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2003-11-12 09:50:12
2 1174
전투병 파병 안한더니 럼스펠드 온다니까 요 미국의 주정부를 자백하는 노무현 정부는 당장 두 팔 벌려 전투병 확대 파병을 기정사실하네요. 하여튼 저 쭈글이는 배알도 없는 모양입니다.

간과 쓸개까지 다 내주고, 이젠 우리 젊은 오빠들 생명까지 넙죽 갖다 바치다니요. 하여튼 노사모는 예전에 김수한 추기경이 했던 '내 탓이오' 운동을 펼치세요. 미국에 '노'하겠다던 쭈그리가 저렇게 예스 이외에 한 마디 못하는 실어증 환자일 줄은 몰라겠죠. 폴란드 사단까지 철수하겠단 사지에 폴란드 형 사단 어쩌고 씨부렁거리며 생떼 같은 젊은 친구들을 내몰겠다는 저 뇌 속엔 정말 외계인의 바이러스가 침투된 걸까요?

****************************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열린 통일ㆍ외교ㆍ안보 분야 장관회의에서 전투병과 비전투병 혼성 부대를 이라크에 추가 파병키로 결정한 것은정부가 미국과 치안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음을뜻한다. 파병 규모도 당초 우리가 미국측에 제시했던 ‘비전투병 3,000명안’보다 상당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혼성부대’임을 강조하고 있지만, 실제 결정의 내용은 ‘전투병증원’이다. 각종 구상이 검토된 끝에 결국은 미국측이 제시한 원안인 ‘폴란드형 사단규모’로 접근해가고 있는 것이다.정부 관계자들은 우리가 비전투병 위주의 재건부대를 파견하더라도 공격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제2차 이라크 정부합동조사단의 보고가 정부의 방향선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하고 있다. 추가 파병 원칙이 이미 결정된상황에서 이라크 현지의 치안 불안이 파병 부대의 자체 방어 능력에 대한필요성을 부각시킨 것이다. 또 정부가 비전투병 위주 파병 구상을 포기했다는 것은 파병 부대의 성격이 완전히 바뀌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투병을 파병키로 한 이상 한 지역에서 독자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토록 해야 한다는 점이 무엇보다 중요해 진 것이다. 이 같은 방침은 그 동안 우리군에 의한 독자적 작전 수행 필요성을 일관되게 주장해 온 국방부 등의 논리가 대세를 점한 것으로 볼 수 있다.우리 파병 부대가 독립적인 지휘체계를 갖고 있어야 다른 나라 파병 부대와의 사이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혼선을 줄일 수 있고 따라서 우리 군의 희생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발휘한 셈이다. 파병 부대의 성격이 질적으로 바뀌었다는 것은 혼성 부대 편성이 전투병을 중심으로 하고, 공병ㆍ의료 등의 비전투병이 지원임무를 맡는 형태로 바뀐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한 지역에서 독자적인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치안 유지 활동이 중심이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독자적 작전 수행을 위해서는 파병 병력의 반이상은 전투병이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단 파병 규모는 아직 유동적이다. 미측은 5,000명 이상을 요구하고 있으나이러한 요구가 그대로 수용될 가능성은 현재로선 크지 않다. 파병 규모는향후 미측과의 협상 과정에서 파병 지역이 어디로 결정되느냐에 따라 가변성이 생길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미측의 기대를 감안, 파병 규모를 3,000명 이상으로 늘려 잡을 수있다는 신축성을 보이고 있으나 파병 지역 선정 과정에서 3,000명 안을 고수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2003-11-12 오전 10:14

노무현은 전두환의 귀환인가 봅니다. 전두환도 광주민주항쟁의 그 학살의 전야에 샴페인을 마셨다지요.

"인간에게 꼭 필요한 게 망각" (경향신문)

"농업예산 `10%'는 오늘 싹 지워버리자. 미안하다."

대통령의 익살 : '아~ 해봐요, 바나나 키~익.'



노동자들이 줄지어 자살하고 있고, 농민들의 시름이 아스팔트까지 녹이는 이 판국에 저런 꼴같잖은 웃음이 나올까요?

내의녀 시연 2003-11-13 오전 00:50

그러니까 대통령 하죠 대통령 할 사람은 정해져 있는것 같아요
13948 가는 세월.. 누가 막을 쏘냐~ 만... .. +3
13947 처음으로.. +1
13946 친구사이 사무실에서 +1
» 전투병 파병 결정 +2
13944 내일을 향해 쏴라
13943 늦은밤 메신져를 켜보니.. +1
13942 아담맨들 +4
13941 11/11 정신없고 복잡했으며 단순했던 하루.. ㅡㅡ +8
13940 태국 방콕 여행 같이 가실분 없나요
13939 모기가 싫어 +6
13938 불질렀으면 꺼줘야지!!!!!!!!!! +2
13937 홈피 트래픽과의 전쟁 +2
13936 CGV 채널의 퀴어 영화들 상영 프로그램 +1
13935 출국전쟁, 자살. +2
13934 파리넬리 울게하소서 +3
13933 장금아 재미있니?
13932 환영!!! 돌멩이 +3
13931 니모는 성전환자? +1
13930 11월22일 동성애자인권포럼 두번째 '에이즈! 동성...
13929 뉴스 : 필리핀 가는 친구사이 '美의 사절단' +3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