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안녕하세요~
'묻지마관광'에 나섰다가 0표 받고 맘상해 칩거에 들어갔던 참가번호...
아니다! 말 안할랍니다... 쪽팔려 디져...
암튼 지난 여행참가를 발판삼아(체조선수냐?) 친구사이 여러분들과 친해지고픈 이자녹수입니다.
이곳 닉을 뭘로 할까 졸라 고민하다가 대장금 열풍에 합류코자 캐릭터 하나 꿰차려니 이년 저년 이쁜 것들은 죄다 쓸어갔길래, 대장금 나갈 때 틀어주는 광고 하나에 삘받았습니다.
때마침 이자녹스 옴므 출시에 발맞춰 우리 게이들을 위한 이자녹수도 하나쯤 있어야 되지 않을까요? (이년 잠못자서 '자동기술'로 말하는것 좀 보래... 봐라 봐라~ 저년 또 국어사전 뒤진다!)
흠흠... 암턴, 이자녹수... 앞으로 이쁘게 봐주시구요... (저기 저년 또 지는 엔프라니란다!)
온이건 오프건 간에 종종 찾아 뵙겠습니다.

엘지생활건강 주부 외판원 아님!

장금이 2003-11-21 오전 11:31

죄송합니다. 제가 먼저 이쁘다는 죄로 장금이를 떠맡는 바람에 이자녹수 님께서 외판원으로 떠밀려 버리셨군요. ^^

반갑습니다. 그리고 온이건 오프건, 돈이건 술이건, 자주 찾아뵙기를 바랍니다.

근데, 묻지마관광에 참가하신 분인 듯한데... 뉘신지? (x3)

한상궁 2003-11-21 오후 18:24

깜딱이야... 스팸인줄 알고 지워버릴 뻔 했네... 그때 참가번호 몇 번이셨을까나... 암튼 반갑구요 앞으로 자주자주자주 만나뵐 수 있길 바랍니다.

ugly2 2003-11-21 오후 19:24

닉을 바꿔도... 딴사람인척 해도...
어쩐지 "그녀석" 일것같은 냄세가...음... ^^

민정호 2003-11-21 오후 22:16

도대체 누구야?
묻지마관광때 0표 받은 사람이 어디 한 둘이어야 말이지?
묻지마관광 후기에 따르면 꽃사슴을 자청한 장금이만 동정표 5표를 받았고 대부분이 0 표였다고 하던데...
328 한 동성애자의 고민에 대한 dc 식물갤의 답변 +4
327 고양이 말고, 남자친구 말고, 서명을 부탁해~ +20
326 요시와 자거, 키스 씬 동영상 +1
325 몽고메리 클리프트를 아시나요? +11
324 [캠페인1] 우리, 폰팅합시다. 법무부랑. +6
323 [게이가드닝] 해바라기 꽃이 피었습니다 +6
322 9월 7일 친구사이 워크숍 뒤풀이 번개 8시 30분까... +1
321 저 동성결혼 했읍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요. +2
320 게이커플도 결혼한다, 왜? 사랑하니까! +2
319 네이버의 수많은 게이카페를 보고 생각난게 +6
318 미소년사진 전시회 +3
317 2014년 지보이스 뮤직캠프!! +3
316 함께 수영해요~~ +3
315 크리스마스 이브 번개!!!!!!!!!!!!!!!!!! +4
314 한상궁 마마 편집장면, 지진희가 나한테 보낸 편지 +5
313 Perez Hilton의 The Clap +1
312 힘든 월요일 ㅠ +5
311 이자와, 니 팬티 걸어놨다 +1
310 레드슈 다이어리 +5
309 [소식지 팀과 함께] 월간 <작은책> 발행인 안건모... +1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