한 1:1 만남으로 연애가 잘 풀릴 가능성은 희박하다. 연애하고픈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 알려면, 그 사람을 둘러싼 친구와, 그 사람이 속한 집단에서 그가 어떻게 처신하는지를 살펴봐야 하는데, 온라인 번개로 만난 사람은 그런 검증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같이 어플 지울 사람 찾는단 소개글의 바람과는 달리, 1:1로 비밀리에 만나길 바란 후에 발생하는 온갖 종류의 연애 사기가 판친다. 

 

다행히 오프라인 게이 커뮤니티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해도, 그것으로 연애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대개 오프라인 커뮤니티에 한 번 나오면 그곳으로부터 얻는 위안과 친교의 정이 각별해진다. 눈치보며 몰래 만나던 사람들을 종태원에서 나와 당당히 만나고 있으면 묘한 해방감도 든다. 그렇게 만난 사람들 하나 그룹들 하나하나가 소중해지기도 한다. 그러나 연애란 본래 어떤 경우에도 기존의 인간관계에 대한 변형을 제물로 삼는다. 기존에 존재했던 사람과 그룹과의 관계가 조금이라도 깨지지 않는 연애란 없다. 그렇다면 내가 이걸 굳이 내 욕심으로 깰 필요가 있을까. 내가 괜히 욕심을 부려서, 성공할지 알 수도 없는 대쉬로 이 관계들이 깨지면 어떡하나. 물론 사람들은 보통 그걸 깨는 편을 택하고, 안타깝게도 그걸 치르고도 그 연애가 성공할 확률은 반반이다. 

 

우여곡절 끝에 연애가 시작되고, 비로소 둘은 단꿈과 같은 연애 초반을 보낸다. 그러나 연애한다고 막상 모두가 행복한 것은 아니다. 한 사람과 마음을 나누는 섹스란 따뜻하고 좋은 것이지만, 그 섹스가 테크니컬한 의미로도 최고의 섹스일 가능성은 낮다. 원래 이 시대의 완벽한 섹스란 죄다 모니터 속에 있는 법이니까. 물론 감각적으로 하이를 치는 섹스 이외에도, 연애에는 마음을 나눔으로써 생기는 많은 복락들이 있다. 그런데 그 마음을 나눈다는 게 또 문제다. 그 말은 내 마음이 내 것만이 아니게 된다는 걸 뜻하기 때문이다. 연애를 안 하면 '마음껏' 불행할 수 있지만, 연애를 한다 해도 '마음껏' 행복할 수 없다. 그 마음이 나 혼자만의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도 모르는, 내 것인 줄만 알았던 그 마음을 나누는 과정에서 여러 트러블이 생기고, 그걸 조정하는 과정은 예민하고 늘 신경이 소요된다. 지고의 가치이자 이 바닥 생활의 한줄기 희망이었던 연애는, 실전으로 갈수록 또 하나의 엄연한 협상이자 행정이 된다. 

 

그러다보면 이런 의문이 생긴다. 사랑이, 연애가 그렇게까지 대단한 것인가. 물론, 사랑은 결코 영원하지 않다. 사랑이 영원하다는 개소리가 만연한 까닭에, 사랑이 누려야 할 제 수명도 채 다 누리지 못하는 때가 많은 것이다. 그래도 더 힘들게 쟁취한 만큼, 더 달콤한 연애일 줄 알았는데. 혐오보다 마땅히 강하다던 그 사랑이 별안간 왜 이리 작아보이는 것일까. 사랑이 혐오보다 강할 때도 있지만, 그렇지 못할 때도 있다. 짐짓 오래 안정적인 연애 관계에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보면 이런 의문이 든다. 나는 어째서 지난날 연애를 그토록 지고의 가치로 삼고 살았던 걸까. 지금 생각해보면 본래 사랑의 깜냥보다 턱없이 부풀려진 그 간절한 '동성애'의 환상은 과연 어디로부터 왔던 것일까. '동성애자'로 살며 사랑하기 위해, 연애 외에 앞으로 정작 내가 필요하게 될 것들은 무엇일까.

 

 

 

2017-10-20-0008-2.jpg

 

 

 

 

2.

