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20210329_차제연 시국선언.jpg

 

 

[시국선언 연명] 차별금지법은 생존의 요구다

:: 3월 24일 열린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시국회의> 참여자들이 시국선언을 제안합니다.

:: 시국선언에 동의하는 모든 분들의 연명을 기다립니다. 국회가 더이상 차별금지법 제정을 나중으로 미루지 못하도록 함께해주세요.
■ 연명 마감 : ~4월 6일(화) 자정 마감
■ 연명 신청 : https://bit.ly/siguksunun

:: 4월 8일(목) 발표를 위해 신문광고비용 모금을 진행합니다. 우리의 목소리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모금에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립니다.
■ 신문광고 참여 : 우리은행 1005-203-693891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차별금지법은 생존의 요구다>


세상을 떠난 누군가의 부고가 전해질 때마다 우리는 친구의 안부를 확인한다. 나는 살아있음을, 우리는 살아갈 것임을 타전한다. 살아 숨쉬고 있음을 세상에 증명해야 하는, 우리의 삶이 우리의 시국이다.

벗을 잃은 아픔으로 우리가 숨죽일수록 이 세계는 우리를 지울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외친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우리는 찬반 투표의 대상으로나 세상에 등장했다. 우리의 존엄은 짓밟혔고 모두가 누려 마땅한 권리는 허락되지 않았다. 한국사회의 차별과 혐오가 심각하다는 점은, 코로나19와 함께 더욱 선명하게 드러났다. 어쩌면 우리 모두 알고 있었다. 직장에서, 학교에서, 각종 시설에서, 차별 한 번 안 당해본 사람이 있을까. 그러나 우리는 침묵을 강요당했다. 조금이라도 항의하면 손가락질 당하기 일쑤였다. 사회는 우리를 침묵에 가두고 차별은 없다는 듯 굴었다. 그러나 차별은 한 번도 멈춘 적 없다. 차별은 이 세계가 굴러가는 방식 그 자체다. 차별금지법 제정에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은 차별에 대한 합의를 승인하겠다는 말과 다를 바 없다. 차별은 저절로 사라지지 않는다.

차별금지법은 생존의 요구다. 우리를 숨 쉬게 하는 법이다. 우리는 용기 내지 않아도 살아낼 수 있는 삶을 원한다. 용기는, 저마다의 꿈을 위해 도전할 때 쓰고 싶다. 존재 자체에 용기를 요구하지 마라. 차별금지법은 자유가 시작되는 자리다. 우리가 고유한 존재로 존중받는 자리, 동료시민으로 함께 서는 연대의 자리다. 차별금지법은 평등의 발판이다. 나로 살기 위해, 너를 지키기 위해, 우리는 대항할 권리를 원한다.

‘나중에’ 하겠다는 정부여당에 고한다. 당신들은 ‘지금’을 독점할 권한이 없다. 정의와 진보를 말하면서 혐오에 타협하거나 굴복하는 정치는 이제 지겹다. 국회의 담장 안에 숨어 ‘차별은 나쁘지만 차별금지법은 나중에’라고 변명하는 이들에게 ‘지금’을 내어주지 않을 것이다.

촛불의 화려한 껍데기만 가져간 이들에게 말한다. 지금 찬란하게 빛나는 것은 우리의 ‘지금’이다. 우리는 당신들이 만드는 세계에 입장권을 따내려고 구걸하지 않는다. 우리는 당신들이 ‘지금 하지 않겠다’는 말로 세우는 벽을 부수고 세계를 확장할 것이다. 우리와 함께, 들숨에 평등을 느끼고 날숨에 혐오를 날려보낼 세계를 건설할 것이다.

우리는 다짐한다. 조용히 숨 죽인다면 우리의 ‘지금’은 영원히 나중으로 밀려날 것이다. 우리는 더욱 소란스럽게 외칠 것이다. 우리는 누군가를 지우는 세상에서 나도 언제든 지워질 수 있음을 잊지 않겠다. 우리도 지워왔을지 모를 소중한 존재들을 더 너르고 단단하게 연결할 것이다. 차별에 맞설 권리와 책임이 우리 모두에게 있다.

우리는 요구한다. 국회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지금 당장 제정하라.

우리는 한국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에게 호소한다. 평등을 위해 지금 나서야 한다. 차별과 혐오 없는 민주주의 사회를 우리가 만들어야 한다. 우리는 더 깊이 숨 쉬고, 더 멀리 나아갈 권리가 있다.   

2021년 4월 8일


* 시국선언 제안자 명단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s://equalityact.kr/
* 문의 : 차별금지법제정연대 equalact2017@gmail.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42 게이 컬처 홀릭 발간! +4 2011-02-12 10641
1341 게이봉박두 오!재미동 절찬상영회 (1월) +2 2012-12-28 8814
1340 제3회 지_보이스 정기공연 "Naked" 2008-10-01 8807
1339 친구사이 7월 회원교육 프로그램 <I Do! - 평등한 결혼을 꿈꾸는 김조광수의 결혼이야기> 2013-07-16 7738
1338 제4회 지_보이스 정기공연 '삔 꽂는 날'이 열립니다. 2009-10-06 7226
1337 <b>친구사이 15주년 기념 후원파티 'Salon de Chingusai'</b> 2009-02-18 7117
1336 3/29(토) 월례회의 및 에이즈예방캠페인 2003-03-24 7034
1335 [긴급] "내 새끼 구출작전" - 9월 19일입니다. +14 2011-09-18 7008
1334 제6회 게이코러스 G_Voice 정기공연 '동성스캔들' 2011-10-12 6810
1333 [논평] 동성애 혐오범죄 엄중히 처벌해야 +1 2016-08-25 6544
1332 성소수자 가족모임 시간 변경 공고 2012-11-02 6457
1331 신청을 받습니다! "선생님과 함께 하는 청소년 동성애 이해" 2006-03-11 6244
1330 추적, 2분 30초 : 십주년 광고2 2004-02-24 6019
1329 친구사이 MT 함께 가요 2004-05-19 5694
1328 2003년 10대 사건 설문 결과 2003-12-22 5682
1327 지_보이스 다큐멘터리 제작발표회 - 2월 23일 2013-02-19 5656
1326 영화 [친구사이?] 가 제1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었습니다. 2009-10-06 5624
1325 송년회 오시는 길 2004-12-17 5589
1324 친구사이는 이런 모임입니다. 2003-02-14 5505
1323 토요일, 게이 웹진 편집팀 첫모임 2004-12-02 5397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