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43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칼럼] 김대리는 티가나 #1 :

주말에 뭐했니?

 


생각지도 못한 기습이었다. 출근 첫날, 다시는 여성스럽다는 놀림을 받지 않겠노라 다짐하며, 결연한 발걸음으로 집을 나섰지만, '주말에 뭐 했냐'는 질문에 내 얼굴은 불타올랐다. 아주 간단한 인사였다. 하지만 이 안부에 대답하기 위해, 난 매주 돌아오는 주말 그리고 몇 안되는 연애사와 태국에서의 뜨거웠던 G tour 등 나의 삶을 통째로 거짓으로 꾸며야 했다. 이후 수천번 듣고있는 이 물음은 매번 내가 동성애자임을 실감 나게 해줬다.

 

 

thai.jpg

태국에서의 추억은 낮보다 밤이 더 강렬했다. 말해 주지 못해 안타까울 정도로.

 


처음엔 여기를 떠나면 해결될 줄 알았다. 사람을 대하는 일이 많은 영업의 특성상, 사생활은 업무의 활용도가 매우 높았다. 처음 보는 사람과 어색한 분위기를 푸는 데는 사실 주말에 있었던 일만큼 편한 게 없다. 특히나 영업맨들 사이에서 주고받는 사생활은 세련되고 정교하게 가공된 것들이다. 남의 집 섹스 라이프가 내게 무슨 소용이 있겠냐마는, 듣고 나서 느껴지는 친밀감은 마치 마약과도 같았다. 중독적이었고 돌아오는 금단현상도 컸다. 사실에 가까울수록, 치부를 드러낼수록 고급 마약으로 취급되었다. 종로 포차 거리를 종각으로 이태원 게이힐을 글램으로 치환하는 수준에 그치는 나의 마약은 인기가 있을 리가 없었다.


시간이 지나 엉덩이를 씰룩대며 회사 복도를 걸을 만큼 여유가 생기자 새롭게 보이는 것들이 생겼다. 어디를 가나 이 질문을 벗어나진 못할 것이라는 것이다. 사생활의 마약은 영업뿐만 아니라 회사생활도 통했기 때문이다. 어쩌면 더 잘 팔렸을지도 모른다. 매일 보는 얼굴이지만 볼 때마다 처음 보는 사람같이 느껴지는 게 회사 사람이기 때문이다. 사회물을 먹어가면서 밖에서 배운 영업을 안에서도 하는 동료들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게이가 아닌 순간은 없었다. 중독된 듯 사원증을 목에 건 순간에는 외부 고객이든 내부 동료든 끊임없이 꾸며낸 사생활을 팔았고, 거짓은 곧 게이인 나 자신이었다. 거짓말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입을 다물자 오히려 사회는 나에게 애원했다, 나를 더 알고 싶다고. 더 이상 완강히 버티면 팀에 유화되지 못하고 팀 분위기를 망치는 사람으로 찍어버리겠다는 엄포를 놓기도 했다.


커밍아웃을 해야 하는 이유가 하나 더 늘었다. 더 좋은 마약을 팔아서 팀 사기를 진작시키고 회사의 수익에 이바지하기 위해서라도 나는 커밍아웃을 해야 한다. 얼마나 궁금해할까, 이성애자들은 못 보던 새로운 마약일 텐데. 나라에서 장려해 준다면 선보이고 싶은데 자꾸 기다리라 해서 안타까울 정도이다.

 

 

 

8e2d4ce2702f1f51322d5a7b26709a18.jpg

 

 

 

 

 

 

 

 

* 소식지에 관한 의견이나 글에 관한 피드백, 기타 문의 사항 등은 7942newsletter@gmail.com 으로 보내주세요.

* 소식지 정기구독을 원하시는 분은 해당 게시판에서 신청해주세요. ☞ 신청게시판 바로가기

* 차별없는 세상을 만들어나가는 친구사이의 활동을 후원해주세요. donation.png후원참여 바로가기

 

 

  • profile
    박재경 2017.02.24 19:14
    피곤도 하지 !! 늘 그렇게 주변에서 대하면...
    화가 나기도 하고

    잘 버티내 아론 ^^
  • profile
    카노88 2017.02.27 13:27
    어색했던 거짓말도 이제는 오래된 습관처럼 나타나고 사회성이 부족하다는 말을 듣지 않으려 좀 더 재밌고 참신한 썰을 준비해야 하는 게 너무 힘들죠ㅠ 그래서 매주 낙원을 찾는가 봐요
  • profile
    낙타 2017.02.28 15:43
    그러게, 나라에서 장려해준다면 정말 신세계를 보여줄 수 있는데. 아쉽네.
    언젠가는 신세계를 보여줄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길 기원하며!

