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biscuit 2005-07-03 01:35:07
1 711
난 대한민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29살 게이다.
어릴 때부터 원한 직업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재밌게 열정을 발휘할 수 있는
직업을 몇 달 전에 구한 직장인이기도 하다.

내게 28살은 퍽 힘겨웠다.
그래서 대동소이한 문제로 가슴을 앓는
28살 이반 친구들을 위해 이 글을 써본다.

28살은 애매모호한 나이인 것 같다.
20대 초반의 귀여운 애교로 파릇파릇하게
설칠 수 있는 나이는 아쉽게도 지났고,
또한 경제적인 안정과 직업적 비전으로
중년을 늠름하게 준비해가는 나이도 아니다.
뭘 해도 약간은 어색하고 내것같지 않는 불편함이랄까.

돈은 별로 없는데 씀씀이는 커져서 지갑이 늘 헐렁하고,
여전히 미성숙한 어린아이 같은데
어느 누구도 어리다고 대우해주지 않고,
이른 시기에 결혼하는 친구들이 드문드문 나오고,
취업에 대한 고민은 많지만 막상
공부도 잘 안 되어서 심란한 시기였던 것 같다.

이것뿐만 아니라 애인을 사귀기에도 좀 어려운 것 같다.
비슷한 문제로 고민하지 않는 또래를 사귀지 않는 이상,
쉽게 애인을 만나기 어려운 나이 같다.
얼굴도 어린이와 늙어가는 중년의 느낌이 골고루 난다.

곧 30이 되고, 취직을 어서 해야만 이후 안정된 삶을 구가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늘 전전긍긍 책을 파거나 자격증을 따거나
여기저기 알아보지만,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는 일이 더욱 많고
정모에 나가면 다들 직장인 혹은 나이 어린 사람만을 찾아
좌절감을 맛보는 시기.

그렇지만 29이 되고 30이 되면서 그만큼
더욱 성숙하고 고민하고 좌절을 겪고 꿈을 꾸면서
살아지는 게 인생이라는 것을 아주 조금씩
알아나가는 게 나의 29살이다.  

les lee 2005-07-03 오전 03:49

글 고맙습니다. 동감이 가네요. 저는 저만 이런 28의 고민을 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다른 사람도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이 위로가 되네요.
14188 내가 처음 이반사우나에 간 날 +11
14187 오 글로리홀(크루징 후기) +5
14186 "끼" 와 "기갈" 의 차이점이 뭐죠? +6
14185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을 위한 교사지침서 재발간!! +39
14184 섹스할때 남자들은 이런 생각을 한다.
14183 인디포럼과 친구사이가 함께하는 퀴어단편영화보... +278
14182 [펌]일반이 쓴 이반 구별법 +3
14181 [이색지대 르포] 남성 출장 마사지의 세계 +3
14180 이태원 미군 동성애자들의 천국 +581
14179 코리아 헤럴드 기사- Out of the closet and into... +77
14178 제가 초딩 6학년인데 게이인것같애여 +20
14177 영화 <두결한장> 상영관 정보 +5
14176 에이즈 치료제 '푸제온'관련 로슈사 규탄성명에 ... +125
14175 술번개 방장 이야기 #1 +3
14174 묻지마관광! 과연 그곳에선 무슨일이... +7
14173 MBC 규탄 피켓만들기 금요 벙개! +2
14172 사제 아동 성추행은 동성애와 연관 +424
14171 제 미니홈피에 올렸던 제 일기인데요~올려보아요.. +5
14170 재미있어서 +26
14169 친구사이 cms 신청 게시판 테스트 +6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