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장금이 2003-11-09 14:24:34
1 1944



랭보를 번역한 수많은 사람이 있듯, 가증스럽게 랭보를 가장한 수많은 코리안 얼굴의 외국인들이 있듯, 앵글로 색슨의 언어 속으로 자신의 섹슈얼리티를 감추는 수신 불명의 백치들의 수다가 있듯, 나의 사랑, 나의 열정을 담은 엽서가 그리 많듯,

딱 너만의 사랑을 받고자 안달하는 내가 있듯.

그리하여 신랑 각시 놀이를 하는 두 남자의 허툰 몽상의 질퍽거림이 있듯.
사랑해, 라는 말이 그리 진실이 담겨 있지 않음을, 해서 손톱을 깨물어 육체의 한 구석을 짖뜯어
내 것이 아니라 니 것임을, 니 것이 아니라 내 것임을, 그런 모호한 사랑을, 그런 엿 같은 술 취한 진심의 사랑을.

좋아해.




장금이 2003-11-09 오후 14:37

오늘 알았어요. '꽃사슴' 씨가 말한 여관집 이름을.

'만년장'
14089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14088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14087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14086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14085 Geri's game :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베스트 어워드 +1
14084 최상궁과 금영이의 아가미젓 +2
14083 보드게임 카탄모임 벙개합니다. +4
14082 [공지] 빨리! ILGA 엽서를 골라 주세요 +13
14081 바다를 찾아서
14080 ??? !!!
» 풀 베를렌느가 그린 랭보의 모습 +1
14078 Me Against the Music
14077 찰스 황태자는 게이?
14076 "밥아저씨"의 남남상열지사 예약기~
14075 저좀 도와주세요. +1
14074 [초대]12.1 평화수감자의 날 문화제 '부러진 총 ...
14073 누님의 장례식과 삼우제를 마치며 +2
14072 박용 씨 생일을 축하합니다 +4
14071 커밍아웃 인터뷰에 관한 몇 가지 오해
14070 웹 사이트가 또 다운 되었습니다. [공지]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