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2003-11-13 01:41:41
2 1631
일년 중 제일 한가한 관광비수기인 이즈음 인천공항은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고 합니다.
불법체류중인 외국인노동자들의 강제출국시한인 15일을 앞두고 코리안드림을 악몽으로 대체한 동남아시아 노동자들의 출국 행렬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랍니다. 어제는 어느 스리랑카 출신 노동자의 지하철 투신자살 사건도 있었구요...
아무튼 그 여파로 일가 참석단의 필리핀 항공 이용도 불가능해질 것 같습니다.
값비싼 대한항공을 타고 가야 할 것 같네요... 그것도 임시증편된 것이라니. 뭐 다행이라 생각해야할지....
토사구팽... 씁쓸하네요. 지금 외국인노동자들의 처지를 보면 꼭 70년대 국내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

< 강제출국 앞둔 이주노동자 지하철서 투신 >

강제출국 위기에 몰린 외국인 노동자가 지하철역 구내에 진입하는 전동차에 뛰어들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오후 7시 28분께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신흥2동 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역 신흥역 방면 승강장에서 암사역서 출발, 모란역으로 가던 8271호 전동차(기관사 황일순)가 진입하는 순간 스리랑카 치란 다라카(Chiran Tharaka.31)씨가 선로로 뛰어내렸다.


다라카씨는 사고순간 선로 위에 목을 대고 누워있다 목과 왼쪽 팔이 잘리면서현장에서 숨졌다.


단대오거리역 관계자는 “사고당시 다라카씨 주변에는 사람들이 없어 행동을 제지할 수 없었다”며 “기관사의 보고를 받은 종합사령실을 통해 연락을 받고 직원들이현장갔을 때는 이미 숨진 뒤였다”고 말했다.


다라카씨는 1996년 1월 산업연수생으로 입국, 4년째 천막을 제조하는 경기도 광주의 H산업에서 일해왔으며 최근들어 체류기간이 4년이 넘어 출국여부를 놓고 고민하다 사고당일 오전 10시께 ’머리가 아프다’며 회사에서 나왔다고 동료들은 전했다.





경찰은 다라카씨가 강제출국에 대한 불안감으로 자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다라카씨의 시신은 성남시 금광2동 성남중앙병원 영안실에 안치돼 있다.


다라카씨의 사망과 관련, ’외국인노동자의 집’(소장 김해성 목사)은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고는 예견된 일이었다”며 “기업주와 외국인노동자, 한국경제가상생하기 위해 정부는 불법체류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무차별 단속과 추방을 즉시 중지하는 한편 전원을 사면하고 합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남=연합뉴스)




꽃사슴 2003-11-13 오전 01:53

6년만에 꽃병이 등장했다죠. 비정규직 차별에 손배가압류, 자살하는 노동자들, 이주노동자들의 강제 추방, 마치 10여 년 전으로 다시 회귀하는 듯한 느낌입니다. 그 더러운 파쇼의 시절로.

사람들은 못 살겠다고 죽어 나자빠지고 있는데, 대통령이란 작자는 바나나 킥이나 하고 있으니...

차돌바우 2003-11-13 오전 04:12

슬퍼요.................
13948 아듀, 스웨이드 +2
13947 가는 세월.. 누가 막을 쏘냐~ 만... .. +3
13946 처음으로.. +1
13945 친구사이 사무실에서 +1
13944 전투병 파병 결정 +2
13943 내일을 향해 쏴라
13942 늦은밤 메신져를 켜보니.. +1
13941 아담맨들 +4
13940 11/11 정신없고 복잡했으며 단순했던 하루.. ㅡㅡ +8
13939 태국 방콕 여행 같이 가실분 없나요
13938 모기가 싫어 +6
13937 불질렀으면 꺼줘야지!!!!!!!!!! +2
13936 홈피 트래픽과의 전쟁 +2
13935 CGV 채널의 퀴어 영화들 상영 프로그램 +1
» 출국전쟁, 자살. +2
13933 파리넬리 울게하소서 +3
13932 장금아 재미있니?
13931 환영!!! 돌멩이 +3
13930 니모는 성전환자? +1
13929 11월22일 동성애자인권포럼 두번째 '에이즈! 동성...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