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 럼스펠트와 조영길과의 회담내용(1급비밀)

    럼스펠트와 조영길과의 회담내용(이하 통역생략)

    럼스펠트 : 조영길 잘 있었어. 내가 좀 피곤하니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치안확보를 위한 전투병 5천명 파병 결정되었나?

    조영길 : 저야 전투병 1만명이라도 파병하고 싶지만, 대통령 각하가 전투병 파병에 미온적이라서. 현재로서는 이라크 전투병 파병에 확답을 드리기가 곤란합니다.

    럼스펠트 : 이런 쓰발xx. 조영길 너 똑바로 안해. 이 자식이 국방장관 시켜놨더니 무슨 헛소리야.. 조영길 너.. 차영구 국방정책실장, 송영선 연구소장, 조중동이 그렇게 뒤에서 밀어는데 그거 하나 대통령한테 재가 못받어. 너 옷벗을래.

    조영길 :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기회를 주면 이참에 전투병 2만명을 보내도록 제가 힘써보겠습니다.

    럼스펠트 : 됐어. 너 옷 벗을 준비하고 있어. 너하고 회담해봐야 내용도 없으니 내가 대통령과 독대할테니 회담 그만 끝내자.(회담 종료)

    노무현대통령과 럼스펠트와의 독대(이하 통역생략)

    이 회담장면을 CCTV로 보고 있던 노무현 대통령은 열이 받아 있는 상태였다.

    럼스펠트 : 각하 건강하신지요. 부시 대통령이 안부를 전하였습니다.

    노무현 : 그래 잘지냈나. 반가워.

    럼스펠트 : 각하 지금 미국이 이라크 때문에 머리가 많아 아픕니다. 혈맹과 우방의 자격으로 전투병 5천병 파병에 협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노무현 : 한국도 미국을 도와주고는 싶은데. 국민여론과 북핵문제, 북한의 안보위협, 경제상황 등을 고려할 때 전투병 5천병 파병은 곤란해..

    럼스펠트 : 한참 생각후... 그럼 부시대통령의 의견을 전하겠습니다. 파병이 안되면 주한미군을 한반도에서 감축하거나 용산기지등을 후방으로 즉각 철수시킬것입니다...

    노무현 : 한참 생각 후...이런 쓰발XX. 개 호로자식.. 뭐 지금 너 나한테 협박하는 거야...

    럼스펠트 : 각하 협박이 아니라....저는 다만 심부름으로...

    노무현 : 개소리 말어...이 자식이...너는 예의도 못배웠느냐..어디 협조를 구하는놈이 협박을 하고...세상 말세로다....어디 국방장관 놈이 한국대통령 앞에서 눈을 똑바로 뜨고...럼스펠트 너 똑바로 안서..

    차렷..어..이거 봐라...동작봐라...앞으로 취침...뒤로 취침..좌로 굴러..우러굴러.. 얼씨구 지금 장난하냐...

    럼스펠트 : 열받아서 회견장을 박차고 나가서 부시에게 이 사실을 그대로 전하자 부시도 열받아서 노무현에게 전화를 걸었다...

    부시 : 럼스펠트를 아주 가지고 놀았다는데...럼스펠트의 말이 사실입니까...

    노무현 : 그럴이가 있겠습니까..일국의 대통령이 회담을 하는데 저는 상상도 못하겠습니다..럼스펠트 장군이 이라크 문제로 신경을 많이 써서 신경쇠약증세를 보이는 것 같아 저희 병원에 긴급 후송하여 진료를 받도록 조치하겠습니다..걱정마십시요...어..이거 전화감이 안좋으네요...그럼...안녕히...뚜뚜뚜....뚜뚜..

    노무현 대통령은 럼스펠트를 다시 불러 골방에 가두고 비오는날 먼지날 정도로 열나게 패주었다...

    이후 럼스펠트는 미국으로 돌아갔으나 정신병 증세를 보이다가 노무현이 무서워라는 유서를 쓰고 차량에 폭탄을 가득싣고 백악관으로 돌진하여 자살하였다....

  • ming 2003-11-18 오후 23:15

    럼즈펠드와 `안녕' 해프닝




    "`안녕'이냐 `아임 영(I'm young)'이냐"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이 17일 오후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면담한 자리에서 언급한 내용을 놓고 웃지못할 촌극이 벌어져 외교가에 화제를불러일으키고 있다.
    당시 노 대통령은 청와대를 방문한 럼즈펠드 장관에게 반갑게 다가가 인사말로"어느 나라를 경유해 한국에 왔느냐. 고된 여행이었을 텐데 그래도 건강해 보인다"며 덕담을 건넸다.

    이에 럼즈펠드 장관은 "Thank you. 안녕"이라고 말한 것으로 청와대 출입 풀 기자는 기록했고, 이런 내용은 청와대 기자실에 가감없이 그대로 전달됐다.

    그러자 당장 춘추관 일각에선 "럼즈펠드가 아무리 `팍스 아메리카나'의 국방장관이라 해도 일국의 대통령에게 반말투로 `안녕'이라고 인사한 것은 외교적인 결례가 아니냐"는 얘기가 나돌았다.

    심지어 "한국의 `3천명 파병안'에 대한 우회적인 불만의 표시가 아니냐"는 얘기까지 흘러나왔다.

    뜬금없이 터져나온 럼즈펠드 장관의 이 `안녕' 발언은 18일아침 일부 언론에 여과없이 그대로 보도됐다.

    그러나 "아무래도 이상하다"고 생각한 일부 관계자들이 녹취 내용을 다시 풀어본 결과 한국말로 `안녕'이라고 말한게 아니라 영어로 "아임 영(I'm young)"이라고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영어로 `아임 영'으로 얘기한 것을 한국어로 `안녕'으로 말한 것으로 착각했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13908 김병현 사건에 대한 [기자의눈]과[독자의눈] +1
    13907 오늘도 어김없이.. +1
    13906 어찌된 일인지 +1
    13905 사람을 보면... 사람 생각이 난다.
    13904 귀국, 담요 +5
    13903 잘 다녀왔어요.. +3
    13902 필리핀 에서 뭔 푸닥거리가 있었나요
    13901 고맙습니다. 잘 다녀왔습니다. +2
    13900 오늘 7시30분에 십주년 회의 있습니다. +1
    13899 KBS는 HIV 양성인 K씨를 두 번 죽이지 말라
    13898 외국인 노동자, 내 식성을 추방하지 말라
    13897 별빛도 새어 들오지 않는 이 밤에.... +3
    13896 연자필견 +1
    13895 이게 다예요
    » [펌]럼스펠트와 조영길과의 회담내용(1급비밀) +1
    13893 [펌] 완전한 사랑에 대하여
    13892 엑스존 항소심 3차공판 기일 확정
    13891 오늘도 장금이 모임 있나요? +1
    13890 10주년 기념행사준비모임 1차 회의 +1
    13889 궁시렁 +7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