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title_Marine
마라톤대회 참가때문에 전날이 토요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평소보다 일찍 헤어지고 잠자리에 들었다.
그런데 다음날 아침 일어나보니 빗소리가 들리는 것이었다. 순간 비가와서 대회가 차질이 있겠구나 하는 생각보다는 "휴 다행이다"하는 안도의 한숨부터 나오는 것이었다. 챠밍스쿨 출신들은 다 알겠지만 오뉴월 땡볕이 얼마나 무서운지... 자외선은 피부노화의 지름길이잖우^^, 차라리 비 맞고 뛰는게 낫지...

마님, 차돌바우와 함께 경기장에 도착해서 춤샘한테 전화했더니 벌써 기념티와 번호표를 받아놓고 우리의 약속장소인 월드컵경기장역 1번출구앞으로 오고 있다는 것이었다. 또다른 참가자인 중대와 철민이도 잠시후 도착했다. 그런데 사건(?)은 여기에서 벌어졌다.

마라톤 출발시간은 다가오는데 한 사람이 오지 않는 것이었다. 바로 이 이야기의 주인공 찬.
급한 마음에 전화를 했더니 지하철에서 내리긴 했는데 1번 출구를 못찾겠다는 것이었다.  

나 : 지하철 내리면 표시가 있잖아
찬 : (특유의 부산 사투리로)없는데...
나 : 번호는 못 찾더라도 대회때문에 플랫폼 기둥마다 대회장소 안내표시가 있는데..
찬 : 그것도 없는데..
나 : 거기 월드컵경기장역 맞어?
찬 : 맞어
나 : 그럼 역무원이나 사람들한테 물어봐
찬 : 물어봤는데 모른다고 하던데. 나가서 찾아보라고 하던데..

나 : (속으로)아휴, 속터져...
찬 : 내가 알아서 찾아갈께.
나 : (속으로)지하철 출구도 못찾는 사람이 대회장은 어떻게 찾아올꼬...
나 : 그럼 알아서 찾아와. 우린 무대옆 물품보관소 앞에 있어.
찬 : (역시나 부산 특유의 사투리로)알겠어..
나 : (찬의 사투리를 흉내내면서)알겠다.

다행히 찬은 출발시간에 맞춰 우리 대열에 합류했다. 지하철 출구를 못찾아 한 동안 헤맸던 찬이 어떻게 무사히 우릴 찾아오게 됐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다만 헐레벌떡 달려온 찬의 이마며 목덜미에 맺힌 땀방울들을 보면서 찬이 이 근처를 한 동안 헤매고 다녔겠구나 하는 짐작만 할 뿐...

[공지] 친구사이 수영모임 마린보이 안내입니다. +3
[공지] 회원 규정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1411 참석 못해서 죄송합니다. +1
1410 참가하고싶지만... +10
1409 찬바람이 부는 날엔 수영장으로...
» 찬, 지하철에서 길을 잃다.
1407 찬!, 영수형! 생일 축하해여~~~ +2
1406 차돌바우형...수영복 사는것 어떻게됐어요? +5
1405 쪽지가 지워져써여
1404 쪼금은 엽기스럽지만...그래두 이쁜걸 어째... +5
1403 집에만 있었더니... +2
1402 집에 오는길... +4
1401 질문하나 해도 될까요? +4
1400 진짜 킹카 뜨다! +4
1399 진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1398 진언....
1397 지리산갔다왔어요~ +4
1396 지난 화요일 덕적도 번개 여행 사진. +4
1395 지난 주에 David을 보셨나요? +1
1394 지금쯤 열라 잼있게 놀구 있겠군 췟~!! +2
1393 지금이순간~~ +1
1392 지금은 새벽 1시 반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