  1. [이달의 사진] 게이 서킷 파티, I:M

    @Club Ellui, 청담 2016년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한국을 대표하는 게이 서킷 파티 I:M이 개최되었다. 파티는 이태원의 클럽 Le Queen, GRAY, Looking-Star 및 청담동의 클럽 Ellui에서 열렸다. * 친구사이 회원 여러분께서 직접 찍으신 사진을 보내주...
    Date2017.11.16 Category2016년 8월 Reply0 Views3
    Read More
  2. [88호] 10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내가 사랑한 속옷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10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소수자를 지우지 말라! 10월 활동보고 배우고 고민하고 그리고 실천하고 10월의 커버스토리 :: 내가 사랑한 속옷 커버스토리 #1 XNX 대표 겐제이피님 인터뷰 : - 속옷 만드는 사람 "사실 모...
    Date2017.11.04 Category2017년 10월 Reply0 Views102
    Read More
  3. [이달의 사진] ■소수자를 지우지 말라!

    2017년 10월 13일,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에서는 익선동의 젠트리피케이션 붐과 서울시의 종로3가 도시재생계획에 성소수자가 배제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돈화문로와 돈화문11길이 교차하는 곳에 "낙원동 도시계획에서 성소수자를 지우지 말라"는 현수막을 내...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0 Views108
    Read More
  4. [활동보고] 배우고 고민하고 그리고 실천하고

    배우고 고민하고 그리고 실천하고 올해 친구사이에게 10월은 교육의 달이었습니다. 친구사이가 성소수자 커뮤니티 전반을 대상으로 진행한 교육들이 10월 한 달 동안만 총 6회가 진행되었습니다. 11월에도 교육은 이어집니다. 신청이 마감된 것도 있지만 아직...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130
    Read More
  5. [후원스토리 #06] 김향지 : '성소수자 인권단체 친구사이의 후원자'라는 수식을 일종의 방패로 쓰기도 하는 것 같아요.

    어떠한 인연으로 후원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본래 어렸을 때, 그러니까 중고등학생 때부터 성소수자 이슈에 관심이 많아서 어렴풋이 단체의 존재는 알고 있었어요. 예를 들어 우연히 보게 된 김조광수 감독님에 관한 기사에 친구사이 언급이 있었다든가 하는 ...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2 Views186
    Read More
  6.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 #1] XNX 대표 겐제이피님 인터뷰 - 속옷 만드는 사람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1] XNX 대표 겐제이피님 인터뷰 - 속옷 만드는 사람 아 론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XNX도 어느덧 3년 차가 되었습니다. 청년창업이 유행이라곤 하지만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 같은데요. 겐제이피 사실 ...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2 Views2074
    Read More
  7.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 #2] 빤쓰백일장: 너와 나의 속옷 이야기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속옷’#2] 빤쓰백일장: 너와 나의 속옷 이야기 회원들에게 물었습니다. 그 어떤 옷보다 편안할 수도 있는 옷. 또 그 어떤 옷보다도 남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옷. 또는 보여주고 싶은 옷. 몸에 가장 가까운 옷, 속옷. 속...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553
    Read More
  8. [활동스케치 #1] 2017 친구사이 워크숍 '아이캔 스피크'

    [활동스케치 #1] 2017 친구사이 워크숍 '아이캔 스피크' 이번 2017 친구사이 워크샵 "아이캔 스피크"는 10월 28일(토)~10월 29일(일) 합정동 모 교육회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그 날따라 날씨도 무척이나 선선하고 화창하였습니다. 더욱이 서울이란 도...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175
    Read More
  9. [활동스케치 #2] 대만 동아시아 워크숍, LGBT 프라이드 참관기

    [활동스케치 #2] 대만 동아시아 워크숍, LGBT 프라이드 참관기 지난 10월 27일 대만의 성소수자 운동 단체인 통츠 핫라인의 주최로 ‘성소수자 운동과 보수세력’ 이라는 이름의 동아시아 워크숍에 초청을 받아 대만에 다녀왔습니다. 이 워크숍은 한...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236
    Read More
  10. [웹툰] 천국에서 열린 벽장 - 13

    죽음은 때때로 사람의 생을 다소 관대하게 바라보게 합니다. 그래서 때로는 오히려 더 객관적인 생을 볼 수 있게도 합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죽음 후의 성소수자의 삶을 어떻게 바라봐 줄까요? 죽음이 씻어낸 그 삶에서 더욱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240
    Read More
  11. [에세이] 내 인생의 퀴어영화 #22 : <시인의 사랑>