 

2013년 11월, 13년간 같이 살았던 한 이성애자 부부 중 한 쪽이 별안간 이별을 통보했다. 통보받은 쪽은 이유를 물었고, 그는 "그는 사랑이라는 말에 모든 걸 다 걸고 그게 없으면 아무것도 아닌 게 되는 그 ‘사랑’이 싫다"고 대답했다. 배우자는 처음에 그 말을 이해할 수 없었지만, 이후 13년간의 부부생활을 되짚어보면서 "사랑"이라 굳이 명명하기 어려운, 그러나 충분히 좋은 관계의 단초를 발견했다. 그리고 그는 인간관계에서 "모든 질문에 대답하지 않아도 되"며, "사랑"이 무엇인지를 정하는 것이 오히려 "관계의 핵심"을 잃어버리게 한다는 것을 깨닫고, 배우자와의 관계를 지속하기로 한다. 

 

소설가 배수아는 2009년 그의 소설 『북쪽 거실』에서, 소설 속 화자의 입을 빌려 사랑에 대해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하지만 사랑은 불가능하고, 나 자신이란 존재는 사랑을 더욱 불가능하게 몰고 가요. 글을 쓰기 위해서 나는 사랑이 아니라, 무엇보다도 나의 부재가 필요해요."1) 나아가 소설가 김경욱은 2007년 장편 『천년의 왕국』에서, "사랑이야말로 삶 속의 죽음"이며, "삶이 죽음에 의해 완성되듯이 사랑은 순간순간 죽음의 민얼굴을 향해 육박"한다고 설명했다.2) 그리고 소설가, 평론가이자 시인인 이장욱은 2006년 발표한 그의 시 「근하신년」을 다음의 싯귀로 마무리짓는다. "우리는 유려해지지 말자. 널 사랑해."3)

 

한편 소설가 정찬은 1999년 그의 단편 「로뎀나무 아래서」에서, 등산을 좋아하는 작중 화자에게 등산을 왜 하는지 묻는 질문에, "무의미함"이야말로 "등산의 참된 존재 이유"이며, "덧없음, 무의미함" 속에 삶의 "큰 위안"이 있다고 언급했다.4) 더불어 철학자 박이문은, 참다운 삶의 의미는 "모든 것의 궁극적 공허를 느꼈을 때"에만 찾을 수 있으며,5) 2014년 한 인터뷰의 말미에서 "모든 것의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았을 때만이 절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2017년 3월 26일, 8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 배수아, 『북쪽거실』, 문학과지성사, 2009, 68쪽.
2) 김경욱, 『천년의 왕국』, 문학과지성사, 2007, 336쪽. 

3) 이장욱, 「근하신년 - 코끼리군의 엽서」, 『정오의 희망곡』, 문학과지성사, 2006, 23쪽.
4) 정찬, 『로뎀나무 아래서』, 문학과지성사, 1999, 238쪽.
5) 박이문, 『철학의 여백』, 문학과지성사, 1997, 108쪽.

 

 

 

teoul.png

 

 

banner_final2.jpg

  • profile
    기로 2017.11.30 19:49

    연애란 뭘까요, 사랑이란 뭘까요. 정말 행복할까요? ㅎㅎ 우리가 항상 갖는 물음들인거 같네요. 항상 데이고 힘들어하면서도 결국 또 찾게 되는게 사랑할 누군가...

