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조회 수 6958 추천 수 0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긴급: 내 새끼 구출 작전! (Saving my Gayby)

최근 서울시 교육청이 발표한 서울학생인권조례(초안)에는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을 이유로 차별을 받지 않을 권리"가 빠져 있습니다. 지난 8월 서울시민들이 주민발의한 서울학생인권조례안에는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을 이유로 한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서울시 교육청의 조례안은 이러한 내용을 빠뜨리고 있는 것입니다.

많은 청소년 성소수자들은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아우팅과 차별과 폭력 때문에 고통스럽게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지금의 교육청안이 통과된다면, 모든 청소년들에게 여전히 학교는 인권의 사각지대일 수밖에 없습니다. 차별과 폭력의 방치는 또 다른 차별과 폭력을 낳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또 차별받는 청소년 성소수자의 꿈과 행복과 미래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시민의 힘으로 만든 학생인권조례를 구출하기위해 "내 새끼 구출작전"에 돌입합니다. 여러분들이 함께 구출해 주세요!

작 전 명 : 긴급 - 내 새끼 구출 작전! (Saving my Gayby)
타    겟 : 서울시 교육청이 발표한 ‘서울학생인권조례안’
작 전 일 : 2011년 9월 19일 - 하루 종일
행동 지침: 항의 팩스 보내기 (오전 10시~11시, 오후 2시~3시)
           공식: 3999-785
           부교육감실: 3999-731

           항의 전화 걸기 (오전 10시~11시, 오후 2시~3시)
           공식: 3999-114
           부교육감실: 3999-205~206

           항의 글 올리기 (하루 종일)
           학생생활지도 정책자문위워회 홈페이지 내 참여마당 게시판
           http://st-rights.or.kr/normal/board.do?bcfNo=561142

유의 사항: 1. 지나치게 흥분하거나 과도하게 인신공격하여 ‘유치한 글’이라는 비난을 피한다.
          
항의 전화 예시

[안녕하십니까! 서울시교육청부교육감실이죠?

(1)
저는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조례안이 제 7조 차별받지 아니할 권리에서 성적지향과 성별정
체성을 배제한 것과 제 21조 개인정보를 보호받을 권리에서 성소수자를 배제한 것에 대해
서 강력히 항의 합니다.

(2)
저는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조례안이 성소수자학생의 차별에 눈 감는 것이 우리 교육의 양
심이 될 수 없다고 생각 합니다.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학생에게 안전하고 환영받는 학교환경이 되도록 조례안을 전면 수
정할 것을 요구합니다.

(3)
최근 유엔 인권이사회의 결의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발언을 했듯이 성적 지향 및 성별
정체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은 엄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것이 국제적인 흐름입니다.
저는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조례안이 성소수자학생의 차별에 눈 감는 것이 우리 교육의 양
심이 될 수 없다고 생각 합니다.

감사합니다.


항의 팩스 예시

(1)
[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조례안에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차별금지 사유로 명시할 것을
요구합니다.
이와 함께 21조 ‘개인정보를 보호받을 권리’ 조항에서도 보호 대상으로 ‘성소수자’가 명시
되어야 합니다.]

(2)
성소수자학생의 차별에 눈 감는 것이 우리 교육의 양심이 될 수 없다.
서울시교육청학생인권조례 성소수자학생의 인권을 보장하라

(3)
서울시교육청학생인권조례 성소수자학생의 인권을 보장하는 것이 당연하다.

항의 글 예시

(1)
학교 안에서 가장 차별받는 집단 중 하나인 성소수자의 인권을 학생인권조례안에서 배제한
것은 이를 방치하겠다는 것을 넘어서, 제도를 통해서 차별과 폭력을 조장시키겠다는 서울시
교육청의 의지로 보인다. 또한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반대가 명시된 서울학생인권조례 주민
발의안을 만드는 과정에서 드러난 모든 학생의 차별 없는 인권 보장을 염원하는 서울 시
민의 기대와 열망을 배신했다는 점에서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학생에게 안전하고 환영받는 학교환경이 되도록 조례안을 전면 수
정할 것을 요구한다.

(2)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사람의 인권은 양보하거나 타협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회가 인
권의 가치를 제대로 지켜내지 못했을 때 초래 되는 비극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이번 서
울시교육청 학생인권조례 초안은 민주주의와 인류보편의 가치인 평등을 후퇴시키고, 학생과
학교 그리고 사회를 억압해서 사리를 강화시키는 기득권에게 인권의 가치를 내어 주었다는
점에서, 매우 우려스럽다.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학생에게 안전하고 환영받는 학교환경이 되도록 조례안을 전면 수
정할 것을 요구한다.

  • profile
    박재경 2011.09.19 17:49
    우선

    출근하고 나서 단체 성명서 올렸지요......