    [에세이] 내 인생의 퀴어영화 #22 : <시인의 사랑>(2017) "씨발 내가 불쌍해서 그러는 거죠?" 먼저 동성애란 뭘까. 이 영화에 나오는 양익준과 정가람은 동성애자일까. 영화에서 둘 사이의 그 흔한 키스·애무·섹스신은 단 한 컷도 안나온다. 심...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1 Views1067
    Read More
  12. 2017년 9월 재정/후원 보고

    2017년 친구사이 9월 재정보고 *9월 수입 후원금 정기/후원회비: 10,527,105 일시후원: 1,979,300 (일시후원 해 주신 종로삼칠이님 ,주황색님, 종순님 감사합니다) 정기사업 지보이스 정기공연: 3,809,775 퀴어문화축제: 36,000 비정기사업 게이봉박두: 1,311...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0 Views55
    Read More
  13. [알림] 제12회 무지개인권상 후보를 추천해주세요!!

    무지개인권상 후보를 추천해주세요. 2006년도에 신설된 ‘무지개인권상’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수여하는 인권상으로서 당해연도에 성소수자의 인권 향상에 주요한 업적을 쌓은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입니다. 무지개인권상은...
    Date2017.11.03 Category2017년 10월 Reply0 Views27
    Read More
  14. 9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87호] 내가 사랑한 소녀

    브라우저에서 보기 후원하기 친구사이 9월 소식지 이달의 사진:: 국민주도 헌법개정을 위한 시민대회 9월 활동보고 성소수자 인권옹호자들이 모욕당했습니다 9월의 커버스토리 :: 내가 사랑한 소녀 커버스토리 #1 비주얼의 중심 : VX 잘 부탁드립니다 "누군가...
    Date2017.09.29 Category2017년 9월 Reply0 Views367
    Read More
  15. [이달의 사진] 국민주도 헌법개정을 위한 시민대회

    2017년 9월 27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문화의전당 앞에서 '국민주도 헌법개정을 위한 시민대회'가 개최되었다. 친구사이가 연대단위로 참가 중인 성소수자차별반대무지개행동을 비롯, 국민주도헌법개정전국네트워크(준), 다산인권센터, 정치개혁수원...
    Date2017.09.29 Category2017년 9월 Reply2 Views75
    Read More
  16. [활동보고] 성소수자 인권옹호자들이 모욕당했습니다.

    성소수자 인권옹호자들이 모욕당했습니다.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이 9월 11일 부결되었지요.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당시 소수의견을 낸 것, 군형법제92조의6 합헌 결정시 소수의견을 낸 것으로 인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바른정당, ...
    Date2017.09.29 Category2017년 9월 Reply1 Views258
    Read More
  17. [후원스토리 #05] 장시욱 : 그 마음을, 그 생각들을 친구사이를 통해 공감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어떠한 인연으로 후원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평소 가게에 종종 찾아주시던 손님분이 친구사이 활동을 하고 계셨어요. 그분과 다양한 대화를 나누게 되면서 친구사이도 알게 되었구요. 그러다 얼마전 지보이스 다큐영화를 통해서 그들도 알게 되었구요..^^ 내...
    Date2017.09.29 Category2017년 9월 Reply1 Views183
    Read More
  18.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소녀’ #1] 비주얼의 중심 - VX 잘 부탁드립니다.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소녀’ #1] 비주얼의 중심 - VX 잘 부탁드립니다. 일동 : ビジュアルの中心(비주얼의 중심) VX どうぞ 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 (잘 부탁드립니다!) 준 : 안녕하세요 저는 VX의 리더, 준입니다. 션 : 저는 VX에서 라인...
    Date2017.09.29 Category2017년 9월 Reply1 Views267
    Read More
  19.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소녀’ #2] 엽편 - 내 문제는, 웨딩 피치

    [커버스토리 ‘내가 사랑한 소녀’ #2] 엽편소설 내 문제는, 웨딩 피치 나도 사실 변신소녀야. 가로수길에서 처음 만난 그는 누가 봐도 평범했다. 그 어떤 극단으로도 가지 않겠음을 온몸으로 선언하는 듯한 외모는, 지금 와서 하는 이야기지만 그다...
    Date2017.09.29 Category2017년 9월 Reply2 Views213
    Read More
  20. [활동스케치 #1] 음악으로 연대하다, 지보이스 정기공연 '입맞춤'

    * 친구사이 대표 낙타님과 영화 <위켄즈>로 인연을 맺은 배우 박진희씨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그리고 수화통역사 정원갑님. 올해도 어김없이 지보이스의 정기공연이 진행되었다. 사랑, PL, 커밍아웃 그리고 연대. 이번 지보이스 정기공연이 다루는 주제이...
    Date2017.09.29 Category2017년 9월 Reply2 Views22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3 Next
/ 33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