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biscuit 2005-07-03 01:35:07
1 711
난 대한민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29살 게이다.
어릴 때부터 원한 직업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재밌게 열정을 발휘할 수 있는
직업을 몇 달 전에 구한 직장인이기도 하다.

내게 28살은 퍽 힘겨웠다.
그래서 대동소이한 문제로 가슴을 앓는
28살 이반 친구들을 위해 이 글을 써본다.

28살은 애매모호한 나이인 것 같다.
20대 초반의 귀여운 애교로 파릇파릇하게
설칠 수 있는 나이는 아쉽게도 지났고,
또한 경제적인 안정과 직업적 비전으로
중년을 늠름하게 준비해가는 나이도 아니다.
뭘 해도 약간은 어색하고 내것같지 않는 불편함이랄까.

돈은 별로 없는데 씀씀이는 커져서 지갑이 늘 헐렁하고,
여전히 미성숙한 어린아이 같은데
어느 누구도 어리다고 대우해주지 않고,
이른 시기에 결혼하는 친구들이 드문드문 나오고,
취업에 대한 고민은 많지만 막상
공부도 잘 안 되어서 심란한 시기였던 것 같다.

이것뿐만 아니라 애인을 사귀기에도 좀 어려운 것 같다.
비슷한 문제로 고민하지 않는 또래를 사귀지 않는 이상,
쉽게 애인을 만나기 어려운 나이 같다.
얼굴도 어린이와 늙어가는 중년의 느낌이 골고루 난다.

곧 30이 되고, 취직을 어서 해야만 이후 안정된 삶을 구가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늘 전전긍긍 책을 파거나 자격증을 따거나
여기저기 알아보지만,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는 일이 더욱 많고
정모에 나가면 다들 직장인 혹은 나이 어린 사람만을 찾아
좌절감을 맛보는 시기.

그렇지만 29이 되고 30이 되면서 그만큼
더욱 성숙하고 고민하고 좌절을 겪고 꿈을 꾸면서
살아지는 게 인생이라는 것을 아주 조금씩
알아나가는 게 나의 29살이다.  

les lee 2005-07-03 오전 03:49

글 고맙습니다. 동감이 가네요. 저는 저만 이런 28의 고민을 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다른 사람도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이 위로가 되네요.
14188 곪은 닭발과 돼지 열병... 채식이 미안할 이유가 ...
14187 이 뭐라 말할 수 없는 적대의 정체
14186 장애인 사육 현장을 갔다
14185 "동성애는 정신병인가?"에 대한 정신건...
14184 퀴어단편영화 <키스키스> 출연자를 모집합...
14183 친구사이 마스코트 콘도미 버튼입니다.^^
14182 2019년 연세대학교 중앙 성소수자 동아리 컴투게...
14181 다들 즐거운 추석 잘 보내시고 계신가요?
14180 (청소년아웃리치 활동가 모집 및 정기교육 공고) ...
14179 구 '핑크팬더'의 작별 인사입니다. 새로운 출발을... +3
14178 이태백의 명언
14177 저는 최근에 일부 미국인들과 한국인들의 동성애...
14176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동성애에 대한 생각이 ...
14175 미국은 동성애에 대해 찬성하는 나라입니다.
14174 재회의 밤 2019 우리는 혈연에 구애받지...
14173 친구사이 수영소모임 마린보이
14172 매진임박! 과거로의 시간여행 선게이서울! ...
14171 소수자 집단에서 공간이란 어떤 가치를 가지는 ...
14170 ⭐2019 지보이스 정기공연 공식 굿즈'선게이...
14169 후원에 관하여 질문이 있습니다.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