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9월 4일(미국현지 시간) 캘리포니아의 주립대학 롱비치에서 35000명의 대학생들이 모인 자리에서 선거유세를 펼치던 영화배우 아놀드가 군중의 무리속에서 날아 온 계란에 맞았다.

아놀드의 보디가드가 계란을 닦아 내고 있다.

"이분은 날 베이컨으로 여기나 보군요. 이런 것들이 바로 내가 이 주를 사랑하는 이유입니다. 만일 여러분들이 무엇을 원한다면 그 모든 패키지를 다 가져야 하는 것입니다."
그동안 아놀드는 자신의 정책의 수위 조절을 위해 다양한 계층을 방문하고 있었다.

군중들 속에는 계란 떡칠이 된 티셔츠를 입고 "아놀드 필요없소! 가시오!"라는 글귀를 써든 채 항의 하던 라틴계 학생이 있었다.]
특히 이날 인터뷰에서는 한 기자가, 1977년 모 성인 잡지에 당시에 전 보디빌더 우승자인 그의 기사에, 다른 여러명의 보디빌더 들과 함께 미인들과 그룹섹스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떠벌린적이 있는데 이에 대해 한마디 해달라고 하자, "실제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나는 보디빌딩하는 사람들의 주의사항에 대해 중요한 문서도 만든 적이 있다"고 말했다.

멋진 보디빌더로써 쌍벽을 이루고 동료 배우인 실베스타 스탈론은 지난 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주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하며 "배우는 배우로 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는 늘 눈먼 야망에 불타 올랐고 결국 대단한 일을 치르고 있는 것 같다." 고 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여성들이 나를 최고로 존경하며 나는 단 한번도 남에게 해를 끼치려 한 적은 없습니다"

그런데 .. 계란은 왜 맞은 걸까?
여러번의 동성애 문제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과 현 캘리포니아 주의 행정부 요원들의 공개 질의서등이 있었음에도 확실한 대답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추측컨데 그가 만일 캘리포니아 주지사에 당선되더라도 보수적인 공화당이 동성애를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예측된다.


---------------------보릿자루 borizaru@hanmail.net----------------------------
» [보릿자루]계란으로 바위 치기? 아놀드 치기?
2600 기어이 파병안 통과
2599 美대법원, 동성애자 차별 보이스카우트 청원 기각
2598 [허핑턴포스트] 당신 회사에도 있을 게이 이야기
2597 미 성공회, 첫 동성애 주교 서품
2596 미 성공회 수장, 동성혼금지 반대
2595 [뉴시스]독일 유통사, 동성애 사원 결혼하면 똑같은 혜택 주기로
2594 영국 성공회 ‘존폐의 위기’…동성애 파문…신자수 급감
2593 [부산일보]"스톤월 항쟁을 아시나요?"
2592 [중앙일보 정용환 기자] 에이즈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591 미국 대학들, 동성애차별적 징집 활동 반대
2590 로지존스 “난 동성애자” NYT 인터뷰서 밝혀
2589 경찰, 동성애자 살해범 놓쳐
2588 美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하워드 딘…동성애 옹호 발언으로 곤욕
2587 우간다성공회, 서품식에 美교회지도자들 참석 거부
2586 英 정부, 동성결혼 합법화 추진
2585 [대한매일] 청소년 6% “혹시 내가 동성애…”
2584 [우먼타임즈] 호주제 연내 없앤다
2583 "흑인여성 에이즈 감염위험 높아"< NYT >
2582 佛서 동성애자 동등 권리 촉구 선언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