    다른 분들도 빨리 빨리 ..... 동참해 주세요
  • ?
    청올 2011.09.19 18:48
    홧팅입니당!!! 저도 출근해서 메일 보고 이렇게 올렸습니다...
    ---------------------------------------------------
    안녕하세요?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조례안을 함께 만들기 위해 서명으로 동참한 시민입니다.
    최근 유엔 인권이사회의 결의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발언을 했듯이 성적 지향 및 성별
    정체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은 엄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것이 국제적인 흐름입니다.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조례안이 성소수자학생의 차별에 눈 감는 것이 우리 교육의 양
    심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학생에게 안전하고 환영받는 학교환경이 되도록 조례안을 전면 수
    정할 것을 요구합니다.
    오랫동안 학생이었고, 함께 살아가며 학생을 키워갈 시민의 목소리,
    절대로 외면하지 말아주십시오. 지켜보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박재경 2011.09.19 21:26
    아웃 청올님 감사합니다
  • ?
    영윤 2011.09.19 21:27
    '가장 기본적인 것을 지켜주십시요'라는 제목으로 글 올렸습니다.
    하루빨리 학생인권조례안이 전면수정되길 바래봅니다.
  • profile
    박재경 2011.09.19 23:42
    영윤님 감사합니다
  • ?
    박의주 2011.09.20 00:23
    공지 보자마자 바로 올렸어요.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셨으면 더 좋을텐데요. 작은 힘이지만 보탬이 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제 연구도 그런 마음에서 하는거구요..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랍니다.
  • profile
    가람 2011.09.20 02:03
    링크한 곳에 들어가보니 학생게시판이네요. ^^ 자기 상황이나 뜻에 따라 올릴 수 있게 학생게시판 외에 시민게시판도 같이 링크해 주시면.. ^^(그런데 어떻게 시민게시판 잘 찾아서 많이 쓰셨더군요ㅋ)
  • profile
    박재경 2011.09.20 02:37
    박의주님 감사합니다.
  • ?
    2011.09.20 02:52
    하긴 했는데.. 제가 쓰니 감정적인글이 된것 같아요..
  • ?
    데이 2011.09.20 03:03
    글 많이 올려주세요^^
  • profile
    박재경 2011.09.20 05:25
    솔 괜찮아 ~~~ 수고했어...
    솔아 워크숍 안가니? 놀러 가자 ㅎㅎㅎㅎ
    데이도 고맙고 ㅎㅎㅎㅎ
  • ?
    진석 2011.09.20 07:12
    전 감정적으로 썼어요ㅋㅋ 내 새,.끼!!ㅠㅠ
  • ?
    드람 2011.09.20 08:14
    저도 완료. ㅋㅋ
  • profile
    박재경 2011.09.20 21:00
    진석, 드람님도 감사 감사 감사.......
    이렇게 노력하는 움직임에 좀 뭔가 변화가 있기를 바래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58 게이 컬처 홀릭 발간! 4 2011.02.12 10558
1157 게이봉박두 오!재미동 절찬상영회 (1월) 2 file 2012.12.28 8760
1156 제3회 지_보이스 정기공연 "Naked" 2008.10.01 8747
1155 친구사이 7월 회원교육 프로그램 <I Do! - 평등한 결혼을 꿈꾸는 김조광수의 결혼이야기> 2013.07.16 7668
1154 제4회 지_보이스 정기공연 '삔 꽂는 날'이 열립니다. 2009.10.06 7149
1153 <b>친구사이 15주년 기념 후원파티 'Salon de Chingusai'</b> 2009.02.18 7042
» [긴급] "내 새끼 구출작전" - 9월 19일입니다. 14 2011.09.18 6958
1151 3/29(토) 월례회의 및 에이즈예방캠페인 2003.03.24 6933
1150 제6회 게이코러스 G_Voice 정기공연 '동성스캔들' 2011.10.12 6761
1149 [논평] 동성애 혐오범죄 엄중히 처벌해야 1 2016.08.25 6443
1148 성소수자 가족모임 시간 변경 공고 2012.11.02 6388
1147 신청을 받습니다! "선생님과 함께 하는 청소년 동성애 이해" 2006.03.11 6187
1146 추적, 2분 30초 : 십주년 광고2 2004.02.24 5953
1145 친구사이 MT 함께 가요 2004.05.19 5635
1144 2003년 10대 사건 설문 결과 2003.12.22 5589
1143 지_보이스 다큐멘터리 제작발표회 - 2월 23일 file 2013.02.19 5582
1142 송년회 오시는 길 2004.12.17 5521
1141 영화 [친구사이?] 가 제1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었습니다. file 2009.10.06 5504
1140 친구사이는 이런 모임입니다. 2003.02.14 5410
1139 토요일, 게이 웹진 편집팀 첫모임 2004.12.02 53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