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오랜만에 동생의 남편(매제, 맞나?)과 통화를 했다.

얘기의 주된 내용은 결혼 삼 년차 만에 첫 임신을 한 동생의 안부였다.

통화 내내 매제는 몇 달 후면 아빠가 된다는 설레임과

동생의 입덧에 대한 걱정 등으로 목소리가 평소보다 격양돼 있었으나,

기쁨과 행복에서 나오는 목소리의 가느다란 떨림을 숨기지는 못했다.

통화가 끝났지만 매제의 목소리 끝의 떨림은 주위에서 오랫동안 파장을 그려나갔다.


저번 수영모임을 나가러 가는 길에

횡단보도에서 신호등을 기다리고 있는 부자(父子)를 보았다.

유독 그들이 내 시선에 들어왔던 것은 서른 중반쯤으로 보이는 사내와

이제 겨우 네 댓 살쯤 보이는 꼬마가 청바지에 파란색 패딩 조끼를

커플티로 입고 있어서였다.

평소 커플티를 입고 다니던 사람들에게 질투와 시샘 어린 시선으로

혼잣말로 "유치하긴"이라는 단어를 흘리고 거들 떠도 보지 않았었는데,

이상하게 그 커플(?)에겐 자꾸 시선이 가고

무슨 '궁'에 대하여 나누는 그들의 대화에 자꾸 귀가 솔깃해졌다.

그리고 수영장으로 향하는 발들이 땅에 찌익 끌리어갔다.


진정 좋아하는 사람과 가정을 꾸리고 아이도 입양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평소, 게이여서 결혼 안 해도 되는 게 너무 좋다고 입방정을 떨던 나의 말들이

얼마나 상처로 남겨졌을지, 생각하니 자꾸 도리질이 쳐 졌다.

어쩔 수 없다고 포기해 버린 마음을 애써 위무하려는 속임수는 아니었는지..

2003-11-19 오전 10:14

저도 그런 느낌을 가졌던 적이 있었어요.
어렸을 땐 아기들을 참 좋아한다고 스스로 생각했었는데 어느 순간부터인지 그런 생각이 없어지고 조카들을 볼때도 '예뻐 죽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게 되더군요. 하지만... 지금 생각에 여우와 신포도 이야기처럼 스스로를 속이는 건 아닌 것 같아요. 그냥 시간이 흘러 가치관이나 생각이 변한 거고 그렇게 변한 자신을 받아들이고 또 익숙하게 된 거라고 생각해요. 물론 아이를 입양해서 키우고 싶은 게이들의 권리도 충분히 존중되어야 하겠죠...^^

2003-11-19 오후 23:45

제목에서 웬지모를 에로틱함이 느껴졌다^^^
난 어쩔수 없나봐, ㅎㅎㅎ
좋아하는 사람과 가정을 꾸리는것은 마음 먹으면 될 일이지.
다만 시기가 언제냐가 문제겠지.
오늘부터 눈에 불을켜고 찾아보거라.
308 링컨 모던, 게이 아파트 분양
307 소등, 그의 머리를 감겨줄 때 +4
306 "영로의 위기" +4
305 카탄게임(맞나? ^^;) 잼있었습니다. +2
» 매제와 통화를 했다. +2
303 수요일 밤, 게이 코러스 소모임 첫모임
302 진정한 철녀들의 모임 +2
301 충동구매.. ㅠ.ㅠ +5
300 궁시렁 +7
299 10주년 기념행사준비모임 1차 회의 +1
298 오늘도 장금이 모임 있나요? +1
297 엑스존 항소심 3차공판 기일 확정
296 [펌] 완전한 사랑에 대하여
295 [펌]럼스펠트와 조영길과의 회담내용(1급비밀) +1
294 이게 다예요
293 연자필견 +1
292 별빛도 새어 들오지 않는 이 밤에.... +3
291 외국인 노동자, 내 식성을 추방하지 말라
290 KBS는 HIV 양성인 K씨를 두 번 죽이지 말라
289 오늘 7시30분에 십주년 회의 있습니다.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