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조회 수 31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지개빛 인권바람! 과연 군대에서 가능한가?>
군대와 게이, 불편한 관계 속에서 인권의 길을 찾다

당신에게 군대란 어떤 의미인가요?

20대 초반의 생물학적 남성이라면 국가에서 정해놓은 국방의 의무로 인해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군 입대를 해야 합니다. 그러다보니 개인의 신념에 의해 병역거부를 하지 않는 이상 적지 않은 성소수자들(게이, MTF 트랜스젠더 등)이 군 생활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자신의 존재가 밝혀질까 두려워 2년 가까이 숨죽이며 생활해야 하는 성소수자들에게 과연 군대는 어떤 의미로 다가올까요. 로맨스가 존재하는 상상의 공간일까요. 아니면 끔찍한 차별과 인권침해에 쉽게 노출되는 공간일까요. 낭만과 추억, 그리고 냉소와 두려움이 공존하는 게이들의 아이러니한 반응은 바로 군대를 둘러싼 솔직한 심정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간, 변태적 성벽자, 성주체성 장애, 성적 선호 장애. 바로 법과 제도 안에서 성소수자들의 삶을 규정하고 있는 말들입니다. 2006년에 제정된 <병영 내 동성애자 관리지침>에서는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군 면제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아예 특별히 관리해야 할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고 심지어 이성애로 전환 시 적극 지원한다는 식의 호혜(?)를 베풀고 있습니다. 이 선심정책의 핵심이 상담을 주선하고 체육, 동아리활동을 적극 권장한다는 점에서 과연 군대가 성소수자들을 바라보는 관점이 무엇인지 의심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실 이 모든 것이 호혜라고 하기엔 달갑지도 않고, 진심으로 와 닿지도 않습니다. 그렇다면 군대는 그토록 싫어하는 게이, 트랜스젠더들을 입대시키고 인권침해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골머리를 썩고 있을까요? 설마 개인들마다 존재하는 다양한 성적 지향을 군대에서 구현해보려는 것일까요?

게이가 군대에게서. 군대가 게이에게서 갖는. 끊임없는 물음들이 존재합니다. 만나는 곳 없이 평행선으로만 갈 것 같지만 우리가 함께 고민하고 시도해 볼 수 있는 대안이 무엇인지 함께 모색해 보도록 합시다.



장소 : 광화문 미디액트
일시 : 08.11.11 18:00 ~ 21:00

사전행사 18:00 ~ 19:00  
군 관련 영상물 상영


토론회 19:00 ~ 21:00
사회 :  권김현영 (국민대 여성학 강사)


군대와 성소수자, 불편한 관계를 파헤치다!
  발표 1. 게이, 군대를 말하다!  '로맨스'와 '두려움' 사이에서 _  정욜 (동성애자인권연대)
  발표 2. 군대 내 남성동성애자들의 법적 지위 _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증진을 위한 프로젝트팀

인권의 길을 찾다.
  토론 오가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정정훈 (아름다운 재단 변호사 그룹 '공감')
       키라 (한국성폭력상담소)


주최 :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증진을 위한 프로젝트팀
주관 : 동성애자인권연대 / 한국 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문의 : 동성애자인권연대 0505-990-9982 /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02-745-794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54 2014 친구사이 게이컬처스쿨 - 3기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 file 2014.02.20 3295
1053 인권과 다양성을 존중하는 후보는 누구입니까? 2010.05.29 3283
1052 09년의 첫 걸음, 친구사이 1월 정기 모임 2009.01.19 3282
1051 2007 친구사이 송년회 안내 file 2007.12.07 3276
1050 성소수자 부모, 가족모임에 초대합니다. 2 file 2013.04.04 3266
1049 퍼레이드 행동 지침 2004.06.18 3234
1048 6/28 (토) 8:30 월례회의 있습니다. 2003.06.25 3203
1047 2014 친구사이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캠페인 [엄마한테 차마 못한 이야기] 3 file 2014.04.17 3198
1046 지_보이스 제2회 뮤직캠프 3.14~15 신청하세요. 2009.03.10 3186
1045 홈페이지 개편 기획단 모임 2004.06.30 3174
1044 2013 친구사이 게이컬처스쿨 - 2기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 1 file 2013.06.05 3172
» [토론회] 군대와 게이, 불편한 관계 속에서 인권의 길을 찾다. 2008.10.30 3172
1042 전시회 [눈.밖에.나다] 2003.12.07 3165
1041 2월 친구사이 정기모임 공고 2014.02.12 3158
1040 2007게이컬쳐스쿨 No.01[사진강좌]게이,사진기와 바람나다 file 2007.02.13 3157
1039 [성명서] 동성애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를 조장하는 종로경찰서를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14.03.28 3155
1038 <종로의 기적> 재개봉 기념 12월 19일 긴급행동!!! file 2012.12.17 3155
1037 묻지마 게이 야유회 갤러리 게시판! 2003.10.20 3152
1036 홈페이지 개편 아이디어 제안해주세요 2004.06.28 3145
1035 와인과 진실 혹은 대담 2004.02.11 31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