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은색쥐(유은지) 2003-10-10 07:22:20
1 2753
안녕하세요~ 동덕여대1년 유은지 입니다.(_ _)(^ㅇ^)
   ... .. .
   기억해 주세요 ^ ^;  
  몇주전  작은 뇌물들고 2시간동안 자리깔고 있었던 3명의 (귀여운--;)학생들...  
  
  드디어 몇주에 걸친 발표가 지난주..에 끝났습니다.
  다 끝내놓고 뭔가가 찝찝한 느낌이 자꾸 드는게 이상했거든요.
  그때는 너무 정신이 없어서 그냥 지나갔는데 얼마전 정신을 차리고 생각해보니..
  인터뷰한 날 사무실을 나갈때,
  "발표하고 점수 잘 나오면 게시판에 글 올려주세요~..요..요요.."
   라고 하신 대표님의 한마디가 머리속에서 울리고 있었숩니다..^^;
   너무 늦은건 아니길..
  
  아무튼 유독 다른 주제에 비해 할말도 많았고 의견도 다양했기 때문에 더 오래 걸린 것
  같아요............. 라는 것도 있었지만 사실 제가 인터뷰한 내용을 썼거든여~ 잘 돌아가지도
  않는 머리로 2시간동안 들은 내용을 생각해서 쓰기란 쉽지 않았습니다.ㅜㅡ  그러다보니
  발표때 더욱 이부분에 애착이 갔고 시간을 끌더라도 다~~~해야겠다는 저의 다짐 때문에
  길어졌죠.

  
   발표라는 조건이 붙긴 했지만 이 조건 덕분에 선생님들을 알 수 있었고 그동안 쉽게 넘겼
던  부분에 대해 반성했던 기회가 된것 같아요. <=이건 정말 느낀거예요.

  처음 들어갈때 불안함과 음침한 건물때문에 괜히 쫄았는데 편하게 대해주시고 하나하나
에  성의껏  답해 주신 것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그때 너무 잘해주셔서 어찌나 민망하던지..  
  그렇게 찾아뵌게 더 죄송했어요.

   제가 별 도움은 되진 않지만 여러 인권 운동설립과 대표님이 꿋꿋이 친구사이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기도할께요~
  

횡설수설 2 : 처음 전화로 인터뷰 허락해 주신 님(뉘신지는..--). 인터뷰 날짜랑 시간까지
                  말씀해 주시고 사라지시니 한순간 눈앞이 멍~해지는게.. 길거리 한복판에서
                  굳어버렸답니다. ^^;  

대표 2003-10-11 오전 05:24

잘 읽었어요. 고맙습니다.
13908 게이 포르노, 일본 야구 선수의 비애
13907 [1] 퀴어문화축제 사진
13906 oh, my love +1
13905 오늘밤 테레비젼에서 방영한, 베스트맨
13904 사진 두 장 : 천정남, 금영이&정절녀 +3
13903 커밍아웃 인터뷰 6탄 공개! 박용, 뼈속까지 게이다 +2
13902 묻지마 게이 야유회 상 목록 +1
13901 어찌된 일인지 +1
13900 오늘 벙개에 나오실 때는
13899 현재 어플이나 이반 사이트 이용하시는 분들의 주...
13898 11월 2일 영화 <라잇 온 미> 친구사이 번개!!! +2
13897 1월 31일 "세 이반의 인도 방랑기"를 확인하세요. +1
13896 연락하지 마세요. +1
13895 소대장과의 하룻밤 +3
13894 옛 애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1
» 횡설수설...대표님 꼭! 보시길..^^; +1
13892 커밍아웃-케이블방송시작
13891 감사 : 어제 벙개에 오신 분들 +3
13890 퍼왔어요 ~ 마음을 노래하는 빅이슈 합창단 '더 ... +3
13889 영향력 있는 캠페인 기획을 위한, <캠페인 기획에...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