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스포츠서울] "기분이 묘했죠."



영화배우 하지원(24)이 "학창시절 동성애를 살짝 경험했다"고 고백했다.

내년 1월 16일에 개봉되는 영화 '내사랑 싸가지'(신동엽 감독)에서 여고생 역을 맡은 그가 최근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고교시절의 추억와 관련해 "동성 후배들에게 열렬한 구애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여학교에서 동성끼리 우정을 넘어서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것은 사춘기의 통과의례 같은 일이다.

하지원도 한때 그런 분위기에 휘말려 가슴앓이를 했다.

경기도 수원의 영신여고를 졸업한 하지원은 고1 때 서울에서 이곳으로 전학했다. 처음에는 낯선 곳이라 학교생활이 녹록지 않았다. 친구를 사귀기가 쉽지 않았고, 한동안 따돌림을 당해 외톨이로 지내야 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하나 둘 친구가 생기면서 여느 여고생처럼 발랄하게 학교생활을 하게 됐다.

고2 때였다.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예체능에서 발군의 재능을 뽐내는 하지원을 향해 특별한 감정을 품는 학생이 늘어갔다. 쉬는 시간에 하지원이 자리를 비우면 책상 서랍에 연애편지와 사탕 같은 사랑의 선물이 쌓이는 일이 잦아졌다. 대부분 후배들이 보낸 것이었는데 그 중에는 팬레터의 수준을 넘어서는 것도 있었다.

'언니, 사랑해요'라며 절절한 감정을 적어내려간 편지가 수두룩했다.

하지원은 "전학생으로 외롭게 지낸 시간이 있어서인지 후배들이 보이는 관심이 당황스러우면서도 싫지 않았다"고 말했다.

동성의 사랑을 받는 여학생들의 특징은 선머슴 같은 이미지인 예가 많다. 하지원은 "남학생 같지는 않았지만 커트 머리에 활달하게 운동장을 누비고 다녀 후배들이 호기심을 보인 모양"이라며 미소를 머금었다.

본인이 먼저 동성의 학우들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껴본 적은 없다. 하지만 "애절한 눈빛으로 다가오는 후배들의 감정을 다치지 않게 하려고 행동에 신경을 쓰곤 했다"며 난감했던 지난날을 떠올렸다.

"모든 게 학창시절이 아니면 경험하지 못할 추억"이라고 밝힌 하지원은 "'내사랑 싸가지'에서 교복을 입고 연기하는 게 각별했다"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덧붙였다.

조재원기자 jone@ 사진 | 조경호기자 ckh@

2761 연합뉴스-`동성애 바로알기 강좌` 실시
2760 동성애자 나도 재산분할권 달라
2759 佛정부 "동성결혼은 불법"
2758 조지 마이클, '동성애 현장 사진'에 노심초사
2757 [중앙일보] 미국 뉴욕주 동성애자 차별금지
» 하지원, 학창시절 동성애 경험?
2755 [문화일보]'성정체성’관련 용어들
2754 [re] 러시아 소녀 듀오 타투 동성애 뮤비 논란 +1
2753 [한겨레]민노당 ‘성 소수자위원회’ 발족
2752 민노당 '동성애'로 시끄럽다
2751 [한겨레]“성소수자 인권보호에 앞장서는 진보정당 될래요” +2
2750 대만 이반 공원에서 펼쳐진 이반들의 첫 퍼레이드
2749 [세계일보] [사설] ``에이즈 無知`` 지나치다
2748 [커버스토리]“동성애가 에이즈 원인이라니요”
2747 인권단체들, 인수위에 새정부 인권과제 전달
2746 권위주의 정권들, 정권유지위해 인터넷 통제
2745 외도남편에 '불법오럴' 복수
2744 [YTN]차별 비관 10대 동성애자 목매
2743 ´동성애사이트 청소년유해매체 아니다´ (SBS)
2742 리안감독 '동성애 섹스신' 할리우드 첫 도전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