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
꽃사슴 2003-11-24 15:53:39
0 1586
K에게
2003-05-25

언젠가 너에게 보낸 편지에다도 썼다시피, 이 세상에서 가장 짧은 편지는 빅토르 위고와 출판사 사이에 왕래된 것이었단다.

'레미제라블'을 다 탈고한 빅토르 위고가 출판사에 출간 여부를 묻는 편지를 원고와 함께 보냈지. 편지에는 '?'만이 덩그라니 찍혀 있었고, 이 뜻을 간파한 출판사 쪽에서는 원고를 다 읽은 다음 '!'라고만 씌여진 편지를 빅토르 위고에게 보냈단다.

기호 하나만으로도 이심전심을 전달하는 단순함! 어느 땐 우리 인생이 그런 게 적어 참으로 불편하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나는 너를 사랑한다'라는 세 음절의 짧은 문장만 해도 얼마나 복잡한가. 이를 둘러싼 각 개인의 감정의 정도, 포개져 있는 다른 의미들의 불협화음, 컨텍스에 따라 참으로 복잡하게 나뉘어져 있을 게다.

나와 너가 다를진대, 너와 내가 서로를 이해하는 마음이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이 다를진대, 이해하는 폭이 다르며 사랑에 대한 이해의 방식이 다를진대, 아울러 사랑을 정의하는 이 세상 수많은 관념를 받아들이는 자아의 촉수도 다를진대, 어찌 '나는 너를 사랑한다'는 문장이 간단명료하게 정련될 수 있을까?

허나 때로 이 복잡한 거미줄 위에서 아슬하게 곡예를 펼치며 살아가는 우리네 어지러운 인생이 참으로 억울하다. 가끔 사랑을 묻는 대신, 물음표가 적힌 편지 하나를 화룡정점하듯 너에게 보내고 싶을 때가 있다. 어지러운 눈치 작전과 섬세한 척 배려하는 척 구는 위선들을 말끔 씻은 하얀 편지지.

어젯밤 너를 닮은 한 아이가 어느 바의 스탠드 테이블에 앉아 있는 걸 보았다. 우리는 거의 1시간 동안이나 말없이 눈빛을 주고 받았지. 그렇게 내 마음 속에서 또다시 곡예를 펼치길 1시간여, 이윽고 담배값을 쓰윽 끌며 그 자리를 털고 일어나 뒤돌아섰단다.

느낌표 하나만으로 사랑을 말하기, 요즘 내게 필요한 사랑을 위한 에포케. 그건 일종의 확 저질러 버리는 무모함이며 용기다.  


K에게
2003-11-23

얼마 전 술을 마시다, 실연을 당해 늘 그 여자 이야기를 읊어대는 수강생에게 말했단다.

"젠더는 우울증에 의해 결정된다."

엊그제 그는 시나리오를 하나 써왔다. 시나리오 속에 취한 내가 등장하고, 그 중얼거림이 그대로 대사로 옮겨져 있었지. 그는 한사코 실제로 영화에도 내가 출연해 그런 대사를 읊어주길 원했고, 카메라를 무서워하는 난 그게 아무리 사랑에 대한 짧은 필름이라 해도 한사코 도리질을 치고 말았어.

그는 알까? 술을 먹다 머릴 조아리며 '젠더는 우울증에 의해 결정된다'는 버틀러 아줌마의 말을 되뇌는 게 실은 '!'보다 '?'를 LSD인 양 몽창 입안에 털어넣은 부작용이라는 걸. 못내 지린내 나는 코메디임을. 마지막 소주잔을 털어내며 그에게 그런 의미의 대꾸를 해주긴 했다.

"너, 진짜 웃기다."




P.S
오늘 따라 도배를 많이 했습니다. 한상궁마마, 금영이, 그리고 몇몇 사람과 티벳 여행하다 길을 잃어버린 꿈을 꾸는 꾸다가 일어나 잠시 앉자 있네요. 다시 자야겠어요. 다른 분들도 글 많이 올려주세요. ^^ 방금 전 뉴스를 듣자하니 눈발이 나릴지도 모른다는... --;;



13949 이주노동자 강제추방 항의 집회에 함께해요
13948 준비됐으면 말해줘요
13947 내일은 챠밍스쿨 열리는 날 +2
13946 하리수 이름을 내버려 두라
13945 샌프란시스코, 美 '제1의 매독도시'
13944 파업 현장에서 피어난 동성애(?)
13943 요시와 자거, 키스 씬 동영상 +1
13942 장.수.모 정모와 보드게임의 날입니다. +1
13941 저의 잠수에 대해 궁금해 하실것 같아서.. +1
13940 생일파티에 초대합니다. +4
13939 [공지] 서버 이전으로 이틀간 사이트 중지 예정
13938 일본 퀴어 애니 / 세기말 달링
» !
13936 연말시상식에 관하여. +4
13935 아프다 +4
13934 [공지] 절취선 +2
13933 지갑주인을 찾습니다. +1
13932 친구사이.. +3
13931 제발... 혈압약 좀 주세요 +4
13930 플래쉬 축구 게임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