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장금이 2003-11-04 22:07:41
5 2072






그래요. 뭔 전쟁을 하고 뭔 쌈박질을 한답니까. 힘이 팔팔 남거든, 저 런던 게이 합창단처럼 열정을 살려 노래를 부르는 게 좋겠죠. 사람들한테 힘도 주고, 지네들도 노래 부르면서 즐거움을 얻는 거 말입니다.

현재 아일랜드 투어에 나섰다는군요.

미국이나 영국 쪽에선 그래도 꽤 오랜 동안 이런 합창단이 존재해온 듯싶어요. 한국에서도 언젠간 게이 코러스가 구성되고, 우리들도 손잡고 구경갈 수 있겠죠.

아, 그렇죠. 이미 레즈비언 풍물패도 있고, 게이들로 구성된 풍물패도 존재한다는 알자지라 님의 귀뜸이 있었습니다.



2003-11-04 오후 22:26

게이 코러스라.. 멋진걸요 ^^
가뜩이나 노래잘하는 게이들 많은데, 우리도 저런거 하나 만들면 좋겠어요.
음악적 역량있는 분들이 leading해주시면 은근슬쩍 끼어들고 싶은 마음이..ㅎㅎ

차돌바우 2003-11-04 오후 22:36

음... 내가 낀다고 그러면 다들 뜯어 말리겠쥐... (x23)

장금이 2003-11-04 오후 22:42

음... 말리지는 않아. 무대 밀걸레질 하는 데 차돌바우 만큼 제적격의 인물이 있을까? (x10)

푸른바다 2003-11-05 오전 07:28

그 풍물패 어떻게 연락가능한가요 ? 게이 풍물패.. 저도 좀 배웠는데.. 같이 하면 좋을 듯 싶어서요.. 알려주세요..^^

장금이 2003-11-05 오전 10:46

저도 얼핏 들었습니다. 레즈비언 풍물패는 퀴어문화축제에도 참여하고 활동이 활발한 걸로 알고 있는데, 게이 풍물패의 존재에 대해서는 얼핏만 들었습니다.

알자지라 씨에도 물어보니 잘 모른다고 하더군요. ^^ 퀴어문화축제 분들만 만나면 한 번 여쭤보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자세한 도움이 못 되어서....
14028 영화 스틸 보세요, [미소년들의 사랑美少年之戀] +2
14027 뉴스 : 전재우 대표, 다시 돌아와 +2
14026 장금이를 부탁해 +5
14025 내 남자친구가 내 벗은 몸을 바라볼 때 +15
14024 미국 성공회 주교의 서품식..... +1
» 런던 게이 합창단 +5
14022 에이즈감염인의 인권탄압을 중지하라.
14021 싱글에게 바치는 노래 +2
14020 아이러브 유우~~~~ +2
14019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 +2
14018 데릭저먼의 'blue' +1
14017 그저 +1
14016 익명
14015 마님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5
14014 님들은 열쇠를 어디에 놓나요? +10
14013 이런 법이 어딨어? 엉? +1
14012 꽃띠들을 위한 잠언 +1
14011 전쟁이 일어났어요! +8
14010 안녕하세요. 처음 글을 쓰는데... 여기다 쓰는거 ... +8
14009 미완성 커밍아웃, 류청규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