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서록홈주 2003-11-08 10:02:17
2 2370
아가미젓

아가미로 젓을 담궜다는 금영(홍리나). 맛 좋고 칼슘이 풍부한 아가미젓!


최상궁(견미리)와 금영(홍리나)은 생선의 아가미로 젓갈을 담궜다고 하는데..

11월은 김장만이 아니라 젓갈담그기도 좋은 달로, 젓갈은 단순한 양념만이 아니라 밑반찬으로도 손색이 없다.

감칠나게 담근 젓갈은 ''밥도둑''이란 별칭이 있을 만큼 입맛을 자극하는데, 아가미젓은 크기가 작고 부드러운 참대구의 신선한 아가미와 위장을 잘게 썰어 만든 젓갈로 붉은 색을 띠고 맛은 씹히면서 구수한 맛이 나는 독특한 식감을 느낄 수 있으며, 칼슘이 멸치만큼 많다.

금영(홍리나)이처럼 아가미젓을 만들어볼까요?

:: 재료 ::
대구아가미 각 500g, 소금 200g, 마을, 파, 생강, 고춧가루, 설탕, 깨소금, 참기름, 식초.

:: 만드는 법 ::
① 대구아가미는 아기미가 붙은 채로 배를 갈라 창자를 꺼낸 뒤 깨끗하게 씻는다.
② 소금을 넣고 버무려 항아리에 차곡차곡 담고 위에 소금을 듬뿍 뿌려 뚜껑을 덮어 그늘진 곳에서 삭힌다.
③ 1개월 정도 삭혀 짭짤하게 간이 배면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뺀다.
④ 잘게 썰어 다진파, 마늘, 생강즙, 고춧가루, 깨소금, 설탕, 참기름, 식초를 넣고 무친다.

여기까지 인데요

만드는법 3번을 보면 1개월 정도 삭혀 짭짤하게 간이 배면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뺀다.
이렇게 되어 있는데 과연 최상궁과 금영이는 어떻게 그걸 단 몇일 만에 삭혔을까요?
금영님 답변해 주세요

영로 2003-11-08 오전 11:14

아가미젓은 최상궁님이 담그셨는데요
금영이는 설렁탕만 끓였사와요

장금이 2003-11-08 오후 13:42

니가 최상궁 곁에서 봤으니 오죽 잘 알겠느냐만은, 여그 '셜록홈즈'인지 '서록홈주'인지를 가장한 이가 아무래도 내의녀 시연인 것 같은데, 그이야말로 의술에만 전념하다보니 우리 소주방 세계를 알 턱이 없을 것이다.

영로야, 우리가 이해하자꾸나. (x23)
14289 거대한 벙개, 반이모와 함께! +6
14288 sold out +4
14287 오늘도 출근 ㅠ.ㅠ +6
14286 사랑.. 그거 맘대로 않되는 가 보네요.. +3
14285 모처럼 참석한 월례회의 +5
14284 반이모 : 국화꽃을 귓등에 꽂고 +4
14283 챠밍스쿨 다섯번째. +5
14282 오스카 와일드 동화 한 편, [이기적인 거인] +4
14281 9월 친구사이 월례 회의 회의록(2003.09.27) +3
14280 [초대] 10월 4일!! 동성애자인권포럼의 첫 시작... +1
14279 마피아 게이 +3
14278 사진 4장 : 반이모, 꽃을 들다 +9
14277 현대미술사학회 심포지움 - 현대미술에서의 동성애 +1
14276 챠밍스쿨 야유회는 억새밭으로...? +7
14275 저는 레벨이 8 이네요.? +6
14274 홈페이지 개편 중!!!! +1
14273 음.. 깔끔해 졌네요 ^^
14272 묻지마 관광, 함께 떠나boa요 +2
14271 오염되고 싶어 +7
14270 뭘 보니?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