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무지개빛 인권바람! 과연 군대에서 가능한가?>
군대와 게이, 불편한 관계 속에서 인권의 길을 찾다

당신에게 군대란 어떤 의미인가요?

20대 초반의 생물학적 남성이라면 국가에서 정해놓은 국방의 의무로 인해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군 입대를 해야 합니다. 그러다보니 개인의 신념에 의해 병역거부를 하지 않는 이상 적지 않은 성소수자들(게이, MTF 트랜스젠더 등)이 군 생활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자신의 존재가 밝혀질까 두려워 2년 가까이 숨죽이며 생활해야 하는 성소수자들에게 과연 군대는 어떤 의미로 다가올까요. 로맨스가 존재하는 상상의 공간일까요. 아니면 끔찍한 차별과 인권침해에 쉽게 노출되는 공간일까요. 낭만과 추억, 그리고 냉소와 두려움이 공존하는 게이들의 아이러니한 반응은 바로 군대를 둘러싼 솔직한 심정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간, 변태적 성벽자, 성주체성 장애, 성적 선호 장애. 바로 법과 제도 안에서 성소수자들의 삶을 규정하고 있는 말들입니다. 2006년에 제정된 <병영 내 동성애자 관리지침>에서는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군 면제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아예 특별히 관리해야 할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고 심지어 이성애로 전환 시 적극 지원한다는 식의 호혜(?)를 베풀고 있습니다. 이 선심정책의 핵심이 상담을 주선하고 체육, 동아리활동을 적극 권장한다는 점에서 과연 군대가 성소수자들을 바라보는 관점이 무엇인지 의심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실 이 모든 것이 호혜라고 하기엔 달갑지도 않고, 진심으로 와 닿지도 않습니다. 그렇다면 군대는 그토록 싫어하는 게이, 트랜스젠더들을 입대시키고 인권침해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골머리를 썩고 있을까요? 설마 개인들마다 존재하는 다양한 성적 지향을 군대에서 구현해보려는 것일까요?

게이가 군대에게서. 군대가 게이에게서 갖는. 끊임없는 물음들이 존재합니다. 만나는 곳 없이 평행선으로만 갈 것 같지만 우리가 함께 고민하고 시도해 볼 수 있는 대안이 무엇인지 함께 모색해 보도록 합시다.



장소 : 광화문 미디액트
일시 : 08.11.11 18:00 ~ 21:00

사전행사 18:00 ~ 19:00  
군 관련 영상물 상영


토론회 19:00 ~ 21:00
사회 :  권김현영 (국민대 여성학 강사)


군대와 성소수자, 불편한 관계를 파헤치다!
  발표 1. 게이, 군대를 말하다!  '로맨스'와 '두려움' 사이에서 _  정욜 (동성애자인권연대)
  발표 2. 군대 내 남성동성애자들의 법적 지위 _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증진을 위한 프로젝트팀

인권의 길을 찾다.
  토론 오가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정정훈 (아름다운 재단 변호사 그룹 '공감')
       키라 (한국성폭력상담소)


주최 :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증진을 위한 프로젝트팀
주관 : 동성애자인권연대 / 한국 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문의 : 동성애자인권연대 0505-990-9982 /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02-745-7942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6 반가운 소식, 5월 운영위원회 공고. 2009-05-12 1770
365 5월 1일 119주년 노동절 집회 함께 합시다!! 2009-04-29 1791
364 따스한 4월의 정기모임 공고 2009-04-21 1869
363 2009 게이 야유회 묻지마관광 시즌2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09-04-03 4785
362 반 인권적 군형법 제92조 위헌 선고 촉구를 위한 캠페인 2009-04-02 2014
361 [성명서] 국방부는 ‘불온서적’ 헌법소원 법무관 파면 징계를 즉각 철회하라! 2009-03-25 1907
360 "봄날은 왔다." 친구사이 3월 정기모임 2009-03-25 2219
359 [긴급 행동] 국가인권위 축소 방침 철회를 위한 행정안전부에 항의 팩스 보내기. 2009-03-23 1776
358 지_보이스 제2회 뮤직캠프 3.14~15 신청하세요. 2009-03-10 3222
357 [성명] 법원의 성전환자 강간죄 객체 인정 판결을 환영한다! 2009-02-19 1919
356 <b>친구사이 15주년 기념 후원파티 'Salon de Chingusai'</b> 2009-02-18 7121
355 <b>[긴급 행동] 행정안전부, 국가인권위원회 축소방침에 항의하는 팩스 보내기</b> 2009-02-18 1855
354 [성명서] 행정안전부의 국가인권위원회 축소방침을 반대하는 성소수자들의 입장 2009-02-13 1759
353 검찰이 말한 독립성은 ‘민중으로부터의 독립성’인가! 2009-02-12 1510
352 따뜻한 소식, 친구사이 2월 운영위원회 공고 2009-02-11 1817
351 상반기 친구사이 책읽기 모임이 열립니다! 2009-02-07 2121
350 철거민의 정당한 외침에 살인으로 답한 이명박 정권 퇴진하라! 2009-01-21 3091
349 09년의 첫 걸음, 친구사이 1월 정기 모임 2009-01-19 3320
348 <b>2009 상반기 친구사이 LT 공고</b> 2009-01-09 1983
347 교육팀 프로그램 <게이썸 프로젝트> 신청하세요! ^^ 2008-12-16 2277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