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영로 2003-11-18 12:37:25
1 1178
자유게시판이니 그에 어울리게 잡담~을 써보려 합니다.
글 제목은 지인께서 잡설을 쓰실때 "인연이 있는 사람이면 보겠지~"라면서 쓰시는 제목을 잠깐 빌려왔군요.

저는 외출준비를 나름대로 정성들여 한답니다.
집근처 나갈때에는 그냥 집에서 입던 후줄근한 옷차림에 그냥 점퍼나 걸치고 슬리퍼가 운동화로 바뀌는것뿐이지만, 뭐 친구사이 사무실이라던지~[요새 자주 들락거린답니다 후후후] 하여간 좀 머~얼리로 나아갈때에는 샤워만 한시간을 한다지요.
혹자는 샤워하다 질식사 하겠다라고 할정도로 뜨거운물을 펑펑 쓰면서[이게 습관이 되서 찬물로는 샤워를 못하는 슬픔이 훌쩍] 욕실 안이 수증기로 가득~차서 숨쉬기도 힘들 정도가 됬을때에야 나오곤 하지요.
그리고는 면도를 하고[집근처에 나갈때에는 이조차도 안한답니다. 호호호] 나름대로 옷을 챙겨 입고 약간은 두근거리는 마음을 추스리고 나갑니다.
언제나 만나는 사람들을 만난다 할지라도 매번 한시간여를 공들여 준비하는것은 매한가지네요.
제가 만나는 것이 그 흔한 평소의 일상이라 할지어도 조금씩이나마 공들여 맞이하다 보면 그 언제 닥칠지 모르는 필연에 대한 예의가 아니겠어요?
그래서 저는 오늘도 준비를 합니다.
언젠가는 다가올 필연을 맞이할 준비를...


뱀발. 갑자기 두서없는 글을 올려서 보기 불쾌하시다면 죄송합니다아~
뱀발2. 모처에서의 폭언 저도 생각없이 내뱉은 말이지만 정말 죄송합니다. 말을 꺼내다 말고서도 버릇없는 소리란걸 저 스스로도 알고 고개를 들지 못할 정도였어요. 그 자리에서 못드린 말씀 여기서 드릴게요. 죄송합니다아~
뱀발3. 게시판을 사적으로 써서 죄송해요~♡
뱀발4. 언니들 아무 탈 없이 잘 돌아오셔서 기뻐요. 그것은 누군가를 꼬실때를 위해 고이 보관하겠나이다아~ 감.사.해.요~♡

내의녀 시연 2003-11-19 오전 03:01

넌 늘 두서없으니까 괜찮아..그리고 호호호=>이건 내꺼야 쓰지마 한번만 용서해 줄께
13908 어딘가에서 본 듯한 친근한 이들의 모습이 담겨...
13907 에이즈혐오는 HIV/AIDS감염인들로 하여금 ...
13906 난민혐오조장 세력은 난민의 존엄과 인권을 부정...
13905 2018년 책읽당 열세 번째 모임의 책은 소노...
13904 6월 30일 책읽당 - 소노 아야코, <약간의 거리...
13903 동성애가 명실공히 정신병이던 20세기 중후반을...
13902 [논평] 트랜스젠더 정체성을 비병리화한 세계보... +1
13901 이번 인권위 진정에는 전국 228개 단체, 8...
13900 오늘 오전 11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지방선...
13899 ‘2018 친구사이 사용설명서’는 친구사이 안...
13898 오늘 친구사이는 2018 퀴어여성게임즈에 '삔...
13897 지난 5월에 있었던 신(新)가족의 탄생 출판 ...
13896 2018년 친구사이 교육프로그램 ‘커뮤니티와 ...
13895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13894 [모임] 문학상상 #8
13893 6월 16일 책읽당 - 장 자끄 상뻬, <얼굴 빨개...
13892 ‘이번에도’… 선거마다 반복되는 성소수자 혐오 발...
13891 유별난 성소수자 가족공동체이야기 신(新)가족...
13890 성범죄 피의자에게도 경찰단계부터 국선변호인 지...
13889 5번 강간으로 고소당하고, 5번 무혐의나왔습니다.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