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MC 몸 2003-12-16 09:53:10
10 884

시간이 참 빠르네요..벌써 다음 주면 크리스마스라니..
저희 어머니는 진짜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실밥도 푸시고..모두 여러분들 덕분입니다..
..........
잘 지내고 계시죠?
일요일에 있었던..챠밍스쿨..가려고 했는데..
집에서 자버렸습니다..ㅡㅡ^
송년회 준비는 잘 돼가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도와드릴 건 없나요?ㅋㅋ
그리고..
한상궁이 죽었습니다..
불쌍한 장금이..::´(
..........
오랜만에 음악도 올립니다..
많이 들어보신 음악 일텐데..
이 곡은 '안단테'의 'LOVE IS..'
라는 곡입니다..
모두들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안녕히 주무십시요..(:S)

2003-12-16 오전 09:56

오늘 논현동 참치집에서 혼자 소주를 2병 마시며....
마지막 숨을 거두는 한상궁을 보며...
울기도 정말 많이 울었습니다.
넌 내딸이다... 그 한 문장이 내포하는 커다람이란 대단하더군요....
그렇게 축축한 가슴으로 허부적거리고 있는 밤이네요..

MC 몸 2003-12-16 오전 09:56

그리고 저 애인 생겼습니다..^^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어느 누구에게나 준비 된 사람이 있다는..
자랑하려는 건 아닙니다..
그저 여러분들과 기쁜 소식을 함께 나누고 싶어서..^^

난정이 2003-12-16 오전 10:09

몸님 덕에 좋은 음악과 단꿈에서 앤과 데이트 할 수 있을것 같네요..호호호

2003-12-16 오전 10:14

와, 반주자 선상님 축하! 축하!

난정이 2003-12-16 오전 10:52

몸님 커플대열에 합류한것 감축드려요 아깐 그내용도 못봤네요 미안요..호호호

장금이 2003-12-16 오후 15:10

MC 몸.. 축하한다.

차돌바우 2003-12-16 오후 17:59

모군.. -.-;
그냥 집에 가라 햇더만 결국은 한잔 하셨구만~
내가 괜히 바람만 넣고 나만 빠졌나 -.-?
난 대장금 보고 바로 잠들어 버렸다네.
덕분에 오늘 출근길은 상쾌했지 ^^
다음 부턴 혼자 마시지 말구~ 전화하라구 ^^;
말동무...
아니.. 같이 수다 떨어줄께 ^^

이현우 2003-12-16 오후 18:59

엠씨몸님 좋은 일이 2가지나 생기셨네요^^:축하해요^^:

2003-12-16 오후 21:51

바우형, 어제 술마시면서 전화나 해볼까 했는데 대장금 열심히 보고 있을 것 같아서.... ㅋㅋ

어제는 늦게 퇴근하고 논현역까지 걸어가면서 그동안 궁금했던 근방 뒷골목들 다 뒤져봤지(언제나 즐거운 시내 뒷골목 탐방~). 반포쪽으로는 별 감흥이 없었는데 뤼미에르 극장 뒷골목에서 뒤짚어졌잖아... 그 많은 음식점/술집들.. 종류별로 다 있더군. 나중에 근방에서 술마실일 있음 그리로 가야겠어.

한동안 그 북적거리는 길목에 서서 망연히 네온사인들 바라보다가 길끝이 궁금해서 계속 걸었네 :)

poemtoon 2003-12-17 오전 04:33

엠씨몸님 추카추카...열심히 사랑하구 오래오래 가세요^^
428 글 하나... +2
427 오늘은 보드게임(카탄)정모가 있는 날입니다.
426 그 때가 좋았지~ 에휴~~~ +2
425 장수모 오늘도 모입니다. +1
424 쌀쌀한 날씨에... +1
423 나도 올해의 신입회원인데 -.-+ +5
422 드디어 12월입니다.. +3
421 역시 힘들군요... +2
420 [12월 1일 에이즈의 날을 맞이하여] 정부는 에이...
419 [국가인권위에 진정하며] 동성애자는 헌혈할 권리...
418 토요일행사 오신분들 감사합니다. +3
417 호주제폐지, 촛불대회로 앞당겨요.
416 (펌)스웨덴 동성 커플 인정에서 동성 결혼 인정으...
415 때 이른 인사
414 지금 퇴근합니다. ㅠ.ㅠ +2
413 한가한 일요일입니다..
412 퀴어영화제 12월 다큐멘터리 내일부터 시작입니다!!
411 난... 다 좋아~~ ^^; +1
410 앗싸~~ 사진 나오는 구나~~ ^^ +2
409 울다 지쳐 잠들고 싶었습니다.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