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부녀회소식지 2006-03-19 19:46:01
6 859
봄바람이 불기 시작한 이후, 밤이슬을 맞으며 외박하는 일이 잦았던 마님.
드디어 그가 꽁꽁 숨겨둔 남자가 만천하에 공개되었어요.

그러니까 오늘 아침.
일찍 일어나 집안을 청소하던 미등소는 현관에 낯선 남자의 신발이 놓여있는 걸 발견했고,
마님의 방문은 굳게 닫혀 있었더랬지요.
백년손님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나 보다 싶어서리
천하태평으로 잠자고 있는 수상한 가사도우미 이쁜이를 두들겨 깨운 다음
부산스럽게 쌀을 씻고 해장국도 끓이고 욕실 청소까지 설레발을 쳤는데...

마침내 방문이 살짝 열리면서...
마님의 침실에서 능청스럽게 코를 골고 있는 남자가 실루엣을 드러냈는데...

아윽... '그'가 아닌 '그녀'는
공포의 S라인

둘 다 인생을 포기한 거야? 그런 거야?



칫솔 2006-03-19 오후 23:50

나 혼자 신당동 4 시 타임 뛰러감... 후후... 누님들 안녕~

신차 2006-03-19 오후 23:54

앗!싸! 똥차 둘 한꺼번에 해결!

신형급중고 2006-03-20 오전 00:22

에잇 참~ 나도 모처럼 수영장에 '제시간'에 가려고 아침부터 일어나 설쳤는데 모임을 취소하다니... 다섯시 회의 땜에 네시 타임도 못 갈 거고... (참고로 공포의 에스라인과 마님은 아직도 비몽사몽... 어젯밤에 대체 둘이서 머한 거얏!!!)

마님팬 2006-03-20 오전 03:04

흐음... 드뎌 친구사이 숙원사업이 이루어졌습미다!

안티마님 2006-03-20 오전 03:08



호홍,~

우담바라 2006-03-21 오후 22:04


이힝 ~
348 변호사가 알려주는 유언장 쓰기 '찬란한 유언장...
347 [인디포럼]인디포럼2018 자원활동가 모집(~3.29)안내
346 3월 21일은 UN이 1966년에 선포한 ‘세...
345 제발 도와주세요..
344 까르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여 +1
343 까르의 억울한 죽음을 풀어주세요.
342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캠페인을 함께 할 캠...
341 친구사이의 내 수영모임 마린보이!
340 [모임] 문학상상 #5
339 3월 31일, 4월 7일 책읽당 - 샘이 나는 세미나 시...
338 오늘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선거연령 하향...
337 2018년 친구사이 교육프로그램 ‘커뮤니티와 ... +1
336 다시 돌아온 키씽에이즈쌀롱의 시즌 2입니다. ...
335 세월호 기관실 폭파한 김무성과 이재현 작전과장
334 맨즈요가 초중급과정 수강하실분 있나요?
333 성소수자 부모모임 출판 펀딩에 함께해주세요!
332 레으&게이 친구만들기 10년째활동중 입니다 !!
331 성소수자 군인은 성폭력에 취약한 위치에 놓여 ...
330 [모임] 지보이스 뮤직캠프_2018 함께가요!!☺️
329 [부고] 친구사이 고문 신정한(마님) 회원 모친상 +3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