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 에이즈감염인의 인권탄압을 중지하라. >


  친구사이는 최근 에이즈 감염인의 수직감염과 자살 등 일련의 가슴아픈 사건들을 유발시킨 잘못된 사회적 통념에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며 이런 사실들을 왜곡되게 보도한 언론의 행태에 대해서도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지난 10월 17일 국립보건원에서 수직감염으로 인한 에이즈 감염 사실을 발표한 후 대다수 언론들은 '충격','만용','이해못할 부모' 등 원색적인 용어와 편협한 윤리적 잣대를 들이밀며 감염인들의 출산을 범죄 행위처럼 취급했다. 또한 10월 28일 병원에서 사라져 경찰이 수배에 나섰다가 사체로 발견된 에이즈감염인의 자살을 가십거리로 호들갑스럽게 보도함으로써 에이즈 감염인이 범죄자로 간주되는 왜곡된 시각을 확산시키는데 동조했다. 이런 무분별한 보도행태는 정확하고 공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할 언론의 사명을 망각한 채 우리 사회에 만연하고 있는 에이즈 감염인들에 대한 편견을 확장시키는 것에 다름아니다.

  유전적 소인이 강한 질환을 갖고 있는 산모의 출산을 제한할 수 없고, 산전검사를 통해 태아의 기형이나 선천적 질환이 예견되는 경우에도 산모가 원할 경우 출산을 막을 권리는 없다. 설령 건강하지 못한 아이를 출산하게 되었다고 해도 아무도 그 산모를 비난할 수 없음은 물론이다.
  에이즈는 감염이 되었더라도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얼마든지 발병을 지연시킬 수 있는 질환이며 감염인이 임신을 하더라도 수직감염율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방법은 충분히 존재한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감염인의 출산을 제한하는 사례는 없으며 국내 에이즈 관련 법에도 감염인의 출산을 제한하는 부분은 없다.

  친구사이는 에이즈 감염인으로서 사회적 편견과 윤리적 압력에 떠밀려 어쩔 수 없이 삶을 포기해야 했던 고인들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수직감염이 알려지면서 정신적인 충격을 입은 감염인 부모에 대해서도 위로의 뜻을 전한다.  

1. 각 언론은 대해서는 일련의 사건들에 대한 편협한 보도행태를 반성하고 정정하기 바란다. 또한 이후에도 감염인을 비롯한 모든 소수자들의 인권을 침해할 수 있는 보도행태를 자제하기 바란다.

2. 광주동부경찰서는 에이즈감염인을 범죄자와 똑같이 취급, 수배령까지 내린 사실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기 바란다.

3. 보건복지부는 유명무실한 에이즈 관리체계를 버리고 적극적으로 감염인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 및 보다 더 실질적인 감염인들의 진료지원방안을 마련하기 바란다.


                                                2003, 11. 4. 한국남성동성애자 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14028 영화 스틸 보세요, [미소년들의 사랑美少年之戀] +2
14027 뉴스 : 전재우 대표, 다시 돌아와 +2
14026 장금이를 부탁해 +5
14025 내 남자친구가 내 벗은 몸을 바라볼 때 +15
14024 미국 성공회 주교의 서품식..... +1
14023 런던 게이 합창단 +5
» 에이즈감염인의 인권탄압을 중지하라.
14021 싱글에게 바치는 노래 +2
14020 아이러브 유우~~~~ +2
14019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 +2
14018 데릭저먼의 'blue' +1
14017 그저 +1
14016 익명
14015 마님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5
14014 님들은 열쇠를 어디에 놓나요? +10
14013 이런 법이 어딨어? 엉? +1
14012 꽃띠들을 위한 잠언 +1
14011 전쟁이 일어났어요! +8
14010 안녕하세요. 처음 글을 쓰는데... 여기다 쓰는거 ... +8
14009 미완성 커밍아웃, 류청규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