    암튼, 공감가는 부분이 연애를 시작하려면 알고 지내던 관계들의 변형이 당연하다. 는 부분 그걸 깨지 못하는 쫄보가 여기 있네요.  호호

  • profile
    박재경 2017.12.01 11:48
    터울 글에 익숙해 지나봐 ㅎㅎㅎ

  1. [89호] 11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11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2017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11월 활동보고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 11월의 커버스토리 ::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커버스토리 #1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사무국장 박기호님 인터뷰 : 1. 서울...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0 Views63
    Read More
  2. [이달의 사진] 2017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2017년 11월 18일,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조각보' 주관, 성별이분법에 저항하는 사람들의 모임 '여행자' 공동 주최로,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TDOR: Transgender Day OF Rememberance) 촛불추모회 행사가 연남동 경의선숲길공원에서 개최되었...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0 Views63
    Read More
  3. [활동보고]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 지난 11월 25일(토)에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가 열렸습니다. 친구사이 정기총회는 친구사이의 최고의결기구입니다. 친구사이는 매해 11월 정기총회를 통해 당해연도 회계의 결산을 승인하고, 차기년도 예산을 인준 받습니다. 또...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2 Views164
    Read More
  4. [후원스토리 #07] 복태와한군 : 지금처럼 당당하고 솔직하고 유쾌하게 양지에서 반짝반짝 '빛나' 주세요.

    어떠한 인연으로 후원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2008년도에 함께 작업을 하며 친해진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가 동성애자였어요. 그때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자신을 동성애자라고 밝힌 친구를 만나게 되었어요. 어느 날 함께 작업한 친구들 모임에 그 친구가...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5 Views704
    Read More
  5. [커버스토리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1]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사무국장 박기호님 인터뷰 : 1. 서울퀴어영화제와 무지개영화제

    [커버스토리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1]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사무국장 박기호님 인터뷰 : 1. 서울퀴어영화제와 무지개영화제 ▲ 친구사이 대표 재직 시절, 2016년 친구사이 송년회 (2016.12.17) 터울 :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친구사...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2 Views297
    Read More
  6. [커버스토리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2]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사무국장 박기호님 인터뷰 : 2. 친구사이와 <종로의 기적>, <위켄즈>

    [커버스토리 “서울퀴어영화제 20주년” #2]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사무국장 박기호님 인터뷰 : 2. 친구사이와 <종로의 기적>, <위켄즈> (1부에서 계속) ▲ 左 : 한국남성동성애자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10주년 기념행사 '두번째 커밍아웃' (...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1 Views277
    Read More
  7. [활동스케치 #1] 친구사이 하반기 시즌제 교육 '성소수자와 인권'

    [활동스케치 #1] 친구사이 하반기 시즌제 교육 '성소수자와 인권' 지난 상반기 시즌제 교육 '게이와 페미니즘'에 이어 친구사이 교육팀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하반기 시즌제 교육 '성소수자와 인권'이 지난 11월 16일 '청소년 성...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2 Views110
    Read More
  8. [활동스케치 #2] 지역은 ‘퀴어력 뿜뿜’하고 있다 - '퀴어라이브' 후기

    [활동스케치 #2] 지역은 ‘퀴어력 뿜뿜’하고 있다. : 무지개행동 지역순회 한마당 “퀴어라이브”를 마치며. 울산, 광주, 대전, 춘천. 11월 한 달 이 네 곳에는 전국 각지 퀴어들이 모였다. 현지에서 활동하는 퀴어들, 그리고 그 퀴어들...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1 Views89
    Read More
  9. [기획] <Seoul For All> #1 : 혐오의 도시계획과 위기의 헤테로토피아

    [기획] <Seoul For All> #1 : 혐오의 도시계획과 위기의 헤테로토피아 ‘서울선언(Seoul Implementation Agenda)’과 ‘잘생겼다! 서울20’ 2017년 10월, 서울 여의도에서는 세계 39개 도시의 시장들과 OECD 사무총장이 모여 현 세대와 후...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1 Views284
    Read More
  10. [칼럼] 은둔 사이의 터울 #9 : 강제적 동성애

    [칼럼] 은둔 사이의 터울 #9 : 강제적 동성애 1. 동성애자란 같은 성의 사람을 사랑하고 성적으로 이끌리는 이를 일컫는다. 따라서 가뜩이나 사회의 억압을 받는 동성애자에게 '연애'란 종종 지고의 가치가 된다. 게이인 내가 이렇게 핍박받고 사는 이...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2 Views440
    Read More
  11. [웹툰] 천국에서 열린 벽장 - 14

    죽음은 때때로 사람의 생을 다소 관대하게 바라보게 합니다. 그래서 때로는 오히려 더 객관적인 생을 볼 수 있게도 합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죽음 후의 성소수자의 삶을 어떻게 바라봐 줄까요? 죽음이 씻어낸 그 삶에서 더욱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3 Views361
    Read More
  12. [에세이] 내 인생의 퀴어영화 #23 : <이스턴 보이즈>

