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성정체성이 유전자에 의해 결정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는 동성애와 트랜스젠더가개인적인 취향에 의한 것이라는 그 동안의 의견에 반대되는 견해다.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UCLA) 의과대학의 에릭 빌란 박사는 19일(현지시간)“우리의 발견은 왜 우리가 남성 혹은 여성으로 느끼는가라는 중요한 문제에 대한 해답을 제시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성정체성은 인간이 태어나기도 전에 이미 생리적으로 각인되어있으며 개인별 게놈 때문에 차이가 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서 왜 남성과 여성의 뇌가 다르게 생겼고 다르게 기능하는지를 설명할 수 있는 54개의 유전자를 확인했다.

1970년대 이후로 과학자들은 뇌의 성별을 형성하는데에 있어서 오직 에스트로겐과 테스토스테론만이 책임이 있다고 믿어왔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호르몬이 성별을구분하는 유일한 요소가 아니라는 점을 알 수 있다.

뇌분자연구(Molecular Brain Research) 최신호에 실린 UCLA의 이번 연구결과 발표는 규정짓기힘든 모호한 생식기를 가지고 태어난 아기들의 성별을 결정해야 하는 의사들에게 많은 도움이될 것으로 보인다.

비교적 심각하지 않은 생식기 기형을 타고난 아기는 전체 출산율의 1%인 약 300만건에 달한다.

그보다 더 심각한 경우-의사가 태어난 아기의 성별을 아들이라고 해야할지 딸이라고 해야할지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는 3000명 중 한명 꼴로 나타난다.

빌란은 “의사들이 모호한 생식기를 가지고 태어난 아기들의 성별을 출산당시 알 수 있다면 이후의 성별결정에 있어서 실수가 적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연구원들은 두 가지의 유전자 감식방법을 이용하여 남성 배아기 쥐와 여성 배아기 쥐-이들쥐의 생식기가 발달도 하기 전에-의 각 뇌의 유전자 생산과정을 연구했다.

연구진은 남성쥐와 여성쥐가 호르몬의 영향을 받기 전부터 54개의 유전자가 각기 다른량을 생산해 내고 있다고 밝혔다.

남성쥐의 경우 18개의 유전자가 더 높은 생산율을 보였고 나머지36개의 유전자는 여성쥐가 생산율이 높았다.

빌란은 또 “우리는 남성과 여성의 뇌가 생체적으로나 기능적인 면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음을 발견했다”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여성의 뇌는 남성의 것보다 양 반구가 더 대칭이 되는 모습이다.

빌란에 의하면뇌의 대칭성은 두 소뇌의 상호교환에 도움을 주며 이는 여성의 뛰어난 언어능력을 설명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러한 해부학적 차이가 왜 여성이 감정 표현에 있어서 남성보다 뛰어난지설명한다”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획인된 54개의 유전자가 어떻게 성별에 따라 다르게 기능하는지에 대해서도 계속 연구할 계획이다.

빌란은 “이번 연구결과는 우리가 신체와는 상관없이 왜 남성과 여성을 느끼는지를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이러한 발견은 트랜스젠더들의 생각-자신이 뒤바뀐 몸으로 태어났다고 생각이 가능하다는 것을 뒷바침하고 있다. /로이터.뉴시스

2003-10-22 FOCUS

장금이 2003-10-23 오전 04:33

옛부터 우리 궁궐 소주방에서는 대식, 비역 등의 현상은 '인삼'을 많이 먹어서 그렇다 알려져 있사옵니다. 체내 피돌기가 빠르고, 영향이 충분히 공급되면 자연스러운 애정 포만감, 즉 동성애가 발효된다는 거지요.

예전에 어느 유전공학자와 만나 실제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가 말했습니다.

"언젠가는 동성애 유전자를 발견하고 말 겁니다."
"정말로 그런 게 있을까요?"
"그럼요. 인간의 행동 패턴과 감정 표현은 유전자 영향이 결정적입니다."
"그래요? 그럼 이건 왜 이럴까요?"

그가 눈을 꿈적였다.

"왜 고대 그리스 사회에서는 동성애자들이 많고, 반면 다른 지역에서는 가뭄에 콩나듯 존재했었을까요? 고대 그리스인들의 유전자 문제인가요? 또, 기다란 바다 하나를 놓고 나뉘어져 있는 아메리카 대륙을 보세요. 북쪽에서는 버다치다 뭐다 해서 다양한 퀴어들이 존재한 반면, 남아메리카에서의 사례 보고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어요. 왜 그럴까요? 북아메리카 인종들이 동성애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던 걸까요? 아니면 떼거지로 그리스 호모들이 북아메리카로 몰려갔던 걸까요?"

그러자 이 유전공학자는 결코 이에 지지 않겠다는 듯 미간을 좁히며 결연하게 말했다.

"그래도 언젠가는 찾아내고 말 겁니다."

1999년 친구사이 사무실에서 있었던 대화입니다.

그 집요한 유전공학자의 현미경으로 섹슈얼리티의 정체를 생리학적으로 소급하려는 이같은 노력은, 1950년대부터 번성하기 시작한 생물학과 유전공학의 경제적 가치와 비례하는 측면이 강합니다. 섹슈얼리티를 유전자로 환원하려는 이 지루한 학자들의 노력은 사실 재미가 없습니다. 생쥐에게서 발견한 '모성 유전자'로 페미니즘 깃발을 휘두르는 바람난 어머니들을 제어하겠다고 나선 멍청한 주장과 그다지 다르지도 않고요.

인간의 존엄성, 인권, 개인성의 가치를 계속해서 유전자로 깎아내려는 저 돈에 눈 먼 백치들은 그간 수십 년 간 동성애 요인을 생리학적인 것으로 깍아내리려고 헛발질을 해왔습니다. 모르죠. 나중에 동성애 유전자를 '정상'으로 돌려놓는 신약이 개발될지. 그래서 커밍아웃에 시달리는 부모들의 쌈짓돈을 울궈먹을지.

암튼 인삼 많이 드세요. 호모섹슈얼리티가 많이 보강됩니다. 근거 있냐고요? 이쁜 장금이는 이쁜 만큼 거짓말도 잘하지요.
13968 히치콕의 '로프'와 호모섹슈얼에 관한 짧은 메모
» [기사] 성정체성 유전자로 결정 동성애등 개인취... +1
13966 게이들도 자기식성?취향?아니어도 겪다가 마음맞... +8
13965 10대 게이들을 위한 사진 언어 프로젝트!!! +7
13964 한?님만 보세요..호호호 +3
13963 8월 9일 책읽당 - 삐딱한 글쓰기 +1
13962 왜 이리 하얗지.? 글쓰기가 쉽지 않네요.. +4
13961 20주년 기념행사 기획단 두 번째 회의 - 8월 1일 ... +2
13960 야사와 실화 : 이태원에서 뺨 맞다 +2
13959 제13회 서울LGBT영화제 개막 D-1 민주당 진선미 ... +2
13958 지금까지 내가 지켜본 친구 사이.. +9
13957 억새밭 게이 야유회 사진 한 장 +2
13956 드디어 12월입니다.. +3
13955 어젯밤 S아파트에선 무슨 일이...? +1
13954 토요일, 친구사이 사무실에 벙개 있다 +2
13953 기사 오자 모음 - 사무실/공공장소 클릭주의 +3
13952 영화 <원나잇 온리>(감독 : 김조광수, 김태용)이 ...
13951 2년 7개월짜리 유통기한의 사랑 +3
13950 펌/스와핑의 자유를 허하라
13949 [펌]포르노 시대에 누드쯤이야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