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친구넘들과 테크노 마트서 시장조사(디카, 엠디, 컴텨 모니터 등등...)들을 하고 영화 '스캔들'을 보았습니다.
3분도 체 안되어 영화에 압도 당하고 말았습니다. 뉘 말맞다나 '배용준의 다리털'에 "헉!"이란 감탄사만... 섹스를 제재로 한 영화도 이렇게 만들수 있구나 싶더이다~ (어조는 영화의 영향력...^^;) 참 잘 만든 영화라고 생각이 들더이다.
앗, 이 영화를 본 것을 말씀드리고자 한것이 아니오라... 이 영화 다 보고 친구사이 사무실엘 처음 찾아갔던 이야기를 꺼내보려 했던것이온데...여하튼 영화가 끝나고 친구넘들과는 중간에서 헤어지고 친구사이 사무실엘 어렵사리 찾아갔사옵니다.
'모(맞나요?)'님과 '시연'님이 계시더군요.
처음엔 어색어색. 그러다 시간이 지나자 차차 사람들이 늘어가더군요.  그러면서 사람들과 게임도 하고 먹거리도 먹고... '처음 차밍스쿨에 참여해서 뻘쭘하게 있다가 온것보단 수십배 발전(강조!)'했네요. 처음엔 신입회원에 대해 너무 할 정도로 관심들이 없으신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시간이 알아서 해결해 주는 분위기더라구요. 그래도 아직은 어색하지만~ ^^;
음~ 오늘 즐거웠다는 말, 느낌이 좋다는 말을 하려구 몇자 적네요. 열성적 참여는 제가 아직 능력이 모자라서... ^^; 다만 지속적 참여는 약조를 드리오겠습니다.
제 가식의 가면을 가능한 빨리 벗을 수 있게 될길 바라며...?!?
처음이라 이미지 관리한 헤븐이란 넘...물러가옵니다.
그럼 이만~

2003-11-19 오전 10:08

ㅇㅎㅎㅎ '모'님은 오늘 안 나타나셨구요... 시연이랑 사무실에 있던 사람은 저였습니다. 글을 작성할 게 있어서 첨부터 챙겨드리지 못해 죄송하구요... 앞으로는 많은 분들이 귀찮을 정도로 챙겨드릴 겁니다. 자주 오세요...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1-19 오후 20:32

반가웠습니다. 처음에 썰렁하게 해 드려 미안했구요. 처음 계셨던 분은 현 회장이자, 한상궁 마마셨습니다. 또 뵙죠^^
308 링컨 모던, 게이 아파트 분양
307 소등, 그의 머리를 감겨줄 때 +4
306 "영로의 위기" +4
» 카탄게임(맞나? ^^;) 잼있었습니다. +2
304 매제와 통화를 했다. +2
303 수요일 밤, 게이 코러스 소모임 첫모임
302 진정한 철녀들의 모임 +2
301 충동구매.. ㅠ.ㅠ +5
300 궁시렁 +7
299 10주년 기념행사준비모임 1차 회의 +1
298 오늘도 장금이 모임 있나요? +1
297 엑스존 항소심 3차공판 기일 확정
296 [펌] 완전한 사랑에 대하여
295 [펌]럼스펠트와 조영길과의 회담내용(1급비밀) +1
294 이게 다예요
293 연자필견 +1
292 별빛도 새어 들오지 않는 이 밤에.... +3
291 외국인 노동자, 내 식성을 추방하지 말라
290 KBS는 HIV 양성인 K씨를 두 번 죽이지 말라
289 오늘 7시30분에 십주년 회의 있습니다.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