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에이즈감염인의 인권탄압을 중지하라


  친구사이는 최근 에이즈 감염인의 수직감염과 자살 등 일련의 가슴아픈 사건들을 유발시킨 잘못된 사회적 통념에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며 이런 사실들을 왜곡되게 보도한 언론의 행태에 대해서도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지난 10월 17일 국립보건원에서 수직감염으로 인한 에이즈 감염 사실을 발표한 후 대다수 언론들은 '충격','만용','이해못할 부모' 등 원색적인 용어와 편협한 윤리적 잣대를 들이밀며 감염인들의 출산을 범죄 행위처럼 취급했다. 또한 10월 28일 병원에서 사라져 경찰이 수배에 나섰다가 사체로 발견된 에이즈감염인의 자살을 가십거리로 호들갑스럽게 보도함으로써 에이즈 감염인이 범죄자로 간주되는 왜곡된 시각을 확산시키는데 동조했다. 이런 무분별한 보도행태는 정확하고 공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할 언론의 사명을 망각한 채 우리 사회에 만연하고 있는 에이즈 감염인들에 대한 편견을 확장시키는 것에 다름아니다.

  유전적 소인이 강한 질환을 갖고 있는 산모의 출산을 제한할 수 없고, 산전검사를 통해 태아의 기형이나 선천적 질환이 예견되는 경우에도 산모가 원할 경우 출산을 막을 권리는 없다. 설령 건강하지 못한 아이를 출산하게 되었다고 해도 아무도 그 산모를 비난할 수 없음은 물론이다.
  에이즈는 감염이 되었더라도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얼마든지 발병을 지연시킬 수 있는 질환이며 감염인이 임신을 하더라도 수직감염율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방법은 충분히 존재한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감염인의 출산을 제한하는 사례는 없으며 국내 에이즈 관련 법에도 감염인의 출산을 제한하는 부분은 없다.

  친구사이는 에이즈 감염인으로서 사회적 편견과 윤리적 압력에 떠밀려 어쩔 수 없이 삶을 포기해야 했던 고인들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수직감염이 알려지면서 정신적인 충격을 입은 감염인 부모에 대해서도 위로의 뜻을 전한다.  

1. 각 언론은 일련의 사건들에 대한 편협한 보도행태를 반성하고 정정하기 바란다. 또한 이후에도 감염인을 비롯한 모든 소수자들의 인권을 침해할 수 있는 보도행태를 자제하기 바란다.

2. 광주동부경찰서는 에이즈감염인을 범죄자와 똑같이 취급, 수배령까지 내린 사실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기 바란다.

3. 보건복지부는 유명무실한 에이즈 관리체계를 버리고 적극적으로 감염인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 및 보다 더 실질적인 감염인들의 진료지원방안을 마련하기 바란다.


                                                2003, 11. 4. 한국남성동성애자 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 [성명서] 에이즈감염인의 인권탄압을 중지하라
1280 필리핀 ILGA 참가단 모집합니다
1279 게이 코러스 소모임을 제안합니다
1278 챠밍스쿨9 : 갈라의 일요예술무대
1277 [성명서] 동성애자에게 복면을 허하라
1276 친구사이, 필리핀 ILGA 참가 보고
1275 HIV랑 놀자!!!
1274 전시회 [눈.밖에.나다]
1273 게이 코러스, [인권 콘서트]에 참가
1272 챠밍스쿨10 : 어떻게 식성이 안 변하니?
1271 2003 동성애자 10대 사건, 설문
1270 Tonight, 아듀 2003!
1269 2003년 10대 사건 설문 결과
1268 가입인사 코너 만들었습니다
1267 12/27 월례회의 겸 총회!!!
1266 2004년 친구사이 대표 선출
1265 웹진, 사람을 찾습니다
1264 엑스존 대법원 상고 후원해주세요
1263 [성명서]'청보법시행령' 위헌소지를 다투기 위한 엑스존의 상고심 결정을 지지한다.
1262 [성명서] 동성애자와 HIV감염인에 대한 왜곡된 보도를 게재한 한겨레 신문은 즉각 사과하라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