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05.05.21 00:14

소대장과의 하룻밤

조회 수 2747 추천 수 2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회수 150에 도전한다!

꽤 오래 전에, 지금은 없어진 게시판에 올렸던 글인데 다시 올려요. 챠밍스쿨 많이들 오세요. ^^



**********************************************

소대장과의 하룻밤

그는 나보다 한 살 많았다. 그렇지만 군대를 나온 아, 대한민국의 여느 남자들처럼 난 그를 '소대장님'이라고 불렀었다.

제대, 라고 하기엔 좀 민망한 6방 소집해제 이후 한 일주일이나 흘렀을까? 시골집 마당의 두엄자리에 모깃불을 피우고 있었는데, 전화가 왔단다.

마루에 길게 누워 전화를 받았다.

"누구세요?"
"나야."
"네?"
"소대장."
"아, 소대장님!"
"그래 잘 있었어? 나 지금 통신대대 막사에서 전화하는 거다. 들키면 죽어."

우리는 사회생활 뭐 잘해라 그런 이야기를 했던 것 같다. 아울러 당신도 곧 제대할 테니 그때 사제 인간으로 만나자는 이야기도. 물론 우리는 그 이후 만나지 못했다. 누군가의 입을 통해 그가 허리가 아파 수술할지도 모른다는 그런 이야기를 얼핏 들었던 것 같다.

어쨌거나 무슨 요상한 포토샵 효과가 발효되어서인지 모르겠지만, 그날 밤 통신대대 막사에서 전화하는 그의 모습과 마루에 길게 누워 전화를 받던 내 모습은 맑고 상쾌한 여름 밤을 배경 삼은 알딸딸한 정념의 이미지로 내 머릿속에 깊게 각인되어 있다.

그는 하사관 출신으로 우리 소대를 맡고 있는 소대장, 그리고 난 기동대 전원의 눈치밥을 배불리 얻어 먹고 있는 6방의 막내 쫄다구였다. 난 총알을 쏘라면 남의 타켓에다 몰아주고 정신교육 시간에는 정보 장교를 무시한 채 혼자 사회주의 강독을 떠맡다시피 한 문제아인 반면, 시쳇말로 그는 FM이었다. 저렇듯 빈틈없이 각진 생활이 저리도 좋을까 싶었지만, 군대 생활에 차츰 익숙해지면서 그가 점점 좋아졌던 것 같다.

특히나 내무반 담당인 관계로 아침 일찍 부대로 출근하는 일이 많았는데, 그때마다 부대 숲속에서 혼자 아침 운동을 하는 그를 만날 수 있었다. 그의 몸은 탄탄하다 못해 근육질이었고, 저렇게 근육질의 몸매인 인간도 저런 귀엽고 작은 머리통을 지닐 수 있구나 하는 감탄을 자아냈다. 그의 잘 생긴 얼굴은 사람을 끄는 구석이 많았다.

"소대장님, 운동하세요?"
"아, 희일이구나. 일찍 왔네."

어쩌면 내가 남성의 몸에서 느끼는 묘한 쾌감의 첫 번째 수여자는 그일지도 모르겠다. 푸른 봄날의 아침마다 벌거벗은 웃통으로 숲속에서 운동을 하던 그의 모습이 지금껏 흙과 소나무 냄새와 뒤섞인 채 이따금 생각나는 걸 보면.

그런 그와 운 좋게 딱 한 번 같은 천막에서 잘 기회가 있었다. 여름, 전투수영을 받느라 우리 부대는 군산 근처의 바닷가에 가 있었다. 지금도 그때 받았던 전투 수영을 떠올리면 두 가지 단어가 기억난다. 우리 훈련 직전에 다른 부대 누군가 훈련을 받다 물에 빠져 죽는 사고가 있었고, 우리 대대장은 오전에만 우리에게 훈련을 시키고 오후에는 축구나 다른 오락거리를 하도록 지시했다. 그때 오후가 되면 난 천막 앞에 길게 누운 채 수첩에 갖가지 말도 안 되는 시나부랭이를 끄적이곤 했는데, 해변가에서 축구를 하는 반벌거숭이 부대원들의 모습을 내려다보며 앙드레 지드의 배덕자를 흉내내느라 '금빛나는 육체', 그리고 '부신'에 관해 시를 썼던 걸 기억하고 있다.