    [에세이] 내 인생의 퀴어영화 #23 : <이스턴 보이즈(Eastern Boys)> * 2015년 전주국제영화제, 2017년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초청작 이번 퀴어 영화에 대한 글을 의뢰받고 고민이 많았다. 덥썩 하겠다고는 했는데 긴 글을 써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었고, 어떤 영...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2 Views624
    Read More
  13. 2017년 10월 재정/후원 보고

    2017년 친구사이 10월 재정보고 *10월 수입 후원금 정기/후원회비: 10,638,615 일시후원: 394,300 (일시후원 해 주신 이*오님 감사합니다) 정기사업 워크숍: 1,110,000 비정기사업 음원: 31,895 기타사업 시즌교육: 70,000 기타 이자: 2,129 총계: 12,246,939...
    Date2017.11.30 Category2017년 11월 Reply0 Views45
    Read More
  14. [이달의 사진] 게이 서킷 파티, I:M

    @Club Ellui, 청담 2016년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한국을 대표하는 게이 서킷 파티 I:M이 개최되었다. 파티는 이태원의 클럽 Le Queen, GRAY, Looking-Star 및 청담동의 클럽 Ellui에서 열렸다. * 친구사이 회원 여러분께서 직접 찍으신 사진을 보내주...
    Date2017.11.16 Category2016년 8월 Reply0 Views8
    Read More
  15. [88호] 10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내가 사랑한 속옷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10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소수자를 지우지 말라! 10월 활동보고 배우고 고민하고 그리고 실천하고 10월의 커버스토리 :: 내가 사랑한 속옷 커버스토리 #1 XNX 대표 겐제이피님 인터뷰 : - 속옷 만드는 사람 "사실 모...
    Date2017.11.04 Category2017년 10월 Reply0 Views120
    Read More
  16. [이달의 사진] ■소수자를 지우지 말라!

    2017년 10월 13일,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에서는 익선동의 젠트리피케이션 붐과 서울시의 종로3가 도시재생계획에 성소수자가 배제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돈화문로와 돈화문11길이 교차하는 곳에 "낙원동 도시계획에서 성소수자를 지우지 말라"는 현수막을 내...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0 Views123
    Read More
  17. [활동보고] 배우고 고민하고 그리고 실천하고

    배우고 고민하고 그리고 실천하고 올해 친구사이에게 10월은 교육의 달이었습니다. 친구사이가 성소수자 커뮤니티 전반을 대상으로 진행한 교육들이 10월 한 달 동안만 총 6회가 진행되었습니다. 11월에도 교육은 이어집니다. 신청이 마감된 것도 있지만 아직...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144
    Read More
  18. [후원스토리 #06] 김향지 : '성소수자 인권단체 친구사이의 후원자'라는 수식을 일종의 방패로 쓰기도 하는 것 같아요.

    어떠한 인연으로 후원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본래 어렸을 때, 그러니까 중고등학생 때부터 성소수자 이슈에 관심이 많아서 어렴풋이 단체의 존재는 알고 있었어요. 예를 들어 우연히 보게 된 김조광수 감독님에 관한 기사에 친구사이 언급이 있었다든가 하는 ...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2 Views200
    Read More
  19.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 #1] XNX 대표 겐제이피님 인터뷰 - 속옷 만드는 사람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1] XNX 대표 겐제이피님 인터뷰 - 속옷 만드는 사람 아 론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XNX도 어느덧 3년 차가 되었습니다. 청년창업이 유행이라곤 하지만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 같은데요. 겐제이피 사실 ...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2 Views2157
    Read More
  20.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 #2] 빤쓰백일장: 너와 나의 속옷 이야기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2] 빤쓰백일장: 너와 나의 속옷 이야기 회원들에게 물었습니다. 그 어떤 옷보다 편안할 수도 있는 옷. 또 그 어떤 옷보다도 남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옷. 또는 보여주고 싶은 옷. 몸에 가장 가까운 옷, 속옷. 속...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59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3 Next
/ 33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