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schwarzwald 2004-04-13 19:15:52
0 2455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아직도 동성애 영화라면 사회적 소수자를 옹호하기 위해 무거운 메시지를 담거나 폭소를 이끌어내려고 우스꽝스런 해프닝을 동원하는 것으로 양분된다.
30일 개봉될 `엄마는 여자를 좋아해(영어제목 My Mother Likes Women)'는 동성애에 대한 선입관은 물론 동성애 영화에 대한 고정관념까지 깰 만한 작품. 스페인의 여성 시나리오 작가 이네스 파리스와 다니엘라 페허만이 공동감독을 맡았다.

히메나(마리아 푸할테), 엘비라(레오노르 와틀링), 솔(실비아 아바스칼) 세 자매는 이혼 후 혼자 사는 어머니 소피아(로사 마리아 사르다)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가 까무라칠 만한 이야기를 듣는다. 어머니의 새 애인이 스무살이나 어린, 그것도 여자라는 것이다.

히메나는 혹시 돈을 노린 `꽃뱀'이 아닐까 의심하고 솔은 재미 반, 호기심 반으로 그를 꼬여보자고 부추긴다. 어쨌든 세 자매의 생각은 어머니의 애인 엘리스카(엘리스카 시로바)를 떼어내자는 데 모아지고 엘비라에게 작전 수행의 임무가 떨어진다.

사랑 한번 제대로 해보지 못한 엘비라는 그가 일하는 출판사에서 평소 존경해오던 작가 미구엘(치스코 아마도)을 만나 막 사랑을 시작해보려는 참인데 사랑의 취향도 유전되는 게 아닐까 고민에 빠져 엉뚱한 행동을 반복한다. 당초 의도와는 달리 사태는 묘하게 꼬여가지만 어쨌든 어머니와 엘리스카의 틈은 벌어진다.

작전이 성공하자 오히려 당황한 것은 세 자매. 어머니와 엘리스카를 만나면서 둘의 진심을 이해하게 된 것이다. 이제부터 반대로 세 자매는 체코로 떠난 엘리스카를 다시 스페인으로 데려오기 위한 작전에 돌입한다.

다소 무거울 수도 있고, 아직도 우리나라에서는 낯설어 보이기도 하는 동성애라는 주제를 이 영화는 통쾌하면서도 재미있게 풀어나간다. 맨 마지막 기존의 결혼관과 가족관을 뒤집는 도발적 대목에서는 절로 무릎을 치게 된다.

'그녀에게'에서 대사 한 마디 없이도 신비한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은 주인공 레오노르 와틀링의 깜찍한 연기가 돋보이며 나머지 배우들도 안정된 연기로 뒤를 받쳐준다.

상영시간 96분. 15세 이상 관람가.

heeyong@yna.co.kr

(끝)
2621 미국인 과반수,동성결혼 반대
2620 퀴어아카이브 7월 상영 안내입니다.
» <새 영화> `엄마는 여자를 좋아해'
2618 ‘동성결혼’ 네덜란드 2001년 첫 합법화
2617 동성애 커플 SF 시청사 연일 장사진
2616 阿성공회 사제들, 동성애 지지 서방교회 기부금 거절
2615 캐나다 동성결혼 합법화-미국에 불똥
2614 [보릿자루:일본]-자녀가 동성애자 인걸 알았을 때
2613 오마이뉴스 퍼레이드 기사
2612 [한국일보] 중국 性풍속도 급변, 내달 성전환자 결혼 허용
2611 [보릿자루] NBA 선수 5%가 동성애자
2610 [일간스포츠]아동 성추행 피살신부 범인은 동성애 혐오자
2609 [보릿자루]-두 패로 갈려진 뱅쿠버 동성결혼 합법화 싸움
2608 美에 동성결혼 특수온다
2607 <한겨레> 에이즈 기사 파문 '수습 국면'
2606 영국대주교_"교회가 신앙심 있는 동성애자 수용해야"
2605 美공화 의원들, 동성혼금지개헌 자구 수정 제의
2604 춤으로 해석한 자살충동·증오
2603 美동포 동성애자 1천555쌍
2602 동성연애자 결혼 美찬반논쟁 후끈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