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title_Marine
2003-03-27 08:46:48
2 135
마린보이 여러분들, 잘 지내고 있죠?
오늘 저녁에 우리 모임의 인기 짱, 장교 출신 류군한테서 술 먹고 싶다고 전화왔었는데
매일 한가하다가 오늘따라 일이 있어서 응해 주지 못했네요.
어찌된건지 오늘따라 다들 공사가 다망한지 결국에 같이 술 먹을 사람이 없어서 쓸쓸히 집에
들어갔다고 하더군요.
다음엔 술 마시자고 하면 만사를 제쳐두고라도 합석할테니 너무 서운해하지 말기를...

사실은 내가 이번주 토요일에 이사를 하기 때문에 오늘 집에서 짐정리했거든.
짐정리해야 할 집이 두 곳이라 좀 바쁘네.
토요일 점심때부터 이사할거니까 한가하거나 도와주고 싶은 사람은 대환영이오.
물론 자장면과 탕수육, 고량주는 배터지게 먹게 해주지.

선착순 다섯명이니까 빨리 신청하도록.
신청자가 너무 많아서 조기 마감될 수도 있음...

보드사랑 2003-03-28 오전 05:50

나 간다~~잉.

차돌바우 2003-03-29 오전 03:50

난 분당이라.. 빨라야 3시경에야 도착할텐데.. -.-;
늦게라도 갈까요?
[공지] 친구사이 수영모임 마린보이 안내입니다. +3
[공지] 회원 규정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1371 수영모임 마치고 꽃놀이 갔어요~~ +4
1370 송년회의 감동을 다시 한번! 최효리편 +7
1369 화사 뒤자리 중딩 선배형과의 MSN수다 내용.... +8
1368 친구사이 비리, 술 먹은 김에... +6
1367 건의 사항 하나..
1366 쪼금은 엽기스럽지만...그래두 이쁜걸 어째... +5
1365 얼마전 TV에서 그를 보았다. +3
1364 마린보이 VS 노가다 미팅 대작전 +5
1363 새로 가입했습니다.. +2
» 토요일에 이사한다. +2
1361 뒹굴뒹굴 거리다가... +4
1360 자 우리 떠나여...^^
1359 퍼온글...생월과 혈액형별 성격이라네요. 열라 길다. +5
1358 어딘가에 올린 100문 100답. ^^ +8
1357 오늘도 즐거운 하루였다. +4
1356 봄 나들이...^^ +1
1355 방구하기 힘들다 ㅠ.ㅠ
1354 [re] 환영합니다.
1353 호~호~호~ +5
1352 첫경험 +6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