아무튼 전투 수영을 하던 중, 우리 소대 통신 담당이 급히 다른 곳으로 불려 가는 바람에 내가 무전기를 맡게 되었고 그 날 밤은 무전기 옆에서 대기하느라 소대장과 함께 천막을 쓸 수밖에 없었다. 아마 여러분은 그날 밤 내 가슴이 얼마나 콩닥콩닥 뛰었는지 모를 게다.

시큼한 여름 풀내가 진동하던 천막 안에서 고르게 자맥질하던 그의 가슴팍을 느끼며, 난 내 몸과 마음이 대체 어떻게 확장되고 어떤 리듬으로 춤을 추고 있는지 곰곰 생각해보았다. 숨 막힐 것 같은 당시의 긴장감은 지금에와서 생각해도 낯설지만 충분히 감각적인 무엇이었다. 바닷가에서 불어와 소나무 가지를 살랑이게 하는 고요한 바람 소리 속에서 난 내 속의 또다른 나의 성적 존재를 감지했던 것 같다. 그때 내 나이 스물 한 살이었다. 그리고 모기보다 더 집요하게 파고드는 묘연한 의심과 망설임으로 내내 잠을 이루지 못한 밤이었다.

군대를 제대한 이후 다시 학교로 복귀한 내 앞엔 운동이네, 이론이네 하는 버거운 현실이 놓여져 있었고, 난 내 속을 바람처럼 헤집고 간 그 날의 여름밤에 대해 까마득히 잊어버리기 시작했다. 존재의 고민과 개인의 성적 취향쯤이야 대의 앞에선 모조리 기각시켜도 된다는 막막한 교조주의의 계절이 시작된 것이다.

소대장과의 하룻밤, 그리고 통신대대에서 온 전화 한 통, 다른 사람 눈엔 뭐 그렇고 그런 옛날의 일상일 수 있겠지만, 이제와 벌거벗겨진 감정 앞에 수줍음도 없어진 나에게는 막 청춘의 문턱에 입성하면서 느낀 최초의 성욕의 이미지임에 분명할 게다.
그는 지금쯤 뭘 하고 살까? 하긴 그의 이름도 까무룩히 잊어버린 지 오래다.

2003/01/03




Jestofunk | Walk Like a Baby


?
  • ?
    나는 춤샘 아니다 2005.05.21 00:36
    .
  • ?
    어글리 2005.05.21 08:29
    "소대장님, 운동하세요?" <- 다나까... 아니었습니까? ^^
  • ?
    모던보이 2005.05.22 00:40
    어글리 님... 그러니까... 소대장과 나는... 그러니까.... 거시기... 그런 관계.... 그.....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10 차돌바우에게 사랑을 1 꽃사슴 2003.10.19 2824
14009 게이들도 자기식성?취향?아니어도 겪다가 마음맞... 8 1 2013.09.18 2822
14008 미국, 15만 동성 커플이 아이들 양육 4 낚시녀 2006.08.22 2818
14007 [1] 퀴어문화축제 사진 file 최원석870629 2014.06.08 2812
14006 P싸롱의 몰락과 전설 1 꽃사슴 2003.10.23 2812
14005 이명박 정부의 세금 비판~!! 20 차돌바우 2008.09.27 2808
14004 oh, my love 1 장금이 2003.10.07 2806
14003 친구사이, 야유회 망친 관광 버스와 힘겨루기 2 알자지라 2003.10.22 2805
14002 오늘밤 테레비젼에서 방영한, 베스트맨 보졸레 2003.11.03 2802
14001 오늘 벙개에 나오실 때는 모던보이 2004.12.04 2788
14000 어찌된 일인지 1 관리자 2003.11.16 2784
13999 커밍아웃 인터뷰 6탄 공개! 박용, 뼈속까지 게이다 2 인터뷰 2003.10.21 2783
13998 대장금 전체 줄거리 1 펀글 2003.10.29 2782
13997 묻지마 게이 야유회 상 목록 1 관광버스 2003.10.19 2777
13996 사진 두 장 : 천정남, 금영이&정절녀 3 꽃사슴 2003.10.21 2772
13995 중국 청나라의 동성애 춘화 몇 점 모던보이팬 2005.06.01 2766
13994 친구사이 소식지32호 8 file 정준 2013.02.13 2765
13993 1월 31일 "세 이반의 인도 방랑기"를 확인하세요. 1 동인련 2004.01.27 2764
13992 11월 2일 영화 <라잇 온 미> 친구사이 번개!!! 2 기즈베 2012.11.01 2758
13991 물미역 Vs 다시마 4 안티개말라 2010.02.23